김혜자.jpg

▲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30년째 나눔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배우 김혜자 권사. 월드비전 제공



지난 1일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최고 화제는 TV 부문 대상을 차지한 배우 김혜자 권사였다.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보여준 감동적인 연기는 드라마 종영 후에도 지금까지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김 권사는 배우들이 존경하는 대표적인 롤모델로 꼽힌다.
 ‘갓혜자’ 김 권사는 1991년부터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활동하면서 나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김 권사가 22년 전 후원했던 방글라데시 아동이 김 권사의 백상예술대상 대상 수상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8일 밝혔다.


방글라데시에 거주하는 제임스 라나 바이다야(33)는 1997년 월드비전을 통해 김 권사와 연결돼 약 4년간 후원을 받았다.


당시 12살 소년이었던 제임스는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초등학교만 겨우 마쳤다.
하지만 김 권사의 후원으로 중등 교육을 마칠 수 있었다.


이후 방글라데시 국립 쿨나(Khulna)대학과 한국의 경희대학교 국제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국제NGO 티어펀드(TearFund) 방글라데시 사무소에서 긴급구호 팀장으로 일하고 있다.


제임스는 백상예술대상에서 자신의 후원자인 김 권사가 TV부문 대상을 받았다는 소식을 뒤늦게 접하고 축하영상을 찍어 월드비전 측에 전달했다.


영상에서 제임스는 “후원자님이 상을 받는 장면을 보았는데, 후원자님의 연설에 많은 사람들이 감동해서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사람들은 후원자님을 화면으로 보겠지만 저는 후원자님이 어떤 동기로 가난한 사람을 돕는지 잘 알고 있다.


후원자님 덕분에 제 삶은 완전히 바뀌었고, 현재 저 또한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고 있다”고 김 권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아동의 축하 메시지를 영상으로 확인한 김 권사는 “그간 봉사를 하며 내가 베푼 것 이상으로 아이들에게 많은 위안을 받았는데, 이렇게 직접 축하 인사까지 보내줘 너무 고맙다.


앞으로도 이 아이들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 권사는 1991년 월드비전 친선대사로 위촉돼 약 30년간 월드비전과 함께 나눔 활동에 앞장서왔다.


에티오피아 소말리아 등을 방문한 기록을 담은 에세이집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는 인세 전액을 기부했으며 현재는 아프리카 아동 103명을 후원하고 있다.


김혜자2.jpg

▲  2011년 한국을 방문한 제임스와 만난 김혜자 권사. 제임스는 김 권사가 후원하던 아동이었다. 월드비전 제공


다음은 제임스의 영상 메시지 주요 내용이다.


“마더 킴이 상을 받는 장면을 보았어요.
마더 킴 연설에 사람들이 감동해서 눈물 흘리는 것을 볼 수 있었어요.
사람들은 마더 킴을 화면으로 보겠지만, 저는 마더 킴이 어떤 동기로 가난한 사람들과 어려운 아이들을 돕는지 실제로 매우 잘 알고 있죠.


마더 킴은 사람들이 보는 것 그 이상이에요.


마더 킴은 내 삶을 바꿔놓았죠. 15년 전, 가정 형편이 무너졌던 제게 당신은 하늘이 보내주신 천사 같았어요.


배움에 허기졌던 저를 월드비전과 함께 도와주셨죠.


이후 15년간, 저는 중학교, 고등학교를 마치고 방글라데시 대학에 진학했어요.


그리고 마더 킴과 월드비전의 도움으로 경희대 국제대학원에서 제 꿈이었던 국제관계학을 공부했죠.


지금 저는 사람들을 돕는 일을 하고 있고, 성과를 인정받아 긴급구호 팀장이 되었어요. 마더 킴 덕분에 제가 이 자리에 있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00 "이 평화 지켜내자" 미군과 한국 교회, 손 맞잡다 - 7일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 한미동맹 평화포럼 창립 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03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00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352
1897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119
1896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국가조찬기도회 주제 kchristian 2019-06-05 133
1895 "기본인 성경으로 돌아가 믿음을 바르게 회복" 제11회 장로교의 날 기념대회 kchristian 2019-06-05 110
1894 예장통합 림형석 총회장 환경주일 목회서신 발표 kchristian 2019-06-05 195
1893 <CBS 논평> 더불어 민주당원들 퀴어축제 참여 유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148
1892 한국검찰, 성락교회 김기동목사 5년 구형 "100여억원 배임횡령 유죄 인정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73
1891 "美 대사관 동성애 지지 현수막 철거하라" -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등 단체들 주한 美대사관 앞에서 반대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117
1890 동성애 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열린다 - 6월 1일 서울광장 퀴어축제 맞서 광화문 일대서 생명 존중 퍼레이드 kchristian 2019-05-29 115
1889 예수교대한성결교회 문정민 총회장 "성결교단 연합 노력 계속돼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307
1888 "性的지향 벗어날 수 있다" 탈동성애 크리스천들 간증 - 홀리라이프, 홀리 페스티벌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149
1887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도의회서 '부결' - 본회의 상정에 제동걸려... 의원 직권상정 가능해 경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135
1886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씨 항소심에서 징역 16년 선고 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129
1885 "한국교회, '하나님 나라' 잃어버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112
1884 예장합동 목사·장로기도회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5-15 224
1883 제51회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kchristian 2019-05-15 162
1882 이단 대처 단체들 한기총 해체 촉구 kchristian 2019-05-15 157
1881 중국 당국, 지난 주일 가정교회 급습 kchristian 2019-05-15 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