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교회새신자등록현황.jpg




미국의 많은 교회에서 새신자들의 모습을 보는 것은 더 이상 흔한 일이 아니라는 연구 보고가 나와 주의를 끌고 있다.


기독교 전문 여론조사기관 라이프웨이 리서치가 지수조사 기관인 Exponential에 의뢰해 발표한 새로운 연구 자료에 따르면 개신교 교회 10개 중 6개 교회가 정체 상태이거나 출석률이 감소했으며, 지난 12개월 동안 절반 이상의 교회에서 10명 미만의 사람들만이 새교우로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 달에 1명 미만인 수치로 오늘날 미국 개신교의 모습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개신교 목회자 1천 명을 대상으로 3년 동안의 적용기간을 두고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일에 100명 미만의 성도가 출석하는 교회가 57%에 해당하며, 50명 미만이 출석하는 교회는 21%이고, 10개 교회 중 1개 교회에 해당하는 11%만이 평균 250명 이상 출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목사 5명 중 3명에 해당하는 61%는 지난 3년간 교회들의 예배 참석률이 감소하거나 5퍼센트 이하의 증가를 보였다고 응답했으며, 거의 절반에 달하는 46%는 2017년부터 2018년까지 헌금이 줄거나 그대로 유지됐다고 답했다.


목회자 비율은 5개의 교회로 볼 때 그 중 2개 이상에 해당하는 44%의 교회가 전임 목회자가 한 명 또는 그 이하에 불과했으며, 목회자 10명 중 9명에 가까운 87%가 2018년이 지난 일 년전인 2017년에 비해 풀타임 직원 감축률 7% 내지 같거나 적었다고 응답했다.


또한 2018년에 어떠한 형태로든 교회를 새롭게 플랜팅한 교회는 32%에 달했으며, 그중 3%의 교회가 지교회 형식의 멀티사이트 캠퍼스를 개척했다.


나머지 68%는 교회를 플랜팅하는데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약 10명 중 1명에 해당하는 12%만이 2018년에 새롭게 교회를 발전시키는데 직접 또는 실질적으로 관여했다고 말했는데, 그 중 7퍼센트가 1차적으로 재정 후원을 했거나 교회 건물이나 시설을 위해 지속적인 재정 지원을 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를 전체적으로 종합해 볼 때 미국교회의 70% 가량이 뺄셈 즉 감소 또는 현재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30% 정도만이 덧셈 즉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대부분의 성장은 비교적 큰 교회에서 일어났는데, 평균 예배 참석률이 250명 이상인 교회에서 절반에 가까운 42%의 성장률을 보였다.


하지만 대부분의 개신교 교회에서 지난 12개월 동안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영접한 사람이 10명도 되지 않았다는 충격적인 결과에서 보듯이 작은 교회들은 상대적으로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다.


평균 예배 참석자 수가 50명 미만인 교회들 중에서 단지 20%만이 성장했다.


이것은 교회들 중 가장 낮은 수치이며, 교회가 위기에 처해 있다는 지표이다.


라이프웨이 리서치의 전무이사 스콧 매코넬는 “출석률 자체가 미국교회의 성장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전환을 통한 빠른 성장을 기대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라고 논평했다.


Exponential의 CEO 토드 윌슨은 “오늘날 교회의 성장에 대한 일련의 객관적인 조치들을 얻어내고 그들의 핵심 성장 맥락을 이해하는 것이 이번 연구의 주요 목적이었다.


여기서 얻어낸 조치들을 조합함으로써, 우리는 교회들이 곱셈을 생각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라이프웨이 리서치 대표 톰 라이너 목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성장하고 증가하고 있는 교회에 대해 더 많이 배웠으면 좋겠다.


미국에 있는 10개의 교회 중 7개 교회가 쇠퇴하고 있다는 것은 우리에게 충격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이것은 바로 도전이다.


이 기회는 교회 개척과 교회 활성화에 대한 새로운 관심과 통찰력을 던져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6 '세습 무효' 판결에 명성교회 법적 대응 예고 "세습 사태 다시 장기화 조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33
1935 광복 감사 예배드린 한국교회 "일본은 진심으로 사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48
1934 일본교회 대표들 "경제 보복은 부당" - 서울 찾아 한·일 시국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8-13 50
1933 '2019 성령한국 청년대회' Fill in...만남, 비움, 채움, 보내심 등 4가지 테마 kchristian 2019-08-07 102
1932 <초 점> 감리교, '출교법' 논란 재점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58
1931 천기총, 천안서 신천지 맞불 집회 - "거짓 평화에 속아 신천지에 빠진 불쌍한 영혼들 하나님께 돌아올 수 있도록" imagefile kchristian 2019-08-07 32
1930 남북 교회,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문' 합의 kchristian 2019-08-07 78
1929 '강남중앙침례교회- 세미한교회' 韓·美 두 교회 형제 됐다...비전 사역 공유키로 형제교회 협약식 kchristian 2019-08-07 32
1928 '북한에 교회 200개 이상 설립' 선교 비전 위한 전초기지 마련 -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북선교센터 건립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65
1927 "경기도의회, 성평등 조례 재개정해야" kchristian 2019-07-31 137
1926 명성교회 비자금 의혹 "재조사 촉구" kchristian 2019-07-31 103
1925 성도 감금· 폭행...'타작마당' 이단 신옥주 씨, 징역 6년 선고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82
1924 전광훈 목사 후원금 횡령 의혹 경찰에 고발 당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49
1923 <목회 & 데이터> 하루 13명, 술 때문에 죽는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26
1922 천국 가는 날, 우리는 어디에 ? - 순복음연예인선교회, 28일 '축복 철야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28
1921 합동·통합·고신 등 36개 교회 강단교류 추진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64
1920 "하나님께서 은혜와 평안 주시길" - 이스라엘 대통령, 여의도순복음교회 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78
1919 금년 상반기 기독서적 베스트셀러 - 햇살콩의 '하나님의 때', 팀켈러의 오늘을 사는 잠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57
1918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 감독회장직 복귀 9개월 만에 또 다시 직무정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59
1917 한국교회총연합 "나부터 캠페인" kchristian 2019-07-24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