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회장취임식.jpg

▲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대표회장 취임식이 1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3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전광훈 청교도영성훈련원 원장(사진) 이 1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제25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취임식을 갖고 본격 임기에 들어갔다.


201902180001_23110924062333_1.jpg




3000여명(주최측 5000명)이 모인 취임식은 예배와 출판기념회, 일천만 유튜브 시청자 조직 서명 등 순서로 진행됐다.


전 대표회장은 “좌시하지 않겠다”는 표현을 두 차례나 써가며 현 정부를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전 대표회장은 취임사에서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대표회장으로서 국가 해체를 막고 대한민국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동성애 이슬람 차별금지법을 통해 이 나라를 해체하려는 사람들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결단코 그들에게 대한민국을 내줄 수 없다. 이 나라를 지켜내자”고 강조했다.


영어 순차 통역으로 진행된 전 대표회장의 취임사는 ‘국민 여러분’이 첫 인사였다.


이후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선교사의 기도문을 인용했고 근현대 질곡의 한국 역사와 6·25 전쟁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6·25전쟁에서 나라를 구한 것은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당시 트루만 대통령에게 말했다는 ‘남한에는 50만 기독교인이 있다’는 보고였다”며 “한국 민주화와 경제 발전의 중심엔 교회가 있었다”고 말했다.


전 대표회장은 또 “그러나 지금 이 시대는 교회 전체를 비난하고 있고 정부까지 나서서 교회를 탄압하고 있다. 이를 좌시하지 않겠다”며 “교회가 (이 사회에) 끼친 영향은 돈으로 말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로당 찌꺼기와 주사파 찌꺼기가 붙어 청와대를 점령해 한국을 해체하려고 한다”며 “(이 정권은) 이승만의 건국을 인정치 않는다”고 맹 비난했다.


전 대표회장은 1978년 보니엠의 히트곡, ‘바빌론의 강가(By the river of Babylon)’를 함께 부르는 것으로 취임사를 마쳤다.


그는 “이 노래는 시편 126편을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바벨론 포로 시기 유대민족의 애환을 담고 있다”며 “팝송이 아니라 복음성가”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취임식에서는 길자연 전 한기총 대표회장이 설교했으며 김무성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승만의 분노’를 서평했다.


이승만의 분노는 전 대표회장이 2016년 펴낸 책이다.


격려사는 오재조(전 유니언대) 이강평(서울기독대) 총장, 장경동 대전중문교회 목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각각 맡았다.


축사는 권태진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이 전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6 배곯는 북한 아이들에 금식해 모은 헌금 전달 "기독교인들이 사랑의 본 보였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303
1855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은 종교 자유 침해 대표적 사례 - 교회법학회, 학술세미나서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297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38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03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10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281
1850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97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519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509
»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498
1846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503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554
1844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북미정상회담 환영 논평 kchristian 2019-02-13 510
1843 국가인권위 숭실대 권고 샬롬나비, 권고철회성명 kchristian 2019-02-06 548
1842 3·1운동과 한국교회 기윤실 강연회 kchristian 2019-02-06 535
1841 나눔으로 따뜻하게...사랑의 설 맞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571
1840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561
1839 예장고신, 이단 상담 전문가 과정 개설 kchristian 2019-01-30 541
1838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개최 kchristian 2019-01-30 540
1837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