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선주양전백목사.JPG

▲ 길선주 목사(왼쪽)과 양전백 목사 (오른쪽).



위대한 부흥사였던 길선주 목사와 양전백 목사를 소개한다.


길선주 목사는 1907년 평양대부흥운동을 이끈 위대한 부흥사로 평가 받고 있다.


평양신학교 1회 졸업생, 한국인 최초의 목사 7인 가운데 한명으로 1919년 당시 한국 기독교계의 대표적인 인물이었다.


고신대  이상규 명예교수는 "평양의 기홀병원에 입원해 있었습니다.


그 때 이승훈과 만나게 됩니다. 이승훈으로부터 그 당시 길선주 목사님이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그런 목회자이기 때문에 당신도 민족대표 33인 중에 한 사람으로 가담해 주십시오 요청을 받습니다." 라고 말했다.


민족대표 33명이 서울의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을 하던날도 오래 전에 약속한 부흥사경회를 인도해야 했기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상규 교수는 "황해도 장연군에 있는 부흥집회를 약속한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참여를 못하지만 내가 도장을 대신, 참여를 직접 못하지만 내가 도장을 찍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말했다.


길선주 목사가 선언식에 참석하지 못했고 경성법원의 재판에서도 무죄가 선고돼 독립운동가로서 오해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미결수로 7개월 동안 복역한 사실이 확인돼 2009년 8월 15일 광복절 기념식에서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받았다.


길선주 목사는 집에 태극기를 간직하고 있었고 평양장대현교회도 한국식으로 건축했으며 우리전통가락으로 찬송가를 부를수 있다고 한 민족주의자 였다.


이 교수는 "길선주 목사님은 한국교회 보수주의를 대변하는 인물인 동시에 민족운동, 또 독립운동에도 큰 관심을 가졌던 분인데, 그분이 이땅을 살면서도 한 발은 교회 안에 두고, 또 다른 발은 민족의 강에 발을 담그고 계시던 그런 분인데" 라고 말했다.


양전백 목사는 평양신학교 1회 졸업생, 한국인 최초의 목사 7명 가운데 한명으로 길선주 목사와 동기생 이었다.


일제가 민족운동을 탙압하기 위해 조작했던 105인 사건에 연루돼 2년동안 복역했다.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기억기념분과 윤경로 위원장은 "굶긴다든지, 또는 잠을 안 재운다든지, 그 다음에 이제 여러 가지 방법들. 그 당시 고문 방법만 72가지가 동원됐다고 합니다. 그 정도로 아주 심한 고문 속에서 허위죄를 자백을 할 수밖에 없었던." 라고 말했다.


1914년 조선예수교장로회 평북노회장, 1916년에는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장을 지난 기독교계의 대표적인 인물 중 한사람이었다.


독립선언서에 서명을 권유받고 지체없이 서명했다.


윤 위원장은 "기독교계의 어른이고 대표가 되는 분이죠. 그러니까 이런 분이 대표로 들어가야 말하자면 좀 더 설득력도 있고 힘이 나지 않겠습니까. 그렇게 해서 이분은 선우혁의 얘기를 듣고는 큰 주저함 없이 대표를 내가 하겠다 이렇게 참여해서 그래서 참여하게 되신 분이죠." 라고 말했다.
양전백 복사는 당시의 다른 민족주의자들처럼 교육사업을 펼쳤고 고아원을 설립하기도 했다.


인기에 영합하지 않고 민족을 사랑한 목회자로 평가받고 있다.


윤 위원장은 "부흥사가 됐든 또는 학교 선생을 했든, 그들이 하는 메시지 속에는 늘 민족사랑, 애국정신 이런 것이 늘 들어 있었죠. 그리고 이분들이 하는 것은 오늘날과 같이 교세를 확보한다. 나의 어떤 개인적인 그런 인기를 영합한다 이런 데에 있었던 것이 아니에요." 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6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9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2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18
1850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0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35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25
1847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29
»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29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197
1844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북미정상회담 환영 논평 kchristian 2019-02-13 180
1843 국가인권위 숭실대 권고 샬롬나비, 권고철회성명 kchristian 2019-02-06 200
1842 3·1운동과 한국교회 기윤실 강연회 kchristian 2019-02-06 200
1841 나눔으로 따뜻하게...사랑의 설 맞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25
1840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16
1839 예장고신, 이단 상담 전문가 과정 개설 kchristian 2019-01-30 212
1838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개최 kchristian 2019-01-30 207
1837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287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kchristian 2019-01-16 283
1835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