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2.jpg  



정치·경제 상황의 악화, 인종차별, 전 지구적 테러리즘, 세속화의 거센 물결, 확산되는 반기독교적 정서 등은 오늘날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 직면한 유례없는 도전이다.


‘기독교 국가’를 자임했던 미국은 더 이상 기독교 국가나 지상천국이 아니다.


미국에서 기독교인, 특히 복음주의 기독교인은 편협하며 어리석은 사람들로 치부된다.


신앙을 드러내는 것만으로도 공격 대상이 된다.


한국 역시 다르지 않다.


아무리 좋은 미담이 알려져도 그 주체가 교회와 기독교인이라면 인터넷엔 저주성 악플이 넘친다.
당연한 듯 누렸던 기독교문화들은 동작불능 상태에 이르렀고 기독교는 이제 주변부로 밀려난 것처럼 보인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빌리지교회 대표목사인 저자 매트 챈들러는 이처럼 불신의 시대를 사는 기독교인을 향해 “지금이야말로 그리스도인이 되기에 적기”라고 단언한다.


이런 세태 속에서도 오히려 흥왕할 수 있다고 확신하는 것이다.


책은 이를 위한 구체적인 전략과 방법 대신 태도와 마음가짐을 전한다.


그 근거는 성경이며 로마의 기독교 공인 이후 성립된 ‘크리스텐돔’(기독교 제국) 이전에서 그 교훈을 찾는다.


저자는 먼저 지난시절 세속 문화 영역에서 교회가 펼친 노력을 정리한다.


거기엔 (세상) 문화를 회심시키는 방식, 문화를 정죄하는 방식, 그리고 문화를 소비하는 방식이 있었다.


하지만 여기엔 공통점이 있다.


공포심이 그 근저에 자리하고 있다.
두려움 때문에 교회는 문화를 회심시키려 했고 정죄했으며 소비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방식들은 변방으로 밀리고 있는 교회에는 무용지물이라고 분석한다.
그래서 제시하는 제4의 대안은 용기이다.


저자는 그리스도가 주는 용기만 있으면 된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저자가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것은 이 용기로 다시 세상을 정복해 이 땅에 기독교 국가나 기독교제국을 건설하자는 것이 결코 아니다.


그런 제국은 존재하지 않으며 오히려 진정한 하나님 나라를 소망할 것을 역설한다.
미국도 기독교 국가를 유지했지만 ‘기독교적인 나라’는 아니었다.


아메리카 원주민 대량학살 시도, 노예제, 인종분리법 등 수없이 잘못을 저질렀고 이에 대해 참회해야 한다고 저자는 말한다.


책의 중후반부는 주님의 용기로 살려는 그리스도인을 위한 안내에 해당한다.


용기를 얻을 수 있는 방법으로,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에 우리 시선을 고정하자고 제안한다.


특히 자기 자신을 더 약하고 작고 천한 존재로 여기라는 조언은 인상적이다.
진정한 용기를 얻기 위해서는 겸손해야 한다는 것이다.


단순히 ‘넌 할 수 있어’ ‘넌 소중한 존재야’ 류의 위안으로는 이 험한 시대를 살아갈 수 없다.
오히려 자신을 부인하고 보잘 것 없는 존재로 여겨야 하나님의 부요와 위대함을 경험할 수 있다.
저자는 이 대목에서 ‘전쟁을 하는 중인데 사탕을 먹으며 용기를 내는 실수는 그만하자’고 도전한다.


저자는 두려움에 빠져 그냥 머물러 있어서는 안 되며 두려움을 넘어서라고 권한다.
이는 크신 하나님을 의지하라는 주문이기도 하다.


전사(용사) 되신 하나님을 더 알아가며 거룩함과 헌신, 복음전도를 지속하라고 했다.
신약성경 베드로전서가 기독교적 용기에 대해 설득력 있는 그림을 제시하고 있다는 해설도 덧붙인다.


원서 제목은 ‘테이크 하트(Take Heart)’이다.
가망없는 상황속에서 자신감을 가지라는 뜻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5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95
344 "부흥 마중물 되겠다" - 사선넘어온 남남북녀 평양예술단 공연 1200회 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94
343 '한지붕 세교회' 군선교 심장이자 모체 - 계룡대 육해공군본부교회의 교회학교 부흥기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106
342 4년간 1500명 이끈 김인심 집사가 말하는 "현장 전도" - '무례한 기독교' 더는 안 돼...인사만 잘해도 말씀에 마음 열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105
341 <특별 좌담> 왜 한국교회는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이지 못한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35
340 대중가수 출신 박춘삼 목사 30년 만에 CCM음반으로 돌아와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91
339 중국 정부, 탈북민 강제북송 계속하면 탈북소녀상 세우겠다 - 선민네트워크·탈북동포회 등 주한 중국대사관 앞 건립 위해 소녀상 제작모금운동 재개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87
338 한국교회 위협 요인은 이단과 신뢰도 저하 - 국민일보·국민일보목회자포럼 공동, 전국 성도·목회자 대상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94
337 전남대 앞 신천지 반대 집회 "새학기 불법포교활동 주의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98
336 통일교 후계자 다툼 점입가경 - 故 문선명 총재 7남 문형진 씨, 美 법원에 어머니 한학자 총재 상대 후계자 소송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85
335 평소에는 곰탕집, 주일엔 예배당 "맛도 신앙도 진해요" - '일터사역' 으로 목회 자립 일군 선정기 세종 선한목자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88
334 <"전도" ...이렇게 해 봅시다> 출석에 그치지 말고 제자 될 때까지 돌봐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219
333 <신간안내> '은혜에서 미끄러질 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71
332 죄에 빠져들게 만드는 '10가지 유혹' - "핑계 : 죄의 유혹" / 남성덕 지음 / 브니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76
331 "예언" 어둠 밝히는 등불 미혹 말라 말씀하셨다 - 신비로운 예언기도, 과연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할까 ?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307
» 그리스도의 용기를 따라가라..."지금이야말로 기독교인이 되기에 적기다" - 불신의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의 용기 / 매트 챈들러·데이비드 로크 지음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93
329 <교회용어 바로 알기> "예배보러 간다" 는 잘못 - '예배 본다'도 구경한다는 뜻, '예배를 드리러 간다'고 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72
328 '내 평생 오직 말씀' - 성경읽기는 말씀대로 살아가는 삶의 기본... 신앙선배들의 발자취를 좇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60
327 신천지, 국내 포교 주춤한 새 해외서 한류로 접근 - 2017년 기준 국내 신도수 20만 한류 이용해 해외까지 손 뻗어 세계 40개국 신도 2만2000여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319
326 해마다 새신자 200명 늘어...복음의 비결은? 170여개 셀에서 사랑 나누고 실천, 아름다운 교제로 ... 파주 주사랑교회 최정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