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JPG



한국 구세군이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구세군 자선냄비의 거리 모금액을 가결산한 결과 약 31억 원으로, 2017년 36억 5천만 원에 비해 5억 5천만 원가량 줄어들었다.


2015년부터 거리모금액은 매년 감소하는 추세이다.


구세군 측은 이에 대해 현금을 들고 다니는 시민들이 줄어든 데다, 자선냄비가 설치된 곳에 유동인구가 집중되기보단 다른 지역으로도 점점 분산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경제 불황과 더불어 이영학 사건과 같은 온정을 악용하는 사례가 보도되면서 전체적인 기부 문화가 위축된 것으로 보았다.


한국 구세군 홍보부장 임효민 사관은 "(유동인구가) 집중되는 곳에 자선냄비를 배치하기가 쉽지 않은 부분이 있기 때문에 (거리 모금이 줄어든 것 같고), 2017년도에는 '기부 포비아' 사건들이 있었고요." 라고 말했다.


반면, 기업들의 후원은 증가하면서 연중 전체 모금액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기업들의 사회 공헌과 복지 활동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구세군 측은 거리 모금은 줄었지만 기부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낮아진 것은 아닌 만큼, 모금단체의 투명한 운영과 후원자들의 감시가 조화를 이뤄 우리 사회의 건강한 기부문화 정착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0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455
1839 예장고신, 이단 상담 전문가 과정 개설 kchristian 2019-01-30 432
1838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개최 kchristian 2019-01-30 434
1837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511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kchristian 2019-01-16 613
»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523
1834 북한 억류 선교사·암 투병 탈북민 목회자에게 관심을 -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신년하례예배 kchristian 2019-01-16 493
1833 대접 받기보다 먼저 섬기는 원로목회자 될 것 -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대상 시상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1228
1832 한교총,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윤곽 kchristian 2019-01-09 533
1831 기독대학 '안양대학교' 대순진리회에 넘어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563
1830 "오목사 설교하면 1회당 10억 내야" 반대파 가처분소송 기각 -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반대파 제출 자료만으론 손해·위험 소명 부족"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544
1829 <2018 한국교회 10대 뉴스> '복음 통일' 사역확산, 특정종교 병역거부·인권정책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552
1828 <문화선교연구원이 꼽은 올해 10대 뉴스> 한반도 평화·미투 운동·명성교회·BTS 열풍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566
1827 "허황된 '가짜뉴스 프레임' 근원은 뉴스앤조이" - 동반연 26일 기자회견 "반대의견을 가짜뉴스로 몰아... 후원 중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568
1826 뜨거운 크리스마스, DMZ를 녹이다 - 비무장지대 유일한 교회, 판문점교회의 특별한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583
1825 CBS '더미션' 2018 한국기독언론대상 최우수상 - 홍재표 PD, "선교사들의 온전한 헌신에 눈물...한국교회 헌신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602
1824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 교계, 폐기촉구 kchristian 2018-12-12 624
1823 직무정지 위기 오정현 목사 "좋은 결과 기대했지만..똘똘 뭉치자" - 사랑의교회 당회, "오정현 목사 사역 중단없어" 사랑의교회 갱신위, "종교자유 침해 물타기 꼼수"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560
1822 "한국교회 최대 위협은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 치유사' 김망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551
1821 "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실상 적극 알려야" - 한국가족보건협회 '에이즈의 날' 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