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사.jpg

▲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예배당.



대법원에서 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의 위임결의무효확인이 확정될 때까지 오 목사의 설교권, 당회장권 등 직무 일체를 금지시켜달라는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 기각됐다.


서울고법 제37민사부(부장판사 권순형)는 김두종 김근수 이화숙 김근숙씨 등 오 목사 반대파가 제기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기각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씨 등 4명은 지난 10일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법원에 제출하고 “오 목사가 사랑의교회 강단에서 설교하거나 당회 소집과 사회, 계약체결, 기타 일체의 직무를 집행할 경우 1회당 10억원씩 자신들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변호사를 담임목사 직무대행으로 세우고, 오 목사의 직무가 정지됐다는 내용의 공고문 180개를 교회에 붙여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오 목사의 직무집행정지가처분 등이 필요한 정도로 김씨 등 4명에게 현저한 손해나 급박한 위험이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김씨 등이 제출한 자료만으로 이를 소명하기에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또 동서울노회의 임시당회장 파송 결정이 적법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고법은 “사랑의교회를 총찰(總察)하는 직무를 맡은 동서울노회가 지난 17일 임시노회를 열어 임시 당회장을 파송하기로 결의해 김씨 등이 입을 수 있는 손해나 위험은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할 수 있다”면서 “김씨 등이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임시당회장 파송 결의가 무효라고 판단하기에도 부족하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오 목사가 교회 대표자로서 불법행위를 하고 있다는 반대파의 주장에 대해서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반대파는 오 목사가 사랑의교회 대표자로서 불법적이고 부적절한 직무집행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것은 본안판결에서 판단하지 않은 쟁점”이라면서 “반대파가 제출한 자료만으론 오 목사가 불법적이고 부적절한 직무집행을 하고 있다고 밝히긴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즉 법원이 오 목사의 자격여부만 판단했지 반대파가 주장한 불법행위까지 판단하지 않았다는 취지였다.


한편 동서울노회는 오 목사가 16년 전 거친 편목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판결이 서울고법에서 나오자 임시노회를 개최하고 박진석 목사를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했다.


박 목사는 최근 당회를 개최하고 오 목사에게 설교권을 부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14 "떡과 복음 들고 더 낮은 곳으로!" -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전 세계 55개 나라· 450여 명 기대봉사단 한자리에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20
1913 한반도 에큐메니칼포럼 "남북의 평화 노력 지지" kchristian 2019-07-17 33
1912 이단 김기동 목사, 징역 3년 선고 kchristian 2019-07-17 47
1911 日 무역보복 속 양국 관계 악화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 한·일 선교망 활용해 감정의 골 메우는 민간외교 앞장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9
1910 교회 다투는 이유 "재정전횡 가장 많아" - 60개 교회대상, 다툼 일으킨 사람... 목사 69%, 장로 11% kchristian 2019-07-10 114
1909 "청소년 수 늘리지는 못해도 영성으로 바로 세우렵니다" - 다음세대 위해 '네 겹줄 사역' 펼치는 신대원 동기 목사 4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68
1908 폭행 당해도 참아야 하는 결혼 이주여성 - "한국 체류 위해선 이혼 시 폭행 사실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 커" ... 결혼 이주여성 10명 중 4명 가정폭력 경험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67
1907 예장합신총회, 국가인권위원회 규탄집회 - "북한인권의 침묵동조 규탄, 젠더 정책 당장 폐기할 것" 등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07
1906 사랑의 교회, KBS보도에 유감 - "KBS보도, 교회를 권력집단으로 매도하는 듯 보여" kchristian 2019-07-03 107
1905 문재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 "남북 관계, 정치 통합 위해 앞장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83
1904 남한과 북한 교회, 9일 방콕에서 만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285
1903 <신학대학 위기>"신학대가 비어간다" 정원 못 채우는 신학대 25%...만학도 뽑아 연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35
1902 "국가조찬기도회의 근본정신 훼손하지 말라" 한교연, 국가조찬기도회 대통령 불참으로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228
1901 "교계 일부 막말 때문에 이단 공격 받아" - '극단적 발언'에 반증사역자·회심자들 속앓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42
1900 "이 평화 지켜내자" 미군과 한국 교회, 손 맞잡다 - 7일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 한미동맹 평화포럼 창립 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42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36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97
1897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238
1896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국가조찬기도회 주제 kchristian 2019-06-05 248
1895 "기본인 성경으로 돌아가 믿음을 바르게 회복" 제11회 장로교의 날 기념대회 kchristian 2019-06-05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