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목사.jpg

▲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예배당.



대법원에서 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의 위임결의무효확인이 확정될 때까지 오 목사의 설교권, 당회장권 등 직무 일체를 금지시켜달라는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 기각됐다.


서울고법 제37민사부(부장판사 권순형)는 김두종 김근수 이화숙 김근숙씨 등 오 목사 반대파가 제기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기각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씨 등 4명은 지난 10일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법원에 제출하고 “오 목사가 사랑의교회 강단에서 설교하거나 당회 소집과 사회, 계약체결, 기타 일체의 직무를 집행할 경우 1회당 10억원씩 자신들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변호사를 담임목사 직무대행으로 세우고, 오 목사의 직무가 정지됐다는 내용의 공고문 180개를 교회에 붙여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오 목사의 직무집행정지가처분 등이 필요한 정도로 김씨 등 4명에게 현저한 손해나 급박한 위험이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김씨 등이 제출한 자료만으로 이를 소명하기에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또 동서울노회의 임시당회장 파송 결정이 적법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고법은 “사랑의교회를 총찰(總察)하는 직무를 맡은 동서울노회가 지난 17일 임시노회를 열어 임시 당회장을 파송하기로 결의해 김씨 등이 입을 수 있는 손해나 위험은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할 수 있다”면서 “김씨 등이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임시당회장 파송 결의가 무효라고 판단하기에도 부족하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오 목사가 교회 대표자로서 불법행위를 하고 있다는 반대파의 주장에 대해서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반대파는 오 목사가 사랑의교회 대표자로서 불법적이고 부적절한 직무집행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것은 본안판결에서 판단하지 않은 쟁점”이라면서 “반대파가 제출한 자료만으론 오 목사가 불법적이고 부적절한 직무집행을 하고 있다고 밝히긴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즉 법원이 오 목사의 자격여부만 판단했지 반대파가 주장한 불법행위까지 판단하지 않았다는 취지였다.


한편 동서울노회는 오 목사가 16년 전 거친 편목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판결이 서울고법에서 나오자 임시노회를 개최하고 박진석 목사를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했다.


박 목사는 최근 당회를 개최하고 오 목사에게 설교권을 부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kchristian 2019-01-16 881
1835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627
1834 북한 억류 선교사·암 투병 탈북민 목회자에게 관심을 -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신년하례예배 kchristian 2019-01-16 590
1833 대접 받기보다 먼저 섬기는 원로목회자 될 것 -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대상 시상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1329
1832 한교총,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윤곽 kchristian 2019-01-09 630
1831 기독대학 '안양대학교' 대순진리회에 넘어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663
» "오목사 설교하면 1회당 10억 내야" 반대파 가처분소송 기각 -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반대파 제출 자료만으론 손해·위험 소명 부족"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645
1829 <2018 한국교회 10대 뉴스> '복음 통일' 사역확산, 특정종교 병역거부·인권정책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651
1828 <문화선교연구원이 꼽은 올해 10대 뉴스> 한반도 평화·미투 운동·명성교회·BTS 열풍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674
1827 "허황된 '가짜뉴스 프레임' 근원은 뉴스앤조이" - 동반연 26일 기자회견 "반대의견을 가짜뉴스로 몰아... 후원 중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683
1826 뜨거운 크리스마스, DMZ를 녹이다 - 비무장지대 유일한 교회, 판문점교회의 특별한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694
1825 CBS '더미션' 2018 한국기독언론대상 최우수상 - 홍재표 PD, "선교사들의 온전한 헌신에 눈물...한국교회 헌신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713
1824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 교계, 폐기촉구 kchristian 2018-12-12 726
1823 직무정지 위기 오정현 목사 "좋은 결과 기대했지만..똘똘 뭉치자" - 사랑의교회 당회, "오정현 목사 사역 중단없어" 사랑의교회 갱신위, "종교자유 침해 물타기 꼼수"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651
1822 "한국교회 최대 위협은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 치유사' 김망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647
1821 "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실상 적극 알려야" - 한국가족보건협회 '에이즈의 날' 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677
1820 잇단 선교사 추방 중국선교 빨간불 - 철수 권면하는 교단도 있어 kchristian 2018-12-05 682
1819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두상달 장로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662
1818 "경남학생인권조례 폐지하라" - 경남지역 2500개 교회 2만여명 참석, 집회열고 가두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669
1817 감리회 여선교회 "전준구 목사 사퇴하라" kchristian 2018-11-28 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