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전.jpg

▲ 1차 대전 중 나타난 크리스마스 기적과 관련해 1915년 1월 9일자 일러스트레이티드 런던뉴스에 실린 영국군과 독일군 병사들이 담배 등을 교환하며 담소를 나누는 그림.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불리는 캐럴송은 무엇일까.
바로 1818년 오스트리아의 프란츠 그루버작곡, 요제프 모어 작사한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다.
이 노래는 1914년 1차 대전 도중 전쟁터 한 가운데서 불리며 '크리스마스 기적'을 일으키기도 했다.



전쟁 중 찾아온 크리스마스…
캐럴 부르자 벌어진 '기적'


성탄절 전날인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Christmas Eve)에는 거리마다 캐럴이 울려 퍼지고, 사람들의 얼굴엔 미소가 넘쳐난다.


캐럴은 때로 기적을 만들기도 했다.


약 100년 전 이맘때,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벌어지며 영국, 프랑스, 독일 군사들 간에는 서로를 죽고 죽이는 전쟁이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었다.


오죽하면 ‘죽음의 땅(No man’s land)라고 했을까. 프랑스 북부 독일군 점령지역에선 100m도 안 되는 거리를 사이에 둔 군사들이 숨 막히는 접전을 벌였다.


전선은 치열했지만 지루했다. 양측의 군대 모두 전진과 후퇴를 거듭하면서 거의 전진을 하지 못하고, 참호를 깊게 파고 들어가 대치하는 상태를 보인 것이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도 그랬다.


눈이 내렸지만 화이트 크리스마스의 포근함은 애초에 기대할 수 없는 전쟁터였다.


그런데 누군가 전방의 상황을 목격하면서 하나둘 자신의 눈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전방 독일군 측 진영에 믿기지 않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었다. 독일군이 방벽 위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우고 있었다.


잠시 후엔 누군가 부르는 캐롤 ‘고요한 밤 거룩한 밤(Stille Nacht, Silent Night)’이 양측의 참호 사이 완충지대에 차분하게 퍼지듯 내려깔렸다.


뜻밖에도 영국군도 영어 가사로 화답했다.


영국군은 백파이프를 연주했고 이에 뒤질세라 독일군도 노래로 화답했다.


불과 몇 분 전까지만 해도 적이었던 이들은 서로를 향해 겨누던 총을 버리고 어느새 한마음으로 캐럴을 불렀다.


노래가 끝나자 환호성이 터져 나오고 누구의 지시랄 것도 없이 양측 군인들은 참호를 나와 서로 악수하고 크리스마스 인사를 나눴다.


담배도 나누어 피웠고 초코릿이나 잼같은 선물도 교환했다.


당시 영국군 소총 여단을 지휘하던 월터 컨그리브 장군은 편지로 이날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편지를 통해 "나는 놀라운 상황을 발견했다. 오늘 아침 한 독일인이 자신들은 하루짜리 휴전을 원하고 있다고 외쳤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 병사 가운데 한 명이 매우 조심스럽게 난간 위로 올라섰고 한 독일인이 같은 행동을 하는 것을 봤다"고 적었다.


특히 "곧이어 양측에서 더 많이 밖으로 나섰고 결국 온종일 그 특별한 장소에서 그들은 함께 산책을 하며 서로에게 담배를 주며 노래를 불렀다"고 밝혔다.


또 당시 한 군사는 부모에게 이러한 편지를 보냈다.


"평생 잊을 수 없는 광경을 봤다. 살인과 죽음 속에도 인간다움이 남아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제게 잊지 못할 크리스마스가 됐다"고 전했다.


크리스마스 트리와 캐롤이 가져온 믿기지 않는 ‘정전’은 빠르게 번져 나갔다.


크리스마스 당일에도 이어졌고 그날 오후에는 축구 경기도 열렸다.


일부 전선에서는 새해 벽두까지 계속되었다고 한다.


당시 휴전에 참여한 군인들은 양국에서 10만여명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들은 훗날 이것을 '크리스마스 휴전(Christmas Truce)'으로 부르며 전 세계 곳곳에 감동과 희망의 이야기로 전해졌다.


영화 같은 이러한 이야기는 2005년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Joyeux Noel, Merry Christmas)'의 바탕이 됐다.


영국의 ‘데일리 미러’지(紙)는 양국군이 이때 찍은 사진으로 1면을 장식하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야전의 병사들이 이뤄낸 이 정전과 평화는 고위 지휘부에 의해 금지되었고 전투는 다시 재개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5 제주공항은 중국 복음화의 관문 토요일마다 전도 열기...! - '미션 차이나 인 제주' 소속 회원들 ... 항공편으로 도착한 중국인 위해 찬양으로 환영하며 전도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2
354 교회 첫 방문자가 다시 교회로 오게 만드는 8가지 방법들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82
353 "괜찮아, 예수님과 함께라면"... 복음의 전함 광고전도 - '대한민국을 전도하다' 캠페인 1000명 연합 거리 전도 현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82
352 "그리스도인, 일터에서 하나님 나라 세워가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88
351 미국 패스트푸드 기업 "칙필레"에서 기독 직장인들은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112
350 신천지가 "공개토론 하자"도발해올 때...한국교회 흠집 내려 끊임없이 제안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91
349 <전도이야기> 복음은 십자가며 핍박은 당연 심하게 거절할수록 빨리 예수 믿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121
348 "광고라는 그릇에 담긴 복음...이 시대에 맞게 주신 도구" - [복음의전함, 복음광고로 세계를 전도하다] <2> 광고는 새로운 복음도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119
347 "한 걸음에 도움 필요한 이웃 생각, 또 한 걸음에 예수님 사랑 생각" - 장애인의 날, 한국교회 성도 5000여명 '5㎞ 붉은 물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232
346 하루에 24시간씩 40일간 1분도 쉬지 않고 이어진 기도 - 제주도에서 재점화된 '통일 위한 24시간 기도' 1년 전 파주에서 통일 간구, 12월에는 L.A에서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216
345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296
344 "부흥 마중물 되겠다" - 사선넘어온 남남북녀 평양예술단 공연 1200회 돌파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294
343 '한지붕 세교회' 군선교 심장이자 모체 - 계룡대 육해공군본부교회의 교회학교 부흥기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299
342 4년간 1500명 이끈 김인심 집사가 말하는 "현장 전도" - '무례한 기독교' 더는 안 돼...인사만 잘해도 말씀에 마음 열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254
341 <특별 좌담> 왜 한국교회는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이지 못한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301
340 대중가수 출신 박춘삼 목사 30년 만에 CCM음반으로 돌아와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243
339 중국 정부, 탈북민 강제북송 계속하면 탈북소녀상 세우겠다 - 선민네트워크·탈북동포회 등 주한 중국대사관 앞 건립 위해 소녀상 제작모금운동 재개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233
338 한국교회 위협 요인은 이단과 신뢰도 저하 - 국민일보·국민일보목회자포럼 공동, 전국 성도·목회자 대상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47
337 전남대 앞 신천지 반대 집회 "새학기 불법포교활동 주의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46
336 통일교 후계자 다툼 점입가경 - 故 문선명 총재 7남 문형진 씨, 美 법원에 어머니 한학자 총재 상대 후계자 소송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