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전.jpg

▲ 1차 대전 중 나타난 크리스마스 기적과 관련해 1915년 1월 9일자 일러스트레이티드 런던뉴스에 실린 영국군과 독일군 병사들이 담배 등을 교환하며 담소를 나누는 그림.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불리는 캐럴송은 무엇일까.
바로 1818년 오스트리아의 프란츠 그루버작곡, 요제프 모어 작사한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이다.
이 노래는 1914년 1차 대전 도중 전쟁터 한 가운데서 불리며 '크리스마스 기적'을 일으키기도 했다.



전쟁 중 찾아온 크리스마스…
캐럴 부르자 벌어진 '기적'


성탄절 전날인 12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Christmas Eve)에는 거리마다 캐럴이 울려 퍼지고, 사람들의 얼굴엔 미소가 넘쳐난다.


캐럴은 때로 기적을 만들기도 했다.


약 100년 전 이맘때,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벌어지며 영국, 프랑스, 독일 군사들 간에는 서로를 죽고 죽이는 전쟁이 끊임없이 계속되고 있었다.


오죽하면 ‘죽음의 땅(No man’s land)라고 했을까. 프랑스 북부 독일군 점령지역에선 100m도 안 되는 거리를 사이에 둔 군사들이 숨 막히는 접전을 벌였다.


전선은 치열했지만 지루했다. 양측의 군대 모두 전진과 후퇴를 거듭하면서 거의 전진을 하지 못하고, 참호를 깊게 파고 들어가 대치하는 상태를 보인 것이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도 그랬다.


눈이 내렸지만 화이트 크리스마스의 포근함은 애초에 기대할 수 없는 전쟁터였다.


그런데 누군가 전방의 상황을 목격하면서 하나둘 자신의 눈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전방 독일군 측 진영에 믿기지 않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었다. 독일군이 방벽 위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우고 있었다.


잠시 후엔 누군가 부르는 캐롤 ‘고요한 밤 거룩한 밤(Stille Nacht, Silent Night)’이 양측의 참호 사이 완충지대에 차분하게 퍼지듯 내려깔렸다.


뜻밖에도 영국군도 영어 가사로 화답했다.


영국군은 백파이프를 연주했고 이에 뒤질세라 독일군도 노래로 화답했다.


불과 몇 분 전까지만 해도 적이었던 이들은 서로를 향해 겨누던 총을 버리고 어느새 한마음으로 캐럴을 불렀다.


노래가 끝나자 환호성이 터져 나오고 누구의 지시랄 것도 없이 양측 군인들은 참호를 나와 서로 악수하고 크리스마스 인사를 나눴다.


담배도 나누어 피웠고 초코릿이나 잼같은 선물도 교환했다.


당시 영국군 소총 여단을 지휘하던 월터 컨그리브 장군은 편지로 이날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편지를 통해 "나는 놀라운 상황을 발견했다. 오늘 아침 한 독일인이 자신들은 하루짜리 휴전을 원하고 있다고 외쳤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 병사 가운데 한 명이 매우 조심스럽게 난간 위로 올라섰고 한 독일인이 같은 행동을 하는 것을 봤다"고 적었다.


특히 "곧이어 양측에서 더 많이 밖으로 나섰고 결국 온종일 그 특별한 장소에서 그들은 함께 산책을 하며 서로에게 담배를 주며 노래를 불렀다"고 밝혔다.


또 당시 한 군사는 부모에게 이러한 편지를 보냈다.


"평생 잊을 수 없는 광경을 봤다. 살인과 죽음 속에도 인간다움이 남아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제게 잊지 못할 크리스마스가 됐다"고 전했다.


크리스마스 트리와 캐롤이 가져온 믿기지 않는 ‘정전’은 빠르게 번져 나갔다.


크리스마스 당일에도 이어졌고 그날 오후에는 축구 경기도 열렸다.


일부 전선에서는 새해 벽두까지 계속되었다고 한다.


당시 휴전에 참여한 군인들은 양국에서 10만여명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들은 훗날 이것을 '크리스마스 휴전(Christmas Truce)'으로 부르며 전 세계 곳곳에 감동과 희망의 이야기로 전해졌다.


영화 같은 이러한 이야기는 2005년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Joyeux Noel, Merry Christmas)'의 바탕이 됐다.


영국의 ‘데일리 미러’지(紙)는 양국군이 이때 찍은 사진으로 1면을 장식하기도 했다.
그러나 결국 야전의 병사들이 이뤄낸 이 정전과 평화는 고위 지휘부에 의해 금지되었고 전투는 다시 재개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5 평소에는 곰탕집, 주일엔 예배당 "맛도 신앙도 진해요" - '일터사역' 으로 목회 자립 일군 선정기 세종 선한목자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13
334 <"전도" ...이렇게 해 봅시다> 출석에 그치지 말고 제자 될 때까지 돌봐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362
333 <신간안내> '은혜에서 미끄러질 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414
332 죄에 빠져들게 만드는 '10가지 유혹' - "핑계 : 죄의 유혹" / 남성덕 지음 / 브니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429
331 "예언" 어둠 밝히는 등불 미혹 말라 말씀하셨다 - 신비로운 예언기도, 과연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할까 ?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453
330 그리스도의 용기를 따라가라..."지금이야말로 기독교인이 되기에 적기다" - 불신의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의 용기 / 매트 챈들러·데이비드 로크 지음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443
329 <교회용어 바로 알기> "예배보러 간다" 는 잘못 - '예배 본다'도 구경한다는 뜻, '예배를 드리러 간다'고 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402
328 '내 평생 오직 말씀' - 성경읽기는 말씀대로 살아가는 삶의 기본... 신앙선배들의 발자취를 좇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398
327 신천지, 국내 포교 주춤한 새 해외서 한류로 접근 - 2017년 기준 국내 신도수 20만 한류 이용해 해외까지 손 뻗어 세계 40개국 신도 2만2000여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431
326 해마다 새신자 200명 늘어...복음의 비결은? 170여개 셀에서 사랑 나누고 실천, 아름다운 교제로 ... 파주 주사랑교회 최정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416
325 가나안 성도 이대로 좋은가 ? - "진지한 연구 시작해야".."그들에게 손 내미는 교회 되길"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419
324 北선교 '이단·사이비' 경계령...조직적 침투 움직임 / 신천지, 한국교계 비난하며 위력 시위 - 남북 화해 틈타 '발톱' 드러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483
323 "신천지에 속아 허비한 세월 돌려달라" - 신천지 탈퇴자들, 신천지 상대로 '청춘반환소송' 제기, 일본에선 통일교 상대 승소 사례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512
» 100년 전 전쟁터에 울려퍼진 캐럴 "기적" 을 낳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545
321 "전도 못 하면 110만원 내라고?" 신천지의 이상한 계산법 - 신천지, 전도비 명목으로 110만원 요구하며 못 낸 신도는 탈퇴 권고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584
320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신천지 위장단체 - 전국교회앞에서 동시다발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610
319 "가나안교인 절반 이상 교회 떠난 지 5년 이하"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642
318 "동성결혼 기사는 왜 없나" 비난에 "기독인 신념 지키겠다" 호주 웨딩잡지 폐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606
317 MLB 강정호 선수 세례 받다 "하나님 인도대로 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662
316 신혼여행 대신한 밥퍼 봉사 결혼생활의 밑거름 됐죠 - 김종운·이명신씨 부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