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jpg

▲미주 코스타 조장 수련회에서 카이스트 장평훈 교수(왼쪽)와 콜로라도 기독대학교 김도현 교수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 234주년을 맞는 날이다.
공휴일인 이 날은 마침 일요일이어서 월요일까지 대신 쉬는 날이다.
사람들은 저마다 차에 장식을 한 채 노래를 부르며 동네를 돈다.
동네와 경계가 없는 휘튼칼리지의 빌리 그레이엄 센터 앞으로도 수십대의 장식 차량들이 지난다.
밤하늘 여기저기선 축포도 울린다.
하지만 코스타 참석자들에겐 수양회 기간의 감격이 독립기념일에 비할 바가 아니다.
본격적인 코스타 미주 수양회는 내일(5일)부터지만 조장수련회가 하루 앞서 오후부터 5일까지 휘튼칼리지 명물 빌리 그레이엄 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미국 전역에서 150여명의 조장이 참석했다.
김태평(50) 목사는 1회 수양회 때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빼먹지 않고 코스타 수양회에 참석해 왔다.
미국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엔 해외운송업체 UPS에서 중직으로 있기도 했다.
최근 목사 안수를 받았다.
10년 넘게 그는 강사가 아닌 조장으로 학생들을 섬기고 있다.
김 목사는 “유학생 시절 코스타를 통해 삶의 목적과 비전을 발견했다”며 “나처럼 상담과 위로가 필요한 학생이 있을 것 같아서 해마다 아내와 같이 참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아무도 오라고 권하지 않아도 때가 되면 고향에 가듯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게 미주 코스타 수양회 참석자들의 특징”이라고 했다.
코스타 수양회는 유명 강사들의 강의가 전부가 아니다.
집회 참여는 물론 식사와 경건의 시간, 기도 시간까지도 철저히 조별로 이뤄진다.
강사들의 메시지보다는 조장들의 삶을 보며 변화되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조원 상담부터 조장 모임까지 갖다 보면 보통 취침 시간은 새벽 2시를 넘기기 일쑤다.
수양회 2주 전부터 온라인으로 훈련도 받아야 하고, 등록비도 다 내야 한다.
그럼에도 기꺼이 조장을 지원하는 이유는 뭘까.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번째 조장으로 섬기고 있는 최진아(여)씨는 “지난해 다른 조장들의 헌신적인 모습을 보고 나도 꼭 조장이 되고 싶었다”며 “힘들기보다는 그냥 섬기는 것만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조장 외에도 코스타 수양회를 이끌어가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자봉’(자원봉사자)들이다. 이들은 그야말로 이름 없이 코스타 수양회를 빛내는 이들이다.
서부 실리콘밸리에서 HP의 엔지니어링으로 있는 권오승(42)씨.
그는 직장을 다니면서도 스탠포드대에 나가 학생들과 함께 성경공부를 해오고 있다.
그는 미주 코스타 총무 임기가 끝난 지난해부터 코스타 수양회 자봉으로 섬기고 있다.
백의종군인 셈이다.
권씨는 “코스타는 내 신앙의 뿌리와 같은 곳”이라며 “이곳에서 후배들을 만나고 섬길 수 있다는 데 직책이 무슨 상관이 있냐”고 오히려 반문했다.
조장들은 샌프란시스코, 파사디나, 콜로라도, 와이오밍, 달라스, 샴페인, 애틀란타 등 미국 전역을 비롯해 캐나다 몬트리올과 서울, 심지어 중국 상해에서도 참석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 뉴욕서 대규모 집회 여는 축복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0-09-16 9922
19 뉴욕 시민 3분의2 “모스크 반대” kchristian 2010-09-09 3995
18 KAPC 서노회, 안민성 목사 사표 수리 kchristian 2010-09-09 5304
17 뉴비전교회 담임목사 이진수목사 청빙확정 imagefile kchristian 2010-09-02 31817
16 “목회자가 가장 선호하는 기독교 작가는 존 스토트” imagefile kchristian 2010-09-02 6324
15 이단으로부터 교회.가정.영혼 지키자 kchristian 2010-08-23 7942
14 가장 선호하는 찬송가는 ‘주여, 여기 내가 있사오니’ imagefile kchristian 2010-08-23 45369
13 남가주 교계 이단 활동에 적극 대처 imagefile kchristian 2010-08-16 4258
12 아프간 기독 봉사단 10명 피살 imagefile kchristian 2010-08-16 4263
11 뉴욕장로교회 무정부상태 kchristian 2010-08-02 6245
» 한인유학생들, 그들은 왜 코스타로 모여드는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50773
9 코스탄 102명 복음 영접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4427
8 미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정기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79242
7 동성애는 창조주 뜻에 어긋난 죄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18827
6 뉴욕교계 피켓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4747
5 해외합동총회 총회장에 image kchristian 2010-05-18 15210
4 서로가 서로를 용서하며 막 내린 ‘2010 동경대회’ image kchristian 2010-05-18 8458
3 KWMA는 20년간 Sodality 건강을 위해 image kchristian 2010-05-18 60391
2 100년 만의 대홍수’ 테네시, 도움의 손길 이어져 image kchristian 2010-05-18 5519
1 미국 교내 왕따와 자살, 사회적 문제로 image kchristian 2010-05-18 5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