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적병역거부.jpg

▲  대법원이 1일 오전 양심적 병역거부는 정당하다고 판결했다.




대법원이 1일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는 '정당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입영을 거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여호와의 증인 신도 오모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창원지법 형사항소부에 돌려보냈다.


오씨는 지난 2013년 현역으로 입대하라는 통지에 불응해 재판에 넘겨졌고, 1심과 2심에서는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재판부는 개인의 양심과 종교적 신념을 근거로 병역을 거부하는 것은 형사처벌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또 "국가가 개인에게 양심에 반하는 의무를 부과하고, 불이익에 대한 형사처벌 등 제재를 가해 개인의 양심 실현을 제한하는 건 기본권을 과도하게 제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일부 대법관은 반대입장을 제시했다. "병역을 기피하는 정당한 사유는 일반적이고 객관적인 사정에 한정해야 한다"며 "양심과 같은 주관적인 사유는 정당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번 대법원 판결에 대해 기독교계에서는 상반된 입장이 나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는 논평을 내고, 전향적인 판결이라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교회협 인권센터는 "이번 판결은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다양한 양심적 신념을 존중하고, 인간의 존엄과 권리를 보장하는 옳은 판결"이라며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소장 박승렬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소장)는 "남북이 무장분쟁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날에 평화 군대를 향해 첫 걸음을 뗐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며 "지금까지 병역거부로 인해서 고통 받았던 사람들에게도 위로가 되는 그런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보수교계는 우려의 뜻을 나타냈다.


이들은 "헌재에 이어 대법원까지 병역거부자들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앞으로 대한민국의 안보는 심각한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이라며 "국가적 안보 위기와 사회 혼란은 누가 책임질 것이냐"고 되물었다.


한국기독교연합 이동석 대표회장은 "지난 14년 동안 대법원이 내렸던 판례를 뒤집고 양심의 자유에 의한 과도한 해석을 한 것 같다"며 헌재에 이어서 대법원까지도 병역 거부자들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대한민국의 안보는 심각한 위험에 빠질 것 같다"고 말했다.


대법원의 판결에도 보수교계가 여전히 이번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힘에 따라 교계에서의 논란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812 한국성경공회, <바른성경> 사용해 주세요 imagefile [16419] kchristian 2010-07-20 168222
1811 한기총, 장재형 김광신 목사 이단 혐의 벗기엔 아직 일러 imagefile [8776] kchristian 2010-11-08 159838
1810 "정의·평화·생명의 가치 실현할 대통령 선출해야" imagefile [15367] kchristian 2012-12-05 133132
1809 군선교연합회 40주년, 발자취와 한계 image [15389] kchristian 2012-05-23 107672
1808 서울역 노숙인 급식시설 퇴거 위기 imagefile [7774] kchristian 2012-10-10 106937
1807 'CBS 신천지 아웃' 교계 응원 이어져 [15304] kchristian 2012-08-08 100144
1806 부산 세계로교회 349명에 세례 imagefile [7791] kchristian 2010-07-19 96791
1805 한국 OMF 30주년 imagefile [7788] kchristian 2010-07-19 85470
1804 주요 교단들 '신천지 출입금지' 포스터 전국 배포 [7769] kchristian 2012-04-18 84407
1803 교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발벗고 나서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72424
1802 통일교 노방전도 포교활동 주의 요망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69112
1801 이주민과 함께 하는 CBS 통(通)해야 콘서트 imagefile kchristian 2010-07-21 65922
1800 리비아 한인선교사 대부분 철수 imagefile [7779] kchristian 2011-03-07 64750
1799 2013년 부활절 연합예배 3월 31일 새문안교회서 기감·기하성 등 공동 주최 imagefile [7792] kchristian 2013-02-20 61203
1798 CBS를 최고의 글로벌 선교기관으로 imagefile [7785] kchristian 2010-07-19 46060
1797 국내 최대교단 예장합동총회 imagefile [5067] kchristian 2010-10-21 45658
1796 익명의 후원자, 구세군에 2억원 imagefile kchristian 2012-06-20 39768
1795 나꼼수 성경찬송가 패러디에 교계 "신성모독"으로 강력 규탄 image [7767] kchristian 2012-03-21 38266
1794 헌법정신 부인하는 통합진보당 해체 임수경 국회의원 사퇴촉구 기자회견 imagefile kchristian 2012-06-13 37558
1793 CBS 이재천 사장, 연임 imagefile kchristian 2012-05-09 37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