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1.jpg  



미국의 초대형교회 담임 목사가 노숙자로 몰래 변장해 촬영한 실험 영상이 인터넷에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남루한 차림을 한 자신에게 다가와 따뜻하게 대해 준 성도들의 사랑과 배려심을 확인한 목사는 ‘편견 없는 사랑이야말로 크리스천이 가져야할 가장 큰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일리노이 주 ‘하비스트 바이블 처치(Harvest Bible Church)’라는 교회를 이끄는 제임스 맥도널드(James MacDonald) 목사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숙자로 변장해 촬영한 실험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시카고랜드 지역에 7개의 교회 캠퍼스를 개척한 맥도널드 목사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시청자를 확보한 TV프로그램과 ‘워크 인 더 워드(Walk in the Word)’라는 라디오 방송에도 출연하는 유명 목회자다.


맥도널드 목사는 지난 몇 달 동안 주일마다 두 곳의 캠퍼스 앞에서 노숙자 차림을 한 채 구걸에 나섰다.


성도들은 남루한 옷차림과 덥수룩한 수염, 가발 등으로 변장한 목사를 알아보지 못했다.


영상에는 맥도널드 목사가 노숙자 차림 그대로 주일 예배 단상에 오른 뒤 가발과 가짜 턱수염을 벗고 원래 모습으로 돌아오는 장면이 담겨 있다.
영상 속 성도들은 처음에는 노숙자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지나친다.


그러나 많은 성도들이 노숙자에게 다가와 도움을 주는 모습이 이어진다.


“너희가 너희를 사랑하는 사람들만 사랑한다면, 그것이 무슨 칭찬거리가 되랴?
그런 일은 죄인들도 다들 그렇게 할 줄 안다.

너희가 너희에게 잘해 주는 사람에게만 잘해 준다면, 그것이 무슨 칭찬거리가 되랴?
그런 일은 죄인들도 다들 그렇게 할 줄 안다.”(누가복음 6:32~33)


맥도널드 목사는 “우리 교회 성도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멋진 사람들”이라면서 “많은 성도들이 노숙자인 제게 먹을 것과 돈을 건넸고 일부는 저를 위해 기도를 해 주었다.


성도들의 사랑과 관대함 때문에 수염 속에서 계속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먹을 것을 들고 온 두 명의 남성은 “아침 드시라고 가져왔어요. 커피도 드세요. 몸을 따뜻하게 해줄 거예요.


당신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하늘의 계신 우리 아버지여. 오늘 저희 교회로 이 분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분을 위해 기도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어린 아이를 안은 또 다른 남성은 노숙자에게 돈을 건네면서 “주님의 은총이 함께 하길”이라고 말했고, 한 여성은 “주님, 제가 이 분을 만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선생님 교회 안으로 들어와 사랑의 주님을 만나세요”라고 했다.


어린 아이 세 명과 함께 노숙자 곁으로 온 여성이 “교회 안으로 들어가시죠. 환영합니다. 안으로 들어가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하자 곁에 있던 여자 아이는 “원하시면 저희랑 함께 들어가세요”라고 거들었다.


노숙자3.jpg  



“하늘 아버지는 악한 사람에게나 선한 사람에게나 똑같이 햇빛을 비추어 주시고, 의로운 사람에게나 불의한 사람에게나 똑같이 비를 내려 주십니다.”(마태복음 6:45)


한 중년의 남성은 노숙자의 건강이 걱정되는 듯 “오늘 밤 괜찮으시겠어요? 안으로 들어가셔서 저희랑 함께 앉으실래요?”라고 권유했다. 또 다른 중년 여성은 “제게 선생님을 위해 기도해도 될까요?”라고 말했다.


또 다른 남성 성도는 생수병을 곁에 놓고 “물보다 더 귀중한 걸 가져 왔어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은총이 함께 하길”이라며 성경 구절이 적힌 종이를 건네기도 했다.


어린 남자아이의 손을 잡고 온 한 남성은 “선생님을 위해 기도해도 되겠습니까?


이렇게 아름다운 날 제게 친구를 보내주신 주님 감사합니다. 제가 이 분과 오늘 함께 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분에게 필요한 모든 것이 갖춰지길 간구합니다”라고 기도했다.


성도들의 사랑과 배려심을 영상으로 보여준 맥도널드 목사는 하나님의 사랑이 모든 자에게 똑같이 전해진 것처럼 우리의 사랑도 편견 없이 똑같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나님은 가장 사랑하기 힘든 자에게도 동일한 은혜를 내려주신다. 그분은 은혜를 주시고 편견이 없다”면서 “당신이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와 같이 사랑하고자 한다면, 편견을 갖지 말라. 우리는 종종 우리의 유익이 있을 때만 사람을 사랑한다”고 설교했다.


“내가 진정으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여기 있는 내 형제들 가운데 가장 보잘것없는 사람 하나에게 해준 것이 곧 내게 해준 것이다.”(마태복음 25:40)


맥도널드 목사가 올린 영상은 21일 현재 좋아요 1만4000여개, 공유 3만1400여개, 댓글 1430 여개 등을 기록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 가나안 성도 이대로 좋은가 ? - "진지한 연구 시작해야".."그들에게 손 내미는 교회 되길"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62
324 北선교 '이단·사이비' 경계령...조직적 침투 움직임 / 신천지, 한국교계 비난하며 위력 시위 - 남북 화해 틈타 '발톱' 드러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355
323 "신천지에 속아 허비한 세월 돌려달라" - 신천지 탈퇴자들, 신천지 상대로 '청춘반환소송' 제기, 일본에선 통일교 상대 승소 사례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373
322 100년 전 전쟁터에 울려퍼진 캐럴 "기적" 을 낳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398
321 "전도 못 하면 110만원 내라고?" 신천지의 이상한 계산법 - 신천지, 전도비 명목으로 110만원 요구하며 못 낸 신도는 탈퇴 권고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458
320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신천지 위장단체 - 전국교회앞에서 동시다발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469
319 "가나안교인 절반 이상 교회 떠난 지 5년 이하"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466
318 "동성결혼 기사는 왜 없나" 비난에 "기독인 신념 지키겠다" 호주 웨딩잡지 폐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471
317 MLB 강정호 선수 세례 받다 "하나님 인도대로 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528
316 신혼여행 대신한 밥퍼 봉사 결혼생활의 밑거름 됐죠 - 김종운·이명신씨 부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476
315 일터에서 복음 전하는 "그리스도의 대사" 될것 한직선 '2018 직장선교대회'에 1000여명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517
314 플라스틱 없는 교회 카페 가능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512
313 나쁜 인권조례 폐지네트워크 포럼 - "경남학생인권조례부터 막아야 확산 차단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526
312 신천지, 영등포 전통시장 공들이기 ?---상인들, "물건 팔아주는 데 사이비가 대수냐" vs. "현혹돼선 안돼" 시끌 ... 다음 달 4일 박원순 시장 초청 행사 계획...시 관계자, "들은 바 없다" 일축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562
» "날 울린 사람들" ...노숙자 변장 목회자가 올린 감동 영상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627
310 '사랑의 점심' 100만 그릇 넘었어요 - 부천 복된교회 '행복 실은 밥차' 20년 만에...매주 800여명 식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545
309 사탄교 탐닉하는 미국인들 급증 "난 죄인도 악마도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592
308 美 여대생, 대학 당국 상대로 소송 - '예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밸런타인데이 카드 배포 막는 건 부당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43
307 <위대한 찬송가 작사가> 전쟁에 팔 잃고도 '하나님 은혜' 찬송가로 만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94
306 밤의 황제에서 목사로...! 10년째 효도관광 봉사하며 어르신 섬겨...이강호 서울 늘사랑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