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니엘기도회11.jpg

▲  ‘2017 다니엘기도회’ 참가자들이 지난해 11월 1일 서울 오륜교회에서 함께 찬양하고 있다. 다니엘기도회운영위제공




‘21일간 열방과 함께하는 2018 다니엘기도회’가 다음 달 1일부터 서울 강동구 오륜교회(김은호 목사)에서 개최된다.


기도회는 21년 전 오륜교회 기도회로 시작했지만, 그동안 받은 은혜를 한국교회에 나누기 위해 2013년부터 ‘한국교회와 함께 하는 다니엘기도회’로 도약했다.


2013년 38개 교회가 함께한 기도회는 이듬해 264개, 2015년 1076개로 참여 교회 수가 급증하며 지난해엔 교단과 교파를 뛰어넘어 1만91개 교회, 35만명의 성도가 동참하는 한국교회 대표기도회로 자리매김했다.


다니엘기도회가 성장할 수 있었던 동력은 ‘오직 예배’에만 집중하며 열방의 교회가 연합해 기도했기 때문이다.


기도회는 3주간 매일 오후 7시 성도 스스로 정한 제목을 놓고 중보기도하며 문을 연다.


이어 CCM 가수 송정미, R&B가수 더레이, 어쿠스틱그룹 브랜치, 기타리스트 양재인, 첼리스트 임희영 등이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을 진행한다.


문화공연 후에는 ‘지역을 위한 기도합주회’가 이어진다. 국내외 22개 지역 복음화 및 해당 지역 목회자가 사전 등록한 주요 기도제목을 위해 함께 기도하는 시간이다.


기도합주회 후에는 교단과 교파를 초월한 각 교회 찬양팀 및 전문 찬양팀이 무대에 올라 함께 찬양을 드린다.


찬양 후엔 당일 사회를 맡은 지역 목회자의 인도에 따라 매일 다른 주제의 기도문을 함께 읽으며 비전을 선포한다.


올해도 20명의 강사가 기도회 메신저로 등단해 매일 밤 하나님과의 인격적인 만남을 이끌 예정이다.


첫날 김은호 목사를 시작으로 수산나 게스케 및 에스더 권 선교사, 가수 션, 구경선(청각장애인) 작가, 최복이(본월드) 대표, 폴 마하난디아(헤브론학교 이사장) 목사 등이 무대에 오른다.


마지막 날인 21일은 간증의 밤으로 진행된다.  이번 기도회엔 누구든 어디서든 쉽게 기도제목을 공유할 수 있도록 1년여 기획·개발 단계를 거쳐 제작된 애플리케이션 ‘나로(NARO)’가 활용될 예정이다.


별도 참가비용은 없으며 등록하는 교회에는 다니엘기도회 참여에 필요한 홍보 패키지(포스터 홍보지 가이드북 참여매뉴얼 기도카드 현수막 등)를 무료로 배송한다.


다니엘기도회운영위원회 측은 “교회 자체적으로 부흥회를 진행하기 어려운 교회, 기도로 사역의 문제를 돌파하고 싶은 교회, 기도의 동력을 잃어버린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다니엘기도회는 큰 은혜의 선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02-6413-49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92 DMZ 평화 순례 나선 목회자들 "지뢰 제거와 함께 남북 불신도 제거되길"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8
1791 "참담하지만 한국교회 사랑할 때"...유기성 목사, 명성교회 사태 역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1
» "열방과 함께하는 2018 다니엘기도회" 21일간 기도의 문이 열린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2
1789 목회자를 건강하게 세우는 것이 한국교회 섬기는 일 - "교회에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결국 목회자의 문제"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8
1788 '배임 증재' 징역 8개월형 법정 구속 - 총신대 김영우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109
1787 "복음 전파 방해" 사회복지사업법 개정안 철회 -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135
1786 명성교회, PD수첩에 대한 입장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108
1785 기독교계, 지진 피해 인도네시아 긴급구호 앞장서 -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식량과 생필품 전달 위한 긴급구호팀 파견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120
1784 백석대 재학생·교직원 헌혈증 7천7백 장 기증 kchristian 2018-10-03 117
1783 한교총, "한기연과의 통합 논의 계속한다" kchristian 2018-10-03 99
1782 교인수 가장 많은 교단은 예장통합총회 kchristian 2018-10-03 90
1781 감리교 9개 연회 새 감독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98
1780 "여성 총회장 시대 먼저 열어 자부심" - '예장 교단 첫 여성 총회장' 개혁총연 정상업 총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93
1779 예장합신, 전능신교 이단 규정 kchristian 2018-09-26 110
1778 "세월호 사건 배후 구원파" 명예훼손 해당 안돼 - 대법원, 기독교복음침례회의 상고 기각 kchristian 2018-09-26 125
1777 명성교회 세습문제 남은 과정은? - 다음 달 15일 재판국 첫 모임.. 재심 절차 속도낼 듯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108
1776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교회들> 생사화복의 주관자는 오직 하나님 한분 뿐 - 조상 섬긴다는 이유로 제사지내는 것은 우상숭배 행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102
1775 호남신학대의 "동성애자 입학제한" - 대교협 "절차적 문제 지적.. 신학교 특수성 침해 아냐"문제제기...교회언론회, 종교자유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119
1774 대한민국의 10대-30대, 여전히 헬조선인가? 사망원인 1위는 극단적 선택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115
1773 한국관광공사, 신천지 HWPL 행사 만찬 비용 지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