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18090515_12968_0.png

▲ 해외한인장로회가 명성교회 세습에 관한

성명을 발표했다




교회 자율권이 대치되는 상황 우려
vs
교단초월 조직화된 세력의 반대운동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하여 한국에서는 비록 총회 재판국이 세습이 유효하다는 판단을 내렸지만 집단적인 반발에 직면하고 있다.


한국의 예장 통합 총회를 며칠 앞둔 9월 3일에는 통합총회 소속 900여 목회자들이 총회본부 건물 대강당에 모여 한마음으로 회개하고, 명성교회 세습이 불법임을 천명했다.


그리고 김삼환 목사의 모든 공직에서 퇴진을 촉구했다.


한편 해외한인장로회(KPCA)가 한국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하여 8월31일 총회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5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열린 제43회 정기총회의 결의에 따른 것이다.


명성교회가 속한 한국 통합측 교단 목회자들의 반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해외에 있는 자매교단인 해외한인장로회의 성명이 나왔지만 한국과는 온도차가 있다.


KPCA의 성명서는 명성교회의 세습을 비판하고 반대하는 차원이 아니라 전반적으로 양비론적인 입장이며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성명서는 “세습의 과정에 법적 문제는 피했을지 모르지만, 법 취지를 훼손한 것도 사실”, “우리는 원칙적으로 교회의 세습을 반대” 등 기본적으로 세습에 반대하고 있다.


하지만 “금번 사태와 관련하여 근시안적인 논쟁에서 벗어나”, “교단을 초월한 조직화된 세력의 반대운동과 공동의회 결의를 통해 나타난 교회의 자율권이 심각하게 대치되는 양상”, “저마다 하나님의 뜻을 이야기하고, 그 뜻이 자신의 소신과 맞지 않으면 극단적 불신의 단어들을 쏟아내는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방향으로 사태의 본질이 훼손”, “들보이든 티끌이든 상대의 단점만을 들춰나가는 자세보다는 모두가 주님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모습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 등 지나친 비판으로 인한 부작용에 대해서도 지적하고 있다.


해외한인장로회 한 목회자는 총회의 이번 성명서에 대해 “최대한 마찰을 피하기 위한 소극적인 그러나 결의를 했기에 안 할 수는 없어서 한 내용 정도로 보인다”라고 평했다.



한국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한 총회의 입장

<교회의 세습을 반대합니다 >


 우리 해외한인장로회(KPCA) 총회는 최근 한국의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동남노회 소속인 명성교회의 세습논란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힙니다.
먼저 통합교단의 헌법조항 및 헌법위원회의 해석, 총회재판국의 판결 등에 대하여는 이미 다양한 해석과 논쟁이 빚어진바 있고, 교단을 초월한 조직화된 세력의 반대운동과 공동의회 결의를 통해 나타난 교회의 자율권이 심각하게 대치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법리적 혹은 사회 통념적 찬반논의는 새삼 거론하지 않고자 합니다.
우리는 오히려 한국의 개신교 전체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고 있는 본 사안에 대하여 온 교단과 노회와 교회가 보다 근본적인 물음을 던지고 답하길원합니다. 저마다 하나님의 뜻을 이야기하고, 그 뜻이 자신의 소신과 맞지 않으면 극단적 불신의 단어들을 쏟아내는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방향으로 사태의 본질이 훼손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략>
우리는 원칙적으로 교회의 세습을 반대합니다. 우리는 금번 사태와 관련하여 근시안적인 논쟁에서 벗어나 한국교회가 다시금 세상을 변화시키고, 불신자들에게 주님의 사랑을 전할 대승적 결단이 필요함을 강조하고자 합니다. 통합교단과 명성교회가 슬기롭게 이 문제의 해결에 나서기를 촉구합니다.
2018년 8월 31일
해외한인장로회(KPCA) 총회
<위클리, 아멘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4 美 하버드연구팀 "신앙생활 한 아이가 더 건강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258
463 "뉴욕장로교회에서 정년은퇴 하는 첫 담임 목사가 되어 달라 !"... 장로들의 부탁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342
» 해외한인장로회(KPCA) 명성교회 세습 관련 중도적 성명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272
461 "동성애자가 왜 나와?" 특이점이 온 디즈니 가족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370
460 "성전환 케이크요? 그것도 안 됩니다" - 제빵업자 또 법정에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327
459 크루거 美 리폼드신학교 총장 '초기 기독교 5대 가짜뉴스' 반박 - 예수님이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 검증된 역사 자료 어디에도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281
458 "I Love God" 외친 크리스 프랫 크리스천 자랑하는 스타 톱5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262
457 "하나님 도와주세요" 소녀의 풍선 편지, 기적 같은 응답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297
456 환자와 기도했다는 이유로...해고 간호사 2년 만에 복직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255
455 미국인들 예배 참석하는 이유, 참석하지 않는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293
454 트럼프 대통령 위한 기도 논란 - 미국 공화당 소속 목사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309
453 美 경찰서장 대박난 CCM 1주일에 5000만 View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395
452 월드스타 저스틴비버 결혼 앞 둔 신앙고백 눈길 끌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384
451 美 성공회, 하나님 性 중립적 기도서 개정 논의 - '아버지', '왕' → '창조주', '지도자'...남성 아닌 중립적 호칭으로 kchristian 2018-07-11 400
450 트럼프 대통령, 신임 대법관에 브렛 캐배너 보수성향 판사 지명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87
449 UMC 총감독회, 새로운 동성애 정책으로 PCUSA 방식 채택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703
448 "성경 속 하나님 믿고, 삶에 영향 받는다" - 미국인 2명 중 1명...퓨리서치센터 4729명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641
447 남편·아들 대통령 만든 美 '국민 영부인' - 부시 前 대통령 부인 바버라 여사, 연명치료 중단 이틀 만에 별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638
446 "오늘의 제가 있게 된 건 어머니의 기도 덕입니다" - 美 여론조사기관, 남녀 종교성 사회학적 분석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682
445 백악관의 성경 열공 매주 60∼90분 공부 - 트럼프는 참석 않고 교재 받아 느낀 점 적어 목사에게 보내 ... 드롤링거 목사, 펜스 부통령,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각료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