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지-01.jpg

▲ 서울 냉천동 김신대는 최근 신천지 포교활동이 기승을 부리자 정문 옆 담벼락에 출입을 금지한다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신천지 포교활동이 갈수록 대담해지고 있다.
대형교회와 신학대 앞마당에서 버젓이 전단을 살포하는 등 노골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어 교계의 적극적인 대책이 요망된다.
지난 21일 오후 서울 냉천동 감리교신학대학교 앞에 신자로 보이는 10여명이 플래카드를 펼쳐 들었다.
수업을 마치고 정문을 나서다 이 광경을 본 감신대 신학과 4학년 신동흠(23)씨는 눈을 의심했다.
그들은 신씨에게 “우리는 아름다운 신천지입니다”라고 소개했다. 당황해 머뭇거리는 신씨에게 ‘천하 최고의 진리가 여기 있다’고 적힌 전단지를 나눠 주었다.
그들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이른바 신천지 신도로 26∼27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신천지 말씀대성회(이하 말씀대성회)’를 홍보하기 위해 온 것이다.
“보통 정체를 안 밝혔잖아요. 처음엔 황당했는데 곧 분노와 수치심이 들더군요.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목회자를 양산하는 신학교까지 와서 포교활동을 할까 하고 말이죠.” 신씨의 얘기다.
신천지의 출현은 그 후 3일간 계속됐다.
감신대 총학생회 총무 유대근(신학과 4년)씨는 그들이 매우 집요했다고 했다.
지난 22일에는 학교 안으로 들어오려 해서 학생들과 마찰도 있었다.
그들은 심지어 학교 홈페이지에 게재된 교직원들의 이메일 주소로 말씀성회 홍보물을 보냈다.
감신대 총학생회는 지난 24일 학교 정문 옆에 ‘신천지의 출입을 금지합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내걸었다.
신천지는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앞에서도 말씀대성회를 홍보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와 불과 300m도 떨어지지 않은 곳이다.
이들은 집회 일정이 담긴 전단지와 작은 선물을 나눠주며 참석을 권했다.
지난 22일에는 서울 목동 제자교회 앞에서 동일한 방법으로 홍보활동을 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 박호근 목사는 신천지가 포교전략을 수정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목사는 “세상이 혼란한 틈을 타 일반 성도에게 파고들려는 전략”이라며 “교단끼리 협력해 구체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전에는 조용히 은밀하게 활동했지만 교세가 커지면서 당당히 정체를 밝힌다.
타깃의 범위도 대형교회를 넘어 미처 상상치도 못했던 신학교까지 확대시키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미국에 선교사 파송도 한다.
대구와 강원도 원주 등지에서는 신천지를 법인화하려는 움직임도 있고 상당히 공격적이다”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올해 세례자수 1천명 넘어 - 부산 세계로교회(손현보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1-12-14 14362
36 다문화 목회가 최선 image kchristian 2011-11-30 9971
35 젊은 기독교인이 교회를 떠나는 이유 image kchristian 2011-10-05 5331
» 대담해진 신천지, 신학대까지 찾아가 포교 imagefile kchristian 2011-09-28 5252
33 전도예화 - 실로암 금주 선교회 imagefile [10200] kchristian 2011-09-21 238819
32 아파트 전도 힘드시죠? imagefile [1] kchristian 2011-09-07 7982
31 한인교회여, 죽어가는 북한동포 위해 일어나라 imagefile [10368] kchristian 2011-06-08 124934
30 도쿄인근에서 활동하는 복음의 5총사가 말하는 일본선교 imagefile kchristian 2011-05-18 10852
29 북한 친구들을 위해 기도할 거에요 imagefile kchristian 2011-05-16 8028
28 23년 전 라면으로 시작해 500만 그릇 밥 나눠 imagefile kchristian 2011-05-04 5048
27 전용수 목사, 북 노동자에 성경주다 체포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5827
26 북한 지하교회 교인들 세례받는 동영상 공개돼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6320
25 4년 연속 전도왕, 저희 모녀 닮았나요? imagefile kchristian 2011-04-28 6550
24 전도는 확신있게, 방법은 교양있게 imagefile kchristian 2011-04-25 5088
23 학교서 복음 전하는 학생에 정학 공지한 美 고등학교 imagefile [33] kchristian 2011-04-11 19415
22 2011 마커스 워십 북가주 투어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6667
21 INTO 청소년훈련캠프 - 응어리 토해낸 자리, 희망으로 채워 imagefile [644] kchristian 2011-03-07 12678
20 영혼사랑으로 영화계에 뛰어들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2-28 6721
19 한국교회 원로들에겐 은퇴란 없다 imagefile [31] kchristian 2011-02-07 81385
18 "나도 전도왕" imagefile kchristian 2011-01-24 6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