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견해.jpg  

▲ 트루스포럼 회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퀴어문화 축제'에 반대하는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트루스포럼 제공>



트루스포럼 연합회 회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퀴어문화축제’ 행사 반대를 비롯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동성애에 대한 학문적, 도덕적 평가는 개인의 자유로운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반대 의견을 혐오표현으로 매도하고 탈동성애자, 반동성애 운동가의 학내강연을 방해하는 것은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고 덧붙였다.


트루스포럼은 나라와 민족의 장래를 걱정하고 기도하는 모임이다.
서울대와 부산대, 총신대 등 20여개 대학 재학생으로 구성돼 있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서울광장 퀴어행사 반대 성명서>

1. 시청광장 사용허가를 반대한다!

서울시청광장 퀴어행사 반대 국민청원이 21만명을 넘었습니다.
여론조사기관 공정에 따르면 서울 시민의 82.9%가 퀴어행사의 과도한 노출, 성인용품 판매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보였고, 67%가 서울시의 사용허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그동안 진행된 퀴어행사에서는 보편타당한 성윤리를 해치는 외설적인 공연행위가 공공연하게 자행되어 왔습니다.
이러한 퀴어행사를 적절히 규제하지 않고 시민 여론을 무시한 채 또 다시 시청광장을 내어 준 서울시의 결정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2. 총학생회의 퀴어행사 참여 문제있다!

대학 총학생회가 퀴어행사에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해당 대학 모든 학생을 대표할만한 충분한 민주적 정당성을 거쳤는지 의문입니다.
카이스트를 비롯한 일부 대학에서는 총학생회 독단적인 참가 결정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건전한 성윤리를 해치는 퀴어행사에 대해 불편한 마음을 갖고있는 대다수 학생들의 의견은 많은 대학에서 무시되고 있습니다.

3.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라!

동성애에 대한 학문적, 도덕적 평가는 개인의 자유로운 판단에 맡겨야 합니다.
반대의견을 혐오표현으로 매도하고 탈동성애자, 반동성애 운동가의 학내강연을 방해하는 것은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 입니다.
최근 서울대 트루스포럼이 진행한 탈동성애자 특강은 장소사용을 취소하도록 압력을 받았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논의를 가져와서 동성애에 대한 다른 견해는 무조건적인 혐오로 규정하고, 대한민국의 전통적 미풍양속을 무시한 채 견해가 다른 사람들을 호모포비아, 무지한 민중으로 매도하는 것은 독선이며, 새로운 형태의 사대주의적 발상입니다.

4. 서울대 인권/성평등 교육에 반대한다!


서울대 인권센터는 인권/성평등 교육안을 개발하고 많은 대학에 보급했습니다.
하지만 동 교육안은 수십 가지의 성별을 인정하는 사회적 성 개념에 바탕을 두고 젠더 이데올로기를 일방적으로 전파하고 있습니다.
인권센터는 현재 해당 교육을 이수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부과하는 시도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대 인권센터의 인권/성평등교육은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양심과 학문적, 종교적 신념에 반하는 내용의 교육을 대학 구성원들에게 강요하고 있는 것입니다.
젠더이데올로기를 일방적으로 전파하는 서울대 인권센터의 편향적인 인권/성평등 교육안은 반드시 수정 또는 폐기되어야 합니다.
대다수 시민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개최되는 서울광장 퀴어행사, 각 대학 총학생회의 섣부른 참여, 동성애에 대한 가치판단을 금지하는 일방적인 젠더이데올로기를 적극적으로 전파하는 서울대 인권센터의 활동을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어 이에 성명서를 발표합니다.

2018.07.13
트루스포럼 연합회 일동



서울대 트루스포럼/ 고려대 트루스포럼/ 연세대 트루스포럼 / 숙명여대 트루스포럼 / 총신대 트루스포럼 / 한국외대 트루스포럼 / 인하대 트루스포럼 / 카이스트 트루스포럼 / 안양대 트루스포럼 / 이화여대 트루스포럼 / 한동대 트루스포럼 / 한양대 트루스포럼 / 홍익대 트루스포럼 /KC대 트루스포럼 / 경희대 트루스포럼 / 대전과기대 트루스포럼 / 부산대 트루스포럼 / 서강대 트루스포럼 / 세종대 트루스포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14 "떡과 복음 들고 더 낮은 곳으로!" -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전 세계 55개 나라· 450여 명 기대봉사단 한자리에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2
1913 한반도 에큐메니칼포럼 "남북의 평화 노력 지지" kchristian 2019-07-17 24
1912 이단 김기동 목사, 징역 3년 선고 kchristian 2019-07-17 25
1911 日 무역보복 속 양국 관계 악화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 한·일 선교망 활용해 감정의 골 메우는 민간외교 앞장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2
1910 교회 다투는 이유 "재정전횡 가장 많아" - 60개 교회대상, 다툼 일으킨 사람... 목사 69%, 장로 11% kchristian 2019-07-10 106
1909 "청소년 수 늘리지는 못해도 영성으로 바로 세우렵니다" - 다음세대 위해 '네 겹줄 사역' 펼치는 신대원 동기 목사 4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65
1908 폭행 당해도 참아야 하는 결혼 이주여성 - "한국 체류 위해선 이혼 시 폭행 사실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 커" ... 결혼 이주여성 10명 중 4명 가정폭력 경험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60
1907 예장합신총회, 국가인권위원회 규탄집회 - "북한인권의 침묵동조 규탄, 젠더 정책 당장 폐기할 것" 등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105
1906 사랑의 교회, KBS보도에 유감 - "KBS보도, 교회를 권력집단으로 매도하는 듯 보여" kchristian 2019-07-03 103
1905 문재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 "남북 관계, 정치 통합 위해 앞장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81
1904 남한과 북한 교회, 9일 방콕에서 만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281
1903 <신학대학 위기>"신학대가 비어간다" 정원 못 채우는 신학대 25%...만학도 뽑아 연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31
1902 "국가조찬기도회의 근본정신 훼손하지 말라" 한교연, 국가조찬기도회 대통령 불참으로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222
1901 "교계 일부 막말 때문에 이단 공격 받아" - '극단적 발언'에 반증사역자·회심자들 속앓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138
1900 "이 평화 지켜내자" 미군과 한국 교회, 손 맞잡다 - 7일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 한미동맹 평화포럼 창립 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36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231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92
1897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232
1896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국가조찬기도회 주제 kchristian 2019-06-05 243
1895 "기본인 성경으로 돌아가 믿음을 바르게 회복" 제11회 장로교의 날 기념대회 kchristian 2019-06-05 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