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음란11.jpg  

▲ 서울광장에서 14일 열린 퀴어축제에서 판매된 자위 도구. 한 여성 참가자가 행사 도중 상반신을 드러냈다. 여성 복장을 한 남성이 혐오감을 유발하고 있다(왼쪽부터).



서울시 "계도하겠다"는 변명만


동성애자들은 14일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퀴어행사에서 또 다시 음란성을 드러냈다.


서울광장이 ‘성(性) 해방구’로 변질될 만큼 불법행위가 난무했지만 서울시는 사실상 손을 놓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광장에는 남성 성기모양의 자위 도구, 남녀 성기 모양의 비누가 등장했다.


‘레즈비언 섹스토이 사용만화’ 등 음란물도 버젓이 판매됐다. 일부 참가자는 혐오감을 일으킬 정도의 과도한 복장을 한 채 광장을 돌아다녔다.


서울광장은 시민의 공적 공간이기 때문에 ‘서울시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와 ‘서울광장 이용 준수사항’에 따라 물품 판매와 모금 음주행위, 애완견 동반 등은 일체 금지된다.


그러나 ‘큐토박스’ ‘SOGI 법정책연구회’ 등 80개 이상의 부스에서 책자 판매와 물품 판매, 후원금 모금 행위가 계속됐다.


‘러쉬’는 카드결제기까지 가져왔고 주최 측은 대놓고 후원행사를 벌였다.


음주행위도 곳곳에서 벌어졌고 애완견을 끌고 돌아다니는 참가자도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계속 계도를 하고 있다. 우리의 말을 들을 때까지 계도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퀴어행사 참가자의 불법행위가 지속되고 있는데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질문엔 답변을 피했다.


이날 퀴어행사 현장 소음을 측정한 결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의 기준치인 75㏈보다 높은 82㏈이 나왔다.


이런 불법행위에 대해 동성애자조차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내 최대의 게이 사이트인 I시티에선 “극혐이라는 말이 딱 맞다. 혐오감만 불러 일으킨다”(아이디 j***) “무작정 벗고… 내가 봐도 더럽다”(아이디 2******)는 비판 글이 올라왔다.


심지어 N***은 “벗은 사람 볼 때마다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토로했다.


퀴어행사를 둘러본 김용관(53)씨는 “예년에 비해 노출이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음란 요소가 많았다”면서 “퀴어행사라기보다 성 박람회가 더 어울렸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런 행사를 승인해주고 자신이 선출한 위원들로 구성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에 책임을 떠넘겼다”면서 “박 시장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71 "부활을 믿는 우리는 평화의 사역자" 한국 70개 교단 부활절 연합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14
1870 한국교회봉사단, 동자동 쪽방촌서 부활 기쁨 나눠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15
1869 "일터에서 맡겨진 일도 주께 하듯 해야" - '워라밸 시대의 목회' 콘퍼런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62
1868 해외 입양인들의 쉼터 '뿌리의 집'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38
1867 난민·이주민과 함께 한 사순절 기도회 kchristian 2019-04-10 82
1866 화마가 할퀴고 간 자리...'참담 그 자체' - 강원도 지역 이재민들 위한 기도와 후원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57
1865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LA서 별세 - 병원서 폐질환 치료중 "가족들이 임종 지켜"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44
1864 교회 청소년 10명 중 4명 "구원 확신 못한다" - 월간 '교회성장' 청소년·사역자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91
1863 '2019년 부활절 연합예배' 70개 교단 참여 21일 열려 kchristian 2019-04-03 103
1862 전국 40개 신학대학협의회 새 회장에 이정숙 총장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85
1861 오정현 목사, 위임식 갖고 새출발 - 오정현 목사, 성도들에게 감사인사...성도들 재헌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85
1860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81
1859 세기총 대표회장에 美 최낙신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259
1858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25일 작곡 콘서트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91
1857 천안시 교계, 신천지에 "공개토론 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114
1856 배곯는 북한 아이들에 금식해 모은 헌금 전달 "기독교인들이 사랑의 본 보였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11
1855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은 종교 자유 침해 대표적 사례 - 교회법학회, 학술세미나서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98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27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14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