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음란11.jpg  

▲ 서울광장에서 14일 열린 퀴어축제에서 판매된 자위 도구. 한 여성 참가자가 행사 도중 상반신을 드러냈다. 여성 복장을 한 남성이 혐오감을 유발하고 있다(왼쪽부터).



서울시 "계도하겠다"는 변명만


동성애자들은 14일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퀴어행사에서 또 다시 음란성을 드러냈다.


서울광장이 ‘성(性) 해방구’로 변질될 만큼 불법행위가 난무했지만 서울시는 사실상 손을 놓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광장에는 남성 성기모양의 자위 도구, 남녀 성기 모양의 비누가 등장했다.


‘레즈비언 섹스토이 사용만화’ 등 음란물도 버젓이 판매됐다. 일부 참가자는 혐오감을 일으킬 정도의 과도한 복장을 한 채 광장을 돌아다녔다.


서울광장은 시민의 공적 공간이기 때문에 ‘서울시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와 ‘서울광장 이용 준수사항’에 따라 물품 판매와 모금 음주행위, 애완견 동반 등은 일체 금지된다.


그러나 ‘큐토박스’ ‘SOGI 법정책연구회’ 등 80개 이상의 부스에서 책자 판매와 물품 판매, 후원금 모금 행위가 계속됐다.


‘러쉬’는 카드결제기까지 가져왔고 주최 측은 대놓고 후원행사를 벌였다.


음주행위도 곳곳에서 벌어졌고 애완견을 끌고 돌아다니는 참가자도 있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계속 계도를 하고 있다. 우리의 말을 들을 때까지 계도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퀴어행사 참가자의 불법행위가 지속되고 있는데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질문엔 답변을 피했다.


이날 퀴어행사 현장 소음을 측정한 결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의 기준치인 75㏈보다 높은 82㏈이 나왔다.


이런 불법행위에 대해 동성애자조차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국내 최대의 게이 사이트인 I시티에선 “극혐이라는 말이 딱 맞다. 혐오감만 불러 일으킨다”(아이디 j***) “무작정 벗고… 내가 봐도 더럽다”(아이디 2******)는 비판 글이 올라왔다.


심지어 N***은 “벗은 사람 볼 때마다 바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토로했다.


퀴어행사를 둘러본 김용관(53)씨는 “예년에 비해 노출이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음란 요소가 많았다”면서 “퀴어행사라기보다 성 박람회가 더 어울렸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런 행사를 승인해주고 자신이 선출한 위원들로 구성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에 책임을 떠넘겼다”면서 “박 시장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37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new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2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new kchristian 2019-01-16 2
1835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new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2
1834 북한 억류 선교사·암 투병 탈북민 목회자에게 관심을 -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신년하례예배 new kchristian 2019-01-16 3
1833 대접 받기보다 먼저 섬기는 원로목회자 될 것 -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대상 시상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60
1832 한교총,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윤곽 kchristian 2019-01-09 60
1831 기독대학 '안양대학교' 대순진리회에 넘어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91
1830 "오목사 설교하면 1회당 10억 내야" 반대파 가처분소송 기각 -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반대파 제출 자료만으론 손해·위험 소명 부족"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92
1829 <2018 한국교회 10대 뉴스> '복음 통일' 사역확산, 특정종교 병역거부·인권정책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96
1828 <문화선교연구원이 꼽은 올해 10대 뉴스> 한반도 평화·미투 운동·명성교회·BTS 열풍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108
1827 "허황된 '가짜뉴스 프레임' 근원은 뉴스앤조이" - 동반연 26일 기자회견 "반대의견을 가짜뉴스로 몰아... 후원 중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107
1826 뜨거운 크리스마스, DMZ를 녹이다 - 비무장지대 유일한 교회, 판문점교회의 특별한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90
1825 CBS '더미션' 2018 한국기독언론대상 최우수상 - 홍재표 PD, "선교사들의 온전한 헌신에 눈물...한국교회 헌신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69
1824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 교계, 폐기촉구 kchristian 2018-12-12 198
1823 직무정지 위기 오정현 목사 "좋은 결과 기대했지만..똘똘 뭉치자" - 사랑의교회 당회, "오정현 목사 사역 중단없어" 사랑의교회 갱신위, "종교자유 침해 물타기 꼼수"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67
1822 "한국교회 최대 위협은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 치유사' 김망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60
1821 "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실상 적극 알려야" - 한국가족보건협회 '에이즈의 날' 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73
1820 잇단 선교사 추방 중국선교 빨간불 - 철수 권면하는 교단도 있어 kchristian 2018-12-05 172
1819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두상달 장로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63
1818 "경남학생인권조례 폐지하라" - 경남지역 2500개 교회 2만여명 참석, 집회열고 가두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