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교사11.jpg

▲ 백영모 필리핀 선교사(오른쪽)가 한 손에 성경책을 들고 다른 한 손엔 수갑을 찬 채 지난 11일 마닐라 안티폴로 경찰서 유치장에서 인근 교도소로 이감되고 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 제공>



“저는 잘못한 일이 없는데 감옥에 있습니다.… 끝까지 기도를 부탁드리겠습니다.”

(백영모 필리핀 선교사)


지난 5월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필리핀 마닐라 안티폴로 경찰서 유치장에 구금된 백영모(48) 선교사의 육성(肉聲)이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총회장 윤성원 목사)는 15일 “필리핀 경찰서 유치장에 억울하게 갇힌 백 선교사의 구속적부심 및 보석 청원이 법원에서 기각돼 지난 11일 교도소로 이감됐다”고 밝혔다.


백영모선교사.JPG

백영모 선교사



현지에 급파된 기성 총회 산하 ‘백영모선교사석방대책위원회’(대책위)는 교도소 이감 직전인 지난 9일 백 선교사를 만나 그간의 심경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백 선교사는 면담에서 “잘못한 일이 없는데도 감옥에 있는 상황이다.
하나님이 기도에 응답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교회와 교인들이 함께 기도했다는 소식을 듣고 힘을 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자유로운 몸이 돼 제게 있던 일을 간증하며 하나님이 어떻게 역사했는지를 나눌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끝까지 기도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백 선교사는 9.9㎡(3평) 공간에 최고 70명이 수감되는 열악한 유치장에서 생활하며 접촉성 피부염과 감기 등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책위는 필리핀 유명 로펌과 함께 다음 재판을 준비하는 등 백 선교사의 석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현재 재판에 앞서 재심을 청구한 상태다.


대책위는 재심의 경우 대략 한 달 정도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백 선교사의 사연은 지난달 17일 부인 배순영 선교사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편 선교사가 안티폴로 감옥에 있습니다(필리핀)’란 제목으로 청원(www1.president.go.kr/petitions/273112)을 올리면서 널리 알려졌다.


15일 오후 4시 현재 18만8000여명이 이 청원에 지지를 표했다.


해당 청원이 올라온 후 백 선교사 소속 교단인 기성 총회도 그의 구명을 위해 본격 나섰다.


총회는 “백 선교사는 불법 무기와 전혀 관련이 없으며 경찰과 법원의 소환장·출두명령서가 거주지가 아닌 곳에 발송되는 바람에 소명기회를 잃어 현 지경에 이르렀다”는 내용을 주필리핀한국대사관 등 정부 기관과 필리핀 경찰에 전달했다.


기성 총회는 또 한국교회에 ‘백 선교사와 가족의 건강과 평안’ 및 ‘필리핀 사법부의 공정한 판결’을 위해 함께 기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백 선교사의 수감생활 지원과 석방을 위한 모금에도 협조를 부탁했다.


필리핀 현지에서의 석방 기원 촛불기도회 개최도 검토 중이다.


총회 관계자는 “청원 마감(17일)까지 청와대 응답 요건인 ‘한 달 내 20만명 이상 참여’가 충족될 수 있도록 한국교회 성도의 많은 성원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3 북가주 오클랜드항구 선원선교, 가을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91
252 중국...한국 선교사 에 대해 추방·한인교회 폐쇄 잇따라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09
251 "교회가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 중국 목사의 외침, 종교탄압소식 극에 달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22
250 "천황이 예수 안 믿으면 일본 멸망하느냐"..."그렇다" - 박남윤 목사가 전하는 '신사참배 거부 침례교 32인 옥중 생활'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201
249 "영어 배워 북한의 실상 세계에 간증" - OMS선교회 등 통일선교단체 '탈북민 영어캠프'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209
248 "매일 도망치는 꿈을 꿨습니다, 불행한 삶이었습니다" - 북한 선교 힘쓰는 탈북민 김선희 전도사의 기구한 삶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329
247 "은퇴는 끝 아닌 새 사역의 시작...배려 아쉽다" - 은퇴목회자들의 아름다운 모본이 된 달라스원로목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93
246 안전한 '단기선교여행'을 위한 준비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359
» 억울함 호소한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 "하나님이 제 기도에 응답해 주실 것" - 기성, '필리핀 구금' 백영모 선교사 근황·육성 공개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369
244 이슬람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 " 무조건 배척해야 할까 ?" - 예장합동 총회이슬람대책아카데미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49
243 남미 아이티공화국에 176호 교회 완공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41
242 남북한 교회 곧 '한반도 평화대회' 연다 - 제네바 한반도에큐메니컬 포럼서 대표들 만나 합의 kchristian 2018-06-27 339
241 北 주민 마음에 품고 통일 위해 기도를 - 예수전도단 (YWAM) '뉴코리아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366
240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 석방 정부가 나서달라" -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364
239 "Net@Work 그물을 던져라"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69
238 교육부전임 부목사 청빙 산호세 온누리 교회 kchristian 2018-06-20 349
237 '희망과 위로의 목소리'로 소외된 이웃을 섬겨온 20년 LA 생명의 전화 kchristian 2018-06-20 344
236 권사, 집사 등 16명 임직자 세워 - 콘트라코스타 연함감리교회, 17일 감사예배 교회창립 40주년 감사 및 신령직 취임예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423
235 통일의 비전을 주시는 하나님 - 실리콘밸리 선교회 6월 정기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73
234 신간 '천국과 지옥(Heaven and Hell)' 영문저서 출간 - 박승호 유나이티드 신학대학원 조직신학교수 kchristian 2018-06-20 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