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창단11.jpg

▲ 구약 39권과 신약 27권을 뜻하는 아마추어 합창단 ‘3927콰이어’가 2016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금호아트홀연세에서 공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3927콰이어 제공>



“철이 철을 날카롭게 하는 것 같이 사람이 그의 친구의 얼굴을 빛나게 하느니라. 물에 비치면 얼굴이 서로 같은 것 같이 사람의 마음도 서로 비치느니라.”(잠 27:17, 19)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방배로 브랜뉴뮤직에서 평균 나이 73세 회원들로 구성된 ‘3927콰이어’를 인터뷰하고 난 뒤 떠오른 성경 구절이다.


콰이어는 구약 39권, 신약 27권을 지칭하는 믿음의 합창단이다.


1945년에 태어난 ‘해방둥이’이자 서울 경복고 39회 동기동창생 27명이라는 의미도 담겨 있다.
김형욱 콰이어 총무와 최흥기 지휘자, 손장열 단장은 인터뷰 내내 웃었다.


김 총무는 “동창생들을 매주 보니 형제보다 더 가까운 사이”라고 귀띔했다.


책 ‘죽음을 앞둔 사람들의 5가지 후회’를 보면 죽기 직전의 사람들이 후회하는 공통점들이 나온다.
사람들은 일에 치여 옛 친구를 자주 만나지 못하고 좀 더 행복하게 살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


콰이어는 매주 친구들과 음악을 배우고 각종 공연을 통해 행복 에너지를 전파하고 있다.


즐겁고 의미 있는 공연을 준비하다 보면 외로울 새도 없다.


콰이어는 7일 서울 강남구 헌릉로 강남구립 행복요양병원에서 ‘아주 특별한 콘서트’를 연다.
10년째 뇌졸중으로 병석에 있는 동창을 위한 공연이다. 김 총무는 “병원에 중증환자가 많은데 몸과 마음이 아픈 사람들이 모두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콰이어는 동창 신우회로 운영되다 2006년 최 지휘자가 합류하면서 자연스럽게 합창단으로 결성됐다.


최 지휘자는 서울시립합창단에서 상임지휘자를 지낸 국내 정상급 지휘자이며 연동교회 음악감독으로 봉사했다.
콰이어는 매주 월요일 저녁 연동교회에서 최 지휘자의 교육하에 발성 등 노래 연습을 하며 공연을 준비한다.
지금까지 결혼식과 장례식, 군부대 교회, 지역 축제 등에서 80회 이상 공연했다.
단원 가운데 음악 전공자가 한 명도 없지만 꾸준히 교육을 받으며 실력을 향상시켰다.
나이가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2012년과 2014년 국립합창단이 주최한 ‘전국실버합창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손 단장은 “우리 나이에 친구들을 자주 보기 힘든데 매주 만나면 마음이 너무 기쁘다”며 “우리의 기쁜 마음을 노래에 담아 전달하고 고난 가운데 있는 사람에겐 노래로 위로한다”고 말했다.


‘아버지 부대’가 동창생의 자녀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르면 인기 만점이다.


김 총무는 “축가를 부르기 전에 기도하고 시작하는데 아직까지 이혼이 하나도 없다. 우리의 큰 자랑거리”라며 껄껄 웃었다.


결혼식에선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영원한 사랑’ 두 곡을 많이 부른다.
결혼식 축가를 많이 부르다 보니 감동스러운 사연이 많다.


암으로 작고한 동창생의 자녀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르자 신부와 어머니는 아버지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다.


커플은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다짐했다.


동창생의 장례식에선 목회자 동창생의 인도로 추모예배를 드리며 ‘내 평생 가는 길’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등의 찬양으로 유족을 위로했다.


장례식을 계기로 믿지 않던 자녀들이 하나님을 영접한 경우도 있다.


김 총무와 손 단장은 콰이어가 찬양사역을 감당할 수 있었던 건 최 지휘자 덕분이라고 치켜세웠다.
김 총무는 “세계적인 지휘자 밑에서 노래를 배우고 봉사하니 보람을 느낀다”면서 “특히 병원과 장례식에서 부르는 찬양을 통해 전도하는 사명도 함께 주어진다고 생각한다. 어디든지 불러주면 달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단장은 “지휘자가 음악에 무지한 사람들을 옥석으로 만들어줬다. 가사를 외워서 노래하니 치매 예방에도 좋은 것 같다. 암기한 곡이 20곡 이상 된다”고 귀띔했다.


최 지휘자는 “목에 이상이 생기지 않는 한 80대 중반까지도 노래를 부를 수 있다”며 “콰이어의 1차 목표는 80세까지 부르는 것”이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41 <특별 좌담> 왜 한국교회는 젊은이들에게 매력적이지 못한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5
340 대중가수 출신 박춘삼 목사 30년 만에 CCM음반으로 돌아와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5
339 중국 정부, 탈북민 강제북송 계속하면 탈북소녀상 세우겠다 - 선민네트워크·탈북동포회 등 주한 중국대사관 앞 건립 위해 소녀상 제작모금운동 재개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8
338 한국교회 위협 요인은 이단과 신뢰도 저하 - 국민일보·국민일보목회자포럼 공동, 전국 성도·목회자 대상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3
337 전남대 앞 신천지 반대 집회 "새학기 불법포교활동 주의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3
336 통일교 후계자 다툼 점입가경 - 故 문선명 총재 7남 문형진 씨, 美 법원에 어머니 한학자 총재 상대 후계자 소송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2
335 평소에는 곰탕집, 주일엔 예배당 "맛도 신앙도 진해요" - '일터사역' 으로 목회 자립 일군 선정기 세종 선한목자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0
334 <"전도" ...이렇게 해 봅시다> 출석에 그치지 말고 제자 될 때까지 돌봐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11
333 <신간안내> '은혜에서 미끄러질 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169
332 죄에 빠져들게 만드는 '10가지 유혹' - "핑계 : 죄의 유혹" / 남성덕 지음 / 브니엘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170
331 "예언" 어둠 밝히는 등불 미혹 말라 말씀하셨다 - 신비로운 예언기도, 과연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할까 ?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201
330 그리스도의 용기를 따라가라..."지금이야말로 기독교인이 되기에 적기다" - 불신의 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의 용기 / 매트 챈들러·데이비드 로크 지음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192
329 <교회용어 바로 알기> "예배보러 간다" 는 잘못 - '예배 본다'도 구경한다는 뜻, '예배를 드리러 간다'고 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161
328 '내 평생 오직 말씀' - 성경읽기는 말씀대로 살아가는 삶의 기본... 신앙선배들의 발자취를 좇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2-06 153
327 신천지, 국내 포교 주춤한 새 해외서 한류로 접근 - 2017년 기준 국내 신도수 20만 한류 이용해 해외까지 손 뻗어 세계 40개국 신도 2만2000여명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02
326 해마다 새신자 200명 늘어...복음의 비결은? 170여개 셀에서 사랑 나누고 실천, 아름다운 교제로 ... 파주 주사랑교회 최정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189
325 가나안 성도 이대로 좋은가 ? - "진지한 연구 시작해야".."그들에게 손 내미는 교회 되길"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196
324 北선교 '이단·사이비' 경계령...조직적 침투 움직임 / 신천지, 한국교계 비난하며 위력 시위 - 남북 화해 틈타 '발톱' 드러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283
323 "신천지에 속아 허비한 세월 돌려달라" - 신천지 탈퇴자들, 신천지 상대로 '청춘반환소송' 제기, 일본에선 통일교 상대 승소 사례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295
322 100년 전 전쟁터에 울려퍼진 캐럴 "기적" 을 낳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