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면웨딩케잌.jpg

▲ 동성 커플의 웨딩케이크 제작을 거부했다 소송에 휘말렸던 제과점 주인 잭 필립스(왼쪽)가 4일 미국 연방대법원의 승소 판결이 나온 뒤 매장을 찾아온 손님과 얼싸안고 있다.



미국 연방대법원이 세계적인 이목을 집중시켰던 ‘동성커플 웨딩케이크’ 사건 상고심에서 “동성애 반대라는 종교적 신념도 헌법이 최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할 시민의 자유”라고 판시했다.


특정 개인의 동성애 반대는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이 아니라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행위라고 해석한 것이다.


이번 판결은 인권보호와 차별금지라는 명분만으로 모든 형태의 동성애 반대를 금지하려는 한국의 친(親)동성애 단체들의 행보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차별금지법 제정을 통해 반(反)동성애 발언마저 처벌하겠다고 나선 문재인정부 국가인권위원회의 움직임에 제동이 걸릴지 주목된다.


미 연방대법원은 4일‘콜로라도주 시민권위원회 대(對) 제빵업자 잭 필립스’ 사건 상고심에서 1, 2심 판결을 뒤집고 동성커플의 웨딩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필립스의 손을 들어줬다.


웨딩케이크 제작 거부가 주(州)차별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콜로라도주 시민권위원회의 판단이 되레 자유로운 종교활동을 보장한 수정헌법 제1조를 침해했다고 결정한 것이다.


연방대법관 9명 중 보수 성향의 5명을 포함한 7명이 찬성했다.


연방대법원은 시민권위원회가 법 위반 결정을 내릴 당시 필립스의 종교적 권리에 대해 용인할 수 없는 적대감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사건 주심인 앤서니 케네디 대법관은 판결문을 통해 “지난해 12월 심리 과정에서 시민권위원회의 위원들이 특정 종교(기독교)를 비방하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권위원회 위원은 관용이 없었고 제빵업자의 종교적 믿음을 존중하지 않았다”면서 “시민권위원회의 종교에 대한 적개심은 법이 종교에 대해 중립적으로 적용돼야 한다는 수정헌법 1조에 상반된다”고 했다.


동성커플 웨딩케이크 사건은 2012년 7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합법적인 동성혼 게이커플인 찰리 크레이그와 데이브 멀린스는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제과점을 운영하는 필립스에게 웨딩케이크를 주문했다 거부당하자 주시민권위원회에 제소했다.


시민권위원회는 필립스가 차별금지법을 위반했다고 결론지었다.


복음주의 기독교인인 필립스는 종교적 신념에 반하는 일은 할 수 없다고 항변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필립스는 대법원 판결을 반겼다.


그는 USA투데이 인터뷰에서 “태양이 다시 떠오르는 것 같다. 대법원은 결혼에 대한 나의 종교적 신념이 존중받아야 한다는 점을 확인시켜 줬다”고 말했다.


미 가족연구위원회 토니 퍼킨스 회장은 “주정부가 필립스의 종교적 신념을 차별이라 규정했지만 대법원이 이를 바로잡았다”면서 “주정부의 잘못된 판단은 포악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대법원 판결이 종교적 신념과 차별금지를 둘러싼 논쟁을 완벽히 종결지은 것은 아니다.


연방대법원이 “동성커플이 사회적으로 버림받거나 존엄이나 가치 측면에서 열등하게 다뤄져서는 안 된다는 것을 우리 사회가 인식해야 한다”며 “동성애자에 대한 서비스를 거부해도 되는지에 대한 판단은 앞으로 법원에서 더 많은 검토를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기 때문이다.


동성 커플을 대변했던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측은 대법원이 차별금지법의 예외조항을 보다 광범위하게 인정하지 않은 데 대해 만족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번 판결은 종교적 신념과 차별금지를 둘러싼 유사한 소송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미 연방대법원에는 동성커플의 꽃 장식을 거부한 꽃집 주인 사건 등 유사소송이 상당수 계류 중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6928 일부 보수교계, 문재인 정권 퇴진 집회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5
6927 [社 告] "이스라엘 현장의 소리" 명형주 선교사 본보에 연재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9
6926 'NAP' 개정 비상기구 조직해 반대 운동 나서 "문재인정부 나쁜 인권정책 실체 알릴 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9
6925 "민족과 다음세대 위해 주의 길 예비하자" - 제45차 CBMC 한국대회, 기독실업인 3천여명 광주에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0
6924 [발행인 칼럼] "애양원을 떠올리며..."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9
6923 선교회 사명위해 함께 노력하자 - SV 선교회 8월 정기예배 이어 신임회장 및 임원 취임식 가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1
6922 뉴비전교회 노아대학 9월 8일 가을학기 개강 kchristian 2018-08-15 12
6921 퍼스펙티브스 산호세 530기 8월 26일-11월 11일 , 매주 주일 kchristian 2018-08-15 9
6920 구세군 서니베일 은혜교회 오기현 사관 부임 - 산호세 교회협의회...9일 김옥균 사관 내외 환송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1
6919 오클랜드 연합감리교회 정현섭 목사 부임 감사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2
6918 오영금 선교사 간증집회 - 베다니교회...28년간 아프리카 선교사역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0
6917 나를 창조하신 하나님 목적을 강조 - 2018년 TVNEXT 성경적 세계관 어린이 캠프 마쳐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1
6916 <명형주 선교사가 전하는 이스라엘 현장의 소리> (3) 이스라엘 - 하마스와 또 다시 휴전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0
6915 2018 새누리 청년 공동체 여름수련회 "회복" 8월 24일(금) - 8월 26일(주일) image kchristian 2018-08-15 11
6914 노년을 위한 기쁜소식!!! - 뉴비전 교회 노아사역 9월 8일부터 10주간 image kchristian 2018-08-15 12
6913 (제시카 윤 목사 초청) 영성회복 성회 - 8월 17일(금) - 19일(주일) 구세군서니배일은혜교회 image kchristian 2018-08-15 10
6912 웨스턴 크리스챤 신학대학 2018학년 가을학기 신학생 모집 image kchristian 2018-08-15 10
6911 퍼스펙티브스 산호세 530기 - 8월 26일(주일)부터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1
6910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교회는 왜 동성애를 반대하나요 ?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0
6909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독소조항을 고발한다> "양성평등, 성평등으로 대체 땐 전통적 가족 해체될 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