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대사관.jpg



본격적인 해외 단기선교 시즌을 앞둔 가운데 ‘안전 선교 활동’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청되고 있다. 


최근 주이스라엘 미국대사관이 예루살렘으로 이전되고 이슬람 금식월인 라마단까지 맞물렸기 때문이다. 


갈수록 거세지는 중국 정부의 교회 탄압도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한국위기관리재단(이사장 김록권)은 21일 “미국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으로 미국과 친서방 국가들에 대한 테러나 폭력사태 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교회 성지순례 방문시 주의가 요청된다”고 밝혔다. 


또 “다음 달 14일까지 라마단이 이어지면서 중동·북아프리카 등 전 세계 교회와 기독교인,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이슬람 극단 테러단체의 공격도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제2의 도시 수라바야의 교회와 성당 등 3곳에서 연쇄 폭탄테러가 발생해 13명이 숨지고 40명이 부상했다. 


피해 교회는 그레자 크리스천 인도네시아교회(GKI 교단), 펜타코스타교회(오순절 교단), 산타마리아 성당이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테러 단체들은 교회나 성당, 경찰서, 서방국가 대사관, 호텔, 쇼핑몰 등 도시의 주요 시설물을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마단 기간에는 이슬람국가(IS)와 같은 극단주의 조직의 테러가 빈번해지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극단주의 이슬람이 금식 성월에 순교(테러조직의 자살 폭탄테러)하면 더 많은 축복을 받는다고 가르치기 때문이다.


한국위기관리재단은 단기선교를 준비하는 각 선교단체와 지역교회를 향해 현지법 준수, 관습·문화 존중, 여행금지국가 방문 엄금, 자체 안전대책 마련 등을 당부했다. 


선교교육 단체인 미션파트너스(상임위원장 한철호)도 이날 ‘단기선교여행을 위한 10가지 지침’(표 참조)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의 기독교 탄압도 거세지고 있다. 


선교사들의 추방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중국 공산당이 전국의 교회와 교회 후원 시설을 폐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쓰촨성 남서부 지역에선 기독교인이 대거 구금됐다. 


이들은 쓰촨성 대지진 10주기 기념식에 참석하려던 신자들이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9일 “대지진으로 상처받은 이들을 위로하고자 모인 기념식 참가자들을 체포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한다”며 “종교 자유를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12 월드컵 선교, 러시아정부 규제로 금지 - 러 교회들, 축구팬 위해 교회문 열어 new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
111 『성경과 코란 중 성경 택한 아버지, 이슬람 테러 조직 보코하람이 살해』 - 나이지리아 세건 목사 신앙고백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보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47
» 美 대사관 예루살렘 이전 갈등...선교지 테러 위험 커져 - 이슬람 극단주의 조직 테러 늘어 선교지 방문 땐 각별한 주의를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68
109 세계 기독교계의 부활절 모습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160
108 삼자애국교회 아니면 아웃...中 선교 비상 - 종교사무조례 통과로 본 중국 선교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254
107 박해 속에 피는 기독교...중동 기독교인 증가세 - 이란 기독교 박해국 오명 속 1990년대 기독교인 2000여명서 45만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추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280
106 트럼프의 '예루살렘 선언' 신학적으로 어떻게 봐야 하나 - "성경적 예언의 성취" vs"지나친 문자적 해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408
105 "아내와 3살 아들 강제북송 막아주세요" - 정부 "탈북자들 원하면 신병 접수"...중국 측 "알아 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07
104 中 교회, 십자가 숨기고 예배 모임 쪼개고 - 정부 종교 통제 강화되며 개신교 교회 살아남기 발버둥...내년 2월 '종교사무조례' 시행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580
103 "시진핑 정권 기독교 탄압, 문화혁명 이래 최악 상황" - 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 설립 밥 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650
102 코란 불태웠다는 이유로 파키스탄 기독인 소년 사형 위기 kchristian 2017-08-23 629
101 영국 교회, 첫 동성 결혼식 치러지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641
100 중국 "공산당원에게 신앙은 불법"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609
99 죽음 앞둔 5세 어린이, 산타할아버지와 마지막 포옹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579
98 75년 동안 살아온 잉꼬 부부, 그 비결은 ? - 계속된 애정, 즐거운 시간, 좋은친구, 지금 얻은것에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565
97 유진 피터슨 목사, 동성혼 지지 논란 "기도해보니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7-19 687
96 한달에 21만원 버는 청소부, 장애인에 밥 사주며 "나는 당신의 손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12 853
95 영국 15년새 500개 교회 문닫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835
94 예수 무덤 200년 만에 복원 종료 kchristian 2017-03-22 896
93 "잡히면 죽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1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