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만석목사.jpg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사진)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총회장 전계헌 목사)은 최근 대법원이 ‘오정현(서울 사랑의교회) 목사의 위임목사 자격을 재심리하라’며 파기환송을 결정한 것에 대해 24일 입장을 발표했다.


언론회는 ‘성직자의 규정을 법원이 정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법원은 종교의 고유성 자율성 특수성을 인정하고 ‘정교분리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 목사가 한국의 목사가 아니라는 대법원의 판단은 한국교회에 대한 이해의 결핍에서 발생한 문제이자 과잉적 법해석”이라고 지적했다.


언론회는 “성직은 목사가 소속된 교단에서 소정의 과정을 거치고 이를 인정하면 되는 것임에도 법원이 이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종교의 고유성과 자율성을 크게 침해하는 것”이라면서 “법원이 기독교 내부의 규정이나 행정적 결정을 무시하고 자의적 법해석을 한다는 것은 기독교를 흔들려는 것으로밖에 달리 해석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국가기관인 법원은 종교단체 내부 관계에 관한 사항에 대하여는 그것이 일반국민으로서의 권리 의무나 법률관계를 규율하는 것이 아닌 이상, 원칙적으로 그 실체적인 심리판단을 하지 아니함으로 당해 종교 단체의 자율권을 최대한 보장하여야 한다’(대법원 2011. 10. 27 선고 2009다32386)고 규정한 대법원 판례를 언급하며 “법원은 법리와 함께 교회 내부의 규정과 과정, 교회의 특수성을 무시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소속 교단인 예장합동도 같은 날 총회장 목회서신을 통해 ‘목사자격의 심사 및 임직과 관련한 권한은 총회와 노회에 있다’고 강조했다. 


전계헌 총회장(사진)은 이번 판결에 대해 “오 목사 개인과 한 지역교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종교인들의 신분과 자격에 관한 사법부의 개입이 지나치다는 생각을 떨치기가 어렵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오 목사가 일반편입 과정이든 편목편입 과정이든 총신대 신대원을 졸업한 후에는 총회가 시행한 강도사 고시와 노회의 인허를 거쳐 총회산하 지교회의 위임목사가 됐다는 것은 엄연한 사실”이라면서 “어떤 이유에서건 위임목사의 지위에 변동을 구하려면 위임을 결정한 총회와 노회에 청구해 판단을 받을 사안이지 국가 법원이 개입할 사안은 아닌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자유 민주주의 국가체제인 대한민국은 엄격히 정교분리가 지켜지고 있을 뿐 아니라 그것을 법 이전의 미덕과 전통으로 여겨 왔지만 이번 판결은 그 모든 것을 뒤집을 수 있는 판결”이라고 지적하며 “교회의 문제는 교회내부에서 해결하는 아름답고 성경적인 전통을 새로 수립하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15 그리스도인은 일터에서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야 할까? - 방선오 장로·방선기 목사, '일터 생활' 주제로 북콘서트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14
1714 "하나님께서 북한의 문 열고 계신다" - '2018 한반도 평화와 희망나눔을 위한 기도대성회' 현장...6만7000명 한마음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14
1713 기독교 대한 감리회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이철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15
1712 한교봉, 4인 공동 대표회장 체제로 전환 이영훈·정성진·고명진·소강석 목사 선출 - 한교총과 업무협약 체결, 한국교회 효율적 봉사체제 구축...재난 구호·북한 지원 등 협력키로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17
1711 기독교계 『남북평화정착』위해 기도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21
1710 목사·장로 3000여명 "저희를 새롭게 하소서" - 예장합동, 55회 목장기도회 개막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8
1709 크리스천 뮤직 페스티벌 돌연 중단 "디즈니 대체 왜?"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4
1708 감리교인 1년 전 보다 6만 명 감소 kchristian 2018-05-09 49
1707 주요 교단, 경찰선교 활성화 방안 논의 kchristian 2018-05-09 38
1706 해외한인장로회 (KPCA) 명성교회 세습반대 성명서와 한국 노회 설립 다뤄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9
1705 평양 방문한 WCC "北, 평화 기대감 가득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38
1704 전광훈 목사, 선거법 위반 혐의로 법정 구속 - 대선 때 특정 후보 찍으라는 문자 보내..징역 10개월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2
1703 "평화 넘어 한반도 복음화의 길도 열자" - 역사적 회담 후 첫 주일 교계 표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63
1702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 향후 총회실행위원회 소집 통해 감독회장 직무대행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60
1701 명성교회 세습 정당성 판결 연기 -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다음 심리는 5월 15일 예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61
» "오정현 목사 자격 관련 대법 판결 유감" - 한국교회언론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70
1699 탈북 기독인 1000명 '통일 소원 특별 기도회' - 탈북민 출신 목회자가 세운 33개 교회 (28일 서울 한사랑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88
1698 "여성과 태아 모두 보호돼야" - 낙태죄 위헌법률심판 앞두고 폐지 반대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80
1697 작년 개신교 세례받은 장병 14만 3천 여명 kchristian 2018-04-18 82
1696 "명성교회 세습은 명백한 총회 헌법 위반" - 예장통합총회 목회자와 신학생, "신속하고 공정한 판결" 촉구 kchristian 2018-04-18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