칙필레이11.jpg

▲  미국 기독 패스트푸드 기업 칙필에이 댄 캐티 회장이 11일 인터뷰 도중 

양복 저고리에서 낡은 성경을 꺼내 보여주고 있다.



미국 47개주에 2200개의 점포를 가진 패스트푸드 기업 칙필에이(Chick-fil-A). 


한국엔 아직 지점이 없지만 미국에선 맥도날드와 스타벅스에 이어 3대 패스트푸드 업체로 유명하다. 


무엇보다 1946년 창립 이후 지금까지 주일에 영업을 하지 않는 전통을 잇고 있는 크리스천 기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거대 패스트푸드 기업을 이끌고 있는 댄 캐티(65) 회장이 한국 진출을 위한 시장 조사차 최근 방한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만난 캐티 회장은 인터뷰를 시작하자마자 양복 안주머니에서 작은 성경을 꺼냈다.


“이 낡은 성경은 제겐 신앙의 거울과도 같습니다. 늘 가지고 다니죠. 설립자인 아버지 트루엣 캐티가 강조한 것도 성경대로 경영하라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성경엔 어떤 경제 교과서보다 더 많은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경영자들에겐 필독서죠.”


지난해 90억 달러(약 9조6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기업의 회장이 강조한 것은 결국 성경적 삶이었다. 


‘신실한 청지기가 돼 하나님을 영광스럽게 하자’는 기치를 내건 칙필에이가 주일에 영업을 하지 않는 건 당연할 수도 있는 일이다. 


하지만 주일은 패스트푸드 기업엔 ‘황금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날로 포기하기 어렵다. 그럼에도 캐티 회장의 입장은 확고했다. 


“주일에 문을 닫고 예배의 자리로 나가는 걸 통해 얻는 게 훨씬 많습니다. 월요일에 오히려 매출이 대폭 늘고 있어요. 우리 임직원들은 주일을 바치는 걸 일주일의 십일조라고 생각합니다.”


회사가 휘청했던 일도 있었다. 


2011년 캐티 회장이 신앙적 이유로 동성결혼을 반대한다고 밝히면서다. 


SNS상에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지만 매출은 오히려 전년 대비 12% 늘었다. 


기독교 철학에 입각한 원칙적 경영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다.


교회생활은 어떨까. 조지아주 애틀랜타 패션시티교회에 출석하는 캐티 회장은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매주 트럼펫을 연주한다. 


또 교회를 방문하는 손님을 안내하는 영접위원으로도 오랜 세월 봉사하고 있다. 


소그룹에서 성경공부를 인도하는 교사이기도 한 그는 일인 다역의 일꾼이다. 


그는 출장 중에도 예배를 드린다. 


이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수요예배에 참석한 뒤 이영훈 담임목사와 점심을 함께했다. 


그는 “1978년에도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예배를 드렸었다”면서 “교회가 더욱 성장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앙생활만 할 것 같지만 그는 뼛속까지 경영인이다. 


그는 한글로 제작한 명함을 건넸다. 


세계 어딜 가더라도 그 나라 언어로 된 명함을 만든다고 한다. 


그는 2020년이면 서울에서도 칙필에이 매장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캐티 회장은 “한국은 일본과 홍콩, 싱가포르로 이어지는 ‘칙필에이 환태평양 벨트’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이번에 여러 기업 관계자들을 만나고 젊은이들이 모이는 거리를 방문해 한국의 잠재력을 확인했다”고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24 北선교 '이단·사이비' 경계령...조직적 침투 움직임 / 신천지, 한국교계 비난하며 위력 시위 - 남북 화해 틈타 '발톱' 드러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17
323 "신천지에 속아 허비한 세월 돌려달라" - 신천지 탈퇴자들, 신천지 상대로 '청춘반환소송' 제기, 일본에선 통일교 상대 승소 사례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39
322 100년 전 전쟁터에 울려퍼진 캐럴 "기적" 을 낳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71
321 "전도 못 하면 110만원 내라고?" 신천지의 이상한 계산법 - 신천지, 전도비 명목으로 110만원 요구하며 못 낸 신도는 탈퇴 권고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49
320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신천지 위장단체 - 전국교회앞에서 동시다발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67
319 "가나안교인 절반 이상 교회 떠난 지 5년 이하"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70
318 "동성결혼 기사는 왜 없나" 비난에 "기독인 신념 지키겠다" 호주 웨딩잡지 폐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194
317 MLB 강정호 선수 세례 받다 "하나님 인도대로 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232
316 신혼여행 대신한 밥퍼 봉사 결혼생활의 밑거름 됐죠 - 김종운·이명신씨 부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211
315 일터에서 복음 전하는 "그리스도의 대사" 될것 한직선 '2018 직장선교대회'에 1000여명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40
314 플라스틱 없는 교회 카페 가능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47
313 나쁜 인권조례 폐지네트워크 포럼 - "경남학생인권조례부터 막아야 확산 차단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273
312 신천지, 영등포 전통시장 공들이기 ?---상인들, "물건 팔아주는 데 사이비가 대수냐" vs. "현혹돼선 안돼" 시끌 ... 다음 달 4일 박원순 시장 초청 행사 계획...시 관계자, "들은 바 없다" 일축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269
311 "날 울린 사람들" ...노숙자 변장 목회자가 올린 감동 영상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373
310 '사랑의 점심' 100만 그릇 넘었어요 - 부천 복된교회 '행복 실은 밥차' 20년 만에...매주 800여명 식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313
309 사탄교 탐닉하는 미국인들 급증 "난 죄인도 악마도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67
308 美 여대생, 대학 당국 상대로 소송 - '예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밸런타인데이 카드 배포 막는 건 부당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389
307 <위대한 찬송가 작사가> 전쟁에 팔 잃고도 '하나님 은혜' 찬송가로 만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432
306 밤의 황제에서 목사로...! 10년째 효도관광 봉사하며 어르신 섬겨...이강호 서울 늘사랑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580
305 통일화합 나무 30만 그루 심으러 10월 방북 - '나무 전도사' 한반도녹색평화운동협 장헌일 상임이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