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지하1.jpg

▲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이 예배드리는 모습. 이들의 안전을 고려해 얼굴을 모두 모자이크 처리

했다. <모퉁이돌선교회 제공>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교계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그동안 원활하지 못했던 대북 인도적 지원을 늘리려는 이유에서다. 


북한에서 예배나 행사를 갖기 위한 방북 신청도 줄을 잇고 있다.


북한에는 현재 평양 봉수교회와 칠골교회, 제일교회 등이 있고 출석교인 수는 350~400명 정도다. 

북한 당국은 가정예배 처소(신자 10여명이 매주 모여 예배를 드리는 가정집) 500여곳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평양신학원에서는 목회자도 양성한다.

하지만 교계 일각의 판단은 다르다. 


북한 사회의 특성상 지하교회의 존재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때문에 북한선교 무용론까지 제기된다. 


북한의 지하교회는 과연 존재하는가. 


지하교회를 목격한 증언들이 있음에도 반론이 계속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하교회는 정부의 탄압을 피해 몰래 예배드리는 교회를 의미한다. 


따라서 지하교회는 기존 체제에 저항하는 ‘저항성’과 ‘비밀성’을 특성으로 하고 있다. 


이런 특성은 북한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을 것이라는 추론이 힘을 얻는 이유다.


탈북민 대부분은 북한에서 교회의 존재는커녕 예배드리는 것도 보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최옥 한민족학교장은 “북한은 하나님 얘기를 입 밖에 꺼낼 수 없는 곳”이라고 잘라 말했다. 


북한 주민들이 하나님을 믿게 되면 김일성 일가를 신처럼 모실 수 없게 되니 아예 차단해 버린다는 것이다.


이태원씨는 “북한에서 하나님을 믿으면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간다. 


그런데 북한 형법에 그런 조항이 없다. 때문에 다른 범죄(간첩죄, 국가반역죄 등)로 바꿔 정치범수용소로 보낸다”고 폭로했다.


북한선전대 출신 가수 백미경씨도 “한때 평양이 ‘동양의 예루살렘’으로 불리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오히려 ‘종교가 없어진 유일한 나라’로 불린다”고 했다.

이애란 자유통일문화원장은 “북한의 봉수교회, 칠골교회 등은 진정한 의미의 교회가 아니다. 교회 모형 전시관이다. 



북한지하2.jpg

▲ 북한 지하교회 성도들이 예배드리는 모습. 이들의 안전을 고려해 얼굴을 모두 

모자이크 처리했다. <모퉁이돌선교회 제공>



통일전선부에 등록된 열성분자들이 참석한다”고 했다.


이한별 북한인권증진센터 소장은 “북한은 ‘종교는 아편’으로 규정하고 배척한다. 

공산혁명 완수를 위해 제거해야 할 대상이라고 선전한다. 


이런 사상적인 배경에는 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철학사상과 유신론을 배척하는 무신론이 있다”고 했다. 


또 “북한 주민들은 종교행위를 하면 서로 신고한다”고 했다.


‘북한에도 크리스마스가 있느냐’고 묻자, 최 교장은 “크리스마스 총공세(유엔군이 6·25전쟁 때 크리스마스 때까지 총공격한다는 의미)라는 말은 들어봤다. 


하지만 딱히 어떤 단어인지 풀이해주는 교사는 없었다. 


교사들도 뜻을 모르거나 안다 해도 알려주면 붙잡히니까 무서워서 안 알려준다”고 했다.


탈북 뮤지컬배우 김충성 목사는 “북한영화 ‘이름 없는 영웅들’에서 크리스마스 파티 장면이 나왔다. 하지만 예수님 탄생기념일인 줄은 몰랐다”고 했다. 


이 원장은 “만약 북한에 교회가 있다면 성경책을 가진 사람을 색출해 공개처형하고 감옥에 가두는 것은 뭐라고 설명해야 하나. 크리스마스는 당연히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 선교단체 관계자들의 설명은 탈북민들 얘기와는 달랐다. 


북한에 지하교회와 신자들이 다수 존재한다는 것이다. 


오픈도어선교회 관계자는 북한 내 기독교인 수에 대해 “북한 내부 정보를 바탕으로 그 수를 20만~40만명 사이로 추정하고 있다”며 “어떤 수치를 사용하건 북한에 대한 전반적인 해석은 북한교회가 천천히, 그렇지만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6·25전쟁 전 북한에 약 50만명의 기독교 신자가 있었다. 그러나 전쟁이 일어나자 많은 기독교인은 북한을 탈출했다. 


전쟁이 끝나고 북한에 남은 신자들은 죽임을 당했고, 감옥에 갇히거나 오지로 추방당했다. 

그나마 남아있는 교회는 지하로 숨을 수밖에 없었다.


모퉁이돌선교회 관계자는 “북한교회는 70년간 핍박당하면서도 여전히 건재하다. 


교단에 속한 북한교회는 생존하지 못했지만, 지체로서 그리스도인의 존재는 북한에서 단 한 번도 사라진 적이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교회는 무형의 교회 형태이기 때문에 교인 수 집계가 쉽지 않다”면서도 “적게는 30만명, 많게는 50만명까지 본다. 이유는 해방 전부터 믿음을 지켜온 그루터기 신자, 식량을 구하러 중국에 왔다가 복음을 듣고 돌아간 사람, 감옥에 있는 10만명의 신자, 선교회가 직간접으로 관여하는 수만명의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지하교회의 존재를 확인하는 증언도 잇따랐다. 


에스더기도운동 이용희 대표는 “한 탈북민이 중국에서 복음을 듣고 북한에 들어가 복음을 증거하고 재탈북해 목회자가 됐다”며 “지금 북한엔 지하교회가 있고 비밀리에 전도활동도 계속되고 있다. 북한의 3대 독재체제도 이런 복음활동을 막진 못한다”고 했다.


NK.C에바다선교회 대표 송부근 목사는 “북한에 지하교회를 운영 중”이라며 “고위층이 살던 큰 집 지하벙커를 지하교회로 사용한다. 


십자가도 벽에 걸려 있다. 매주 80~120명이 예배드리고 함께 식사한다”고 전했다.


송 목사는 “한번은 북한 보위부가 지하교회 예배를 눈치 챘다. 


하지만 ‘배고픈 주민들 밥 먹이는데 뭐가 문제인가’라고 둘러댔더니 그냥 넘어갔다”고 했다. 


또 “지하교회 교인이 남조선은 잘사는 것 같다고 말했는데 보위부가 간첩으로 오해해 구속했다.

며칠 뒤 돈을 써서 나온 적도 있다”고 했다.


조기연 아세아연합신학대 북한연구원장은 “중국의 삼자(三自)교회도 어용 교회였다. 하지만 지금은 은혜로운 교회로 변화되고 있다”며 “북한의 봉수교회, 칠골교회 등도 어용 교회지만 외부에서 들어가 전하는 말씀은 진짜 복음이기 때문에 더디긴 해도 하나님의 역사가 진행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2 "선교란 삶과 같아"...일생을 亞 선교에 바쳐 - ... 해방 후 첫 해외 선교사 최찬영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11
231 선교사들의 올림픽 '세계선교대회' 개막 - 21일까지 부산 수영로교회서 열려...선교 전략 등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32
230 "나는 성경을 품고 자유의 세계로 돌아왔다" - 북한서 억류됐다 풀려난 김학송 선교사 美 LA 동양선교교회서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320
229 라마단 기간 이슬람 국가 체류시 신변 유의 - 2018년 라마단 기간 5월 16일 - 6월 15일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327
228 기독영화인들, "영상선교의 길 열어줍니다" - 제3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 서대문 필름포럼서 26일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328
» 북한에 지하교회 "없다", "있다"...진실은? - 목격자 증언 불구 논란 계속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57
226 "교회는 왜 가짜뉴스의 중심이 됐나" - 기윤실, '한국교회 가짜뉴스 세미나'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612
225 성경이 두려운 중국...온라인서도 판매 금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379
224 네팔 선교활동 "주의" 8월부터 개종 요구 등 처벌 kchristian 2018-04-04 365
223 "56개국 의료선교, 내가 아닌 주님이 하신 일" - 의료선교사 230명 사역 담은 책 '땅끝 56개국으로 간 치유사역자들' 에서 선교사들 이구동성으로 고백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36
222 인도의 한국선교사 추방사태 이후 해외선교 전략은? - 리스크 대비한 종합적 관리 시스템 마련을...전문가들 제언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01
221 도시 외곽지역 교회 핍박 "예배 중단 강요당해" - 중국교회 성도, 반중인권단체에 편지(反中)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466
220 "선교사, 전할 입과 말씀 죽을 믿음만 있으면 된다" - 내 이름은 그리스도인입니다/곽희문 지음/아가페북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504
219 KWMA, 인터콥 재조사..이번에는 제대로?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461
218 깨 볶던 실력으로 커피 로스팅...'바리스타 선교' - '목사보다 주민'...충남 보령 시온교회 김영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607
217 외로운 선원들에게 성탄선물과 복음 증거... 오클랜드항구 국제선원선교사 유영준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677
216 "내성결핵환자 치료 늘려주길 희망" - 북보건성...치료약품 수입-북 전달 협력, 육로 확보 등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597
215 "소똥 묻은 강냉이 닦아먹는 곳...그곳이 北" - 북한서 복음 전하다 10년 교화소 생활한 탈북민 황수안씨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631
214 "복 음 광 고" 뉴욕·태국 넘어 시드니·오클랜드서 기독교 본질 외치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891
213 협박·왕따..."그래도 난 기독교인입니다" - 이슬람 국가 키르기스스탄서 현지인 목사 부부가 사는 법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