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승쾌-01.jpg

임승쾌 장로



우리집에서 목적지까지는 약 1시간 15분이 소요된다고 나왔습니다.


그런데 장댓비가 쏟아지는 밤길이라서 약 30분 이상이나 예상보다 지체 되었습니다.


다행히 부흥회는 아직 찬양대가 참석한 성도들과 함께 찬양하고 있어 말씀이 시작되지는 않았었습니다.


지난 금요일 저녁 노바토 크로스 교회에서 부흥회가 열렸습니다.


강사로 초청된 목사님은 저희 내외가 잘 아는 인천의 큰빛교회 담임목사님이셨기에 밤에 빗길을 마다하지 않고 달려갔습니다.


강사 목사님은 또 월요일부터는 밀피타스의 생명수 침례교회에서 4일간 부흥회를 인도 하셨습니다.


6일부터 12일까지 7일간...


규모가 크지 않은 두교회에서 강사 목사님은 혼신을 다하여 말씀을 전하셨습니다.


"거져 받았으니 거져 주라"는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이 강사목사님은 일체 사례비를 받지 않을 뿐더러 비행기티켓도 본교회에서 마련해 온다 들었습니다.


강사를 초청하는 교회에 전혀 부담을 주지 않을 뿐더러 성도수가 많건 적건 간에 기쁨으로 달려가 말씀을 전하시는 목사님 이십니다.


그런데 요즈음 부흥회에는 본교회 성도들도 다 참석하지 않을 정도로 어느교회나 참석인원수가 적어 참석자들 서로가 민망해 할 정도 입니다.


강사 목사님은 그런것에 상관하지 않으시고 시종일관, 영혼 살리는데 쓰임받는 성도들이 되기 위해서는 거룩한 권능을 받아야 하며 권능을 받기위해서는 과거의 지은 죄를 회개하고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하십니다.


세상의 유혹과 음부의 권세를 이길 힘은 오직 기도뿐이니 현재 자신들이 하고 있는 기도시간을 늘려 사탄 마귀와의 싸움에서 이겨나가길 바란다고 주장하십니다.


인생의 연한은 70이요, 강건하면 80이라 했는데 이 짧은 육신의 때에 우리가 영원히 살 영혼의 때를 위해 준비해야 되지 않겠느냐고 설교 간간히 되물으시기도 했습니다.


가깝지 않은 거리를 밤에 운전하며 전해들은 말씀과 또 느낌을 서로에게 말하며 우리 부부는 이번 부흥회를 그렇게 참석했습니다.


우리도 기도시간을 늘리자.


남들이 하는대로 놀것 다 놀고 잠잘것 다 자고 쉴것 다쉬면 어떻게 기도시간을 늘릴것이냐고 따져 물으시던 강사 목사님!!


세상의 재미에 다 참석하다 보면 언제 성경말씀 읽고 기도하겠느냐? 던 목사님의 애절하게 부르짖으시는 모습이 너무 선합니다.


사실 우리에겐 주어진 육신의 잔여기간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몇년, 십년, 이십년이라는 세월은 영혼의 때에 비하면 점의 점에도 불과하지 못합니다.

어느 누구 예외없이 육신의 마지막때(죽음)를 맞게 되고 심판대에 서게 됩니다.


그런데 어제 살았고 오늘도 살았으니 당연히 내일도 살 것이라는 무의식 속에 영원을 살기라도 할 듯 착각 하는 것이 인간입니다.


저희 또한 적지 않은 세월을 건너왔습니다.


말씀을 듣고보니 세월의 수만큼 죄가 쌓였고 시간의 거리만큼이나 주님과 멀어지지 않았나 하는 걱정도 듭니다.


천국과 지옥으로 갈리는 심판이 있음을 진정 믿었어도 머리와 입으로 는 주여, 주여 ! 외치고 회칠한 무덤처럼 외형만 있을 뿐 실상은 허상과 가증과 멸망의 것으로 가득찬 사람은 아닌가?


운전대를 잡고 있으면서도 생각은 온통 강사 목사님의 말씀을 되새겨 보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빛의 자녀인 그리스도인들에게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성경에서 가르쳐 주시고 계시지만 이 세상 임금이 사탄이기에 그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빛의 자녀인 그리스도인이 살아가기란 어렵고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신앙시(1).jpg


세상에서는 네가 당한대로 갚아주는 것이 똑똑하고 잘난 사람들의 처신이지만 성경은 오히려 그를 사랑하고 그를 위해 복을 빌어주라고 말씀하시지 않습니까?


때문에 그리스도인답게 살려고 한다는 것은 우리 능력으로는 어쩌면 불가능한 것이기에 그 어떤 특별한 힘(?)이 요구되는데 이것이 하나님의 자녀로서 가지는 거룩하고 의로운 본성적인 변화가 우리 맘에 일어날때 그 힘이 생길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봤습니다.


이제부터는 성경말씀도 자주 읽고 기도시간도 늘려보자, 이길만이 사탄마귀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길이라고 다짐에 다짐을 해보았습니다.


우리는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요, 대속해 주신 주님의 신부로서 기름 가득찬 등불을 들고 기다립시다.


육신의 때는 그리 길지 않습니다.


짧은 육신의 때에 영적 귀티를 풍기며 살아갑시다.

<본보 발행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81 아이스마일종합치과병원 - 모든치과수슬 스페셜리스트들을 한곳에서 !! image kchristian 2018-04-18 494
6480 소망장로교회 (415) 385-4423 image kchristian 2018-04-18 492
6479 산호세 생명의 강 교회 - (408) 218-2087 image kchristian 2018-04-18 490
6478 [한국일보 새독자 캠페인] "백종원 요리책"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69
6477 "주행 한의원" (더블린/산호세) - (925) 828-7575 image kchristian 2018-04-18 482
6476 선스타 청소 재료상 - 교회/식당/사무실 빌딩/호텔/ 청소 재료상 (510) 252-1152 image kchristian 2018-04-18 526
6475 NEW 세라젬 V3 의료기 - 세라젬으로 척추를 관리하여 건강회복의 기적을 체험하십시요. image kchristian 2018-04-18 498
6474 아쿠아이오스 정수기 "월 $25.00+tax" , 노비타 비데 <지금 신청하세요!!> image kchristian 2018-04-18 439
6473 국가 기도의 날 "베이지역 연합 기도회" 5월 6일 (주일) 오후 5시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05
6472 육신의 때에 영혼의 때를 준비하자 - 인천큰빛교회 권오성목사 크로스교회, 생명수침례교회서 말씀전해 ... 우리를 죄악으로 이끄는 음부의 권세에 맞서 싸울 힘과 무기는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567
6471 "나도 천국 가고파" - 美 할머니 한국어린이 찬양듣고 예수님 영접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82
6470 '국가기도의 날' 맞아 한인교계 연합기도회 - 5월 3일 주님세운교회 kchristian 2018-04-11 536
6469 해군발전협회 미서부지부 창립식 - "회원 및 지역사회와 모국에 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515
6468 육신의 때에 영혼의 때를 준비하자 - 인천큰빛교회 권오성목사 크로스교회, 생명수침례교회서 말씀전해 ... 우리를 죄악으로 이끄는 음부의 권세에 맞서 싸울 힘과 무기는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577
6467 아버지가 살아야 가정이 산다 ! - 제 29기 산호세 아버지학교 4월 21,22일 28,29일 산호세 한인장로교회 kchristian 2018-04-11 552
» [발행인 칼럼] 영적 귀티를 풍기며 삽시다 !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56
6465 사진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545
6464 진정한 기쁨은 나누는 삶에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511
6463 기독교인 절반 이상 지난 1년간 전도 경험 없어 kchristian 2018-04-11 519
6462 원보이스 컨퍼런스 2018 - 5월 13일 주일 오후 4시... 산호세 한인장로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