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나목사.JPG



지난해 10월 25일, 예장통합총회 동남노회의 제73회 정기노회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당시 노회장으로 자동승계가 예정돼있던 김수원 부노회장의 노회장 승계가 제지당했기 때문이다. 


김수원 목사는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청빙안은 적법하지 않다며 교회로 돌려보냈었고, 이는 월권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에 노회장이 될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격론끝에 동남노회는 투표로 새 노회장을 선출한 뒤, 김하나 목사의 명성

교회 청빙안을 통과시켰다.


이날 이뤄진 노회 임원선거가 적법했는지를 다루는 예장통합총회의 재판이 이어졌고, 재판국은 서울동남노회 임원선거 무효 소송을 인용하는 판결을 내린 것이다.


이에 대해 교계 시민단체들은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세습반대운동연대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노회 파행의 책임은 오롯이 명성교회측에 있고, 이번 판결은 규칙을 바로세우고 노회를 정상화 하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학생들도 입장문을 내고 판결에 환영 입장을 밝혔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3 "공동의회에서 목사해임 할 수 있어" 교회개혁실천연대 포럼에서 제기 돼 kchristian 2018-03-21 271
1682 세기총 대표회장에 정서영 목사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267
1681 주기철 목사 고문당한 옛 의성경찰서 - 기독역사 사적지로...예장합동, 3·1운동 100주년 앞두고 순교신앙 품은 장소들 사적지 지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267
1680 한끼 금식·미디어 절제 '사순절 고난 동참' 캠페인 - 금식한 쌀은 네팔 빈곤 가정에 전달, 물 아껴 쓰자는 '자발적 불편' 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281
1679 최근 인도 활동 한인 선교사 160여 명 추방 kchristian 2018-03-14 278
» 김하나 목사 청빙안 통과시킨 노회 임원선거 무효판결 환영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268
1677 국제친선조찬기도회 열려 세계 기독인들 친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276
1676 성경 전체 번역된 언어 674개로 조사 kchristian 2018-03-14 252
1675 '北의 깜짝 카드'... 억류된 사역자들 조기 석방될까 ? - 교계, 석방기도·구명운동 전개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282
1674 "사순절 한끼 금식으로 北 결식아동 후원을" - 국제사랑재단...1만원 기부하면 北 아동 한달 먹여 imagefile kchristian 2018-03-07 296
1673 샬롬나비행동 "미투운동 계기로 회개운동 일어나야" kchristian 2018-03-07 290
1672 놀이미디어교육센터 미디어 금식 캠페인 kchristian 2018-03-07 290
1671 한국공공정책개발연 종교인 과세 문제점 제출 kchristian 2018-03-07 289
1670 "문재인 정권퇴진" 구호난무 구국 기도회 - "태극기 부대와 함께한 사실상 정치집회"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8-03-07 290
1669 평창동계올림픽선교위원회 "패럴림픽 때에도 사역" kchristian 2018-02-21 275
1668 학생인권조례는 양심·신앙의 자유 침해... 헌법소원심판 청구한 곽일천 서울 디지텍고 교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86
1667 교회가 '미투' 태풍 겪지 않으려면 - "성폭력 예방대책·처벌제도 보완" 교계 내에서도 목소리 커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67
1666 '성범죄' 정명석 만기출소...신도들 여전히 '숭배' - 기독교복음선교회(JMS)내 교주 우상화 실태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70
1665 평창올림픽 선수촌 종교관 주일예배 "강하고 담대한 레이스 펼치길"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53
1664 "메달 세레머니에서 하나님께 영광 드러내"... 값진 메달을 따고도 악성 댓글에 시달린 서이라 선수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