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074803.jpg

▲ 기도자학교에 참가한 영국 교회 성도들이 일어선 채  손을 들고 기도하는 모습.




3300명에 달하는 교인들이 매일 1시간씩 릴레이 기도를 이어간다. 

하루 3시간씩 기도하는 ‘별동대’도 운영 중이다. 

마치 24시간 쉬지 않고 가동되는 ‘기도발전소’ 같은 교회가 있다. 

의정부 광명교회(최남수 목사) 이야기다.


기도 불꽃으로 부흥 경험


기도 운동을 처음 제안한 이는 최남수 담임목사다. 


그는 1992년 3월 경기도 의정부시 회룡역 앞 상가에 첫 성전을 마련했다. ‘새 일을 행하리라’를 교회 표어로 정한 최 목사와 교인들이 힘을 쏟은 건 전도와 양육이었다. 


교인들이 하나둘 모이는 속도가 빨라졌다. 


94년 12월, 의정부시 평화로에 예배당 부지를 계약했다.

기도가 목회 전면에 등장한 건 96년이었다. 


당시 교회는 ‘거지라도 좋사오니 기도의 기적을 일으키자’는 기치를 내걸었다. 

가진 게 다 없어지고 거지가 될지언정 마지막까지 기도의 불꽃을 꺼뜨리지 않겠다는 신앙적 절박함을 담은 표어였다.


개척 26년 만에 광명교회는 현재 등록교인 1만명을 넘어선 대형교회가 됐다. 

인구 43만여명의 소도시에서 이뤄진 광명교회의 성장은 인상적이다. 

광명교회 성장 동력은 의심할 여지없이 기도다. 


하지만 무엇을 하든 시작과 끝은 기도다. 


700일 특별기도회와 같은 장기 기도집회를 이어갈 수 있는 것도 교회의 저력을 보여주는 단면이다. 



기도선교사, 영국에 첫 파송


‘기도로 선교지를 든든히 세운다’는 교회 도전은 이미 열매를 맺고 있다. 

영국 사례가 대표적이다. 


교회는 2010년 영국에 첫 기도 선교사들을 파송했다. 

영국은 성공회와 감리교가 태동한 나라다.  


광명교회는 잠자는 신앙의 거인을 깨우겠다는 야심 찬 다짐을 했다. 


2008년 세계기도자학교를 설립한 교회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영국에 기도 선교사를 파송했다.  기도 선교사 수가 연인원 1600명을 넘어섰다. 


매년 200명 안팎으로 파송된 선교사들은 영국 전역에 있는 교회를 두루 방문했다. 

이들은 현지 교회 강단에서 밤을 새우며 쉬지 않고 릴레이 기도를 했다. 

영국 기독교인에겐 낯선 풍경이었다. 


하지만 그들의 마음이 조금씩 열리기 시작했다.


“광명교회가 기도의 열정을 깨웠다.” 

기도 선교사가 훑고 간 영국 교회들의 하나같은 반응이다. 


광명교회 기도 선교사들이 교회를 찾은 건 2014년 9월 18일. 


마침 브리스톨을 방문 중이었던 영국 성공회 수장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는 한국의 선교팀이 기도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일부러 호프 공동체 교회를 찾았다.


당시 캔터베리 대주교와 최 목사의 만남이 이뤄졌다. 


캔터베리 대주교는 “영국 교회의 가장 큰 이슈가 갱신인데 기도야말로 교회를 새롭게 만드는 중요한 자산”이라며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 함께 마음을 모아 기도하는 건 내가 일생 꿈꾸던 일이었는데 영국을 방문해 영국 교회를 위해 기도해주는 한국교회에 감사드린다”며 최 목사와 기도팀을 격려했다.


이 교회 실라스 크롤리(55·기도팀 담당) 목사는 광명교회의 기도 선교를 출애굽기 17장에 등장하는 ‘아론과 훌’에 비유했다. 


크롤리 목사는 “광명교회는 결실 없는 목회에 지친 내게 힘을 불어넣어준 아론과 훌이었다”며 “최근 브리스톨 지역 교회들이 연합 기도집회를 가지면서 ‘브리스톨 성시화’를 꿈꾸는 것은 모두 광명교회 덕분”이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23 "신천지에 속아 허비한 세월 돌려달라" - 신천지 탈퇴자들, 신천지 상대로 '청춘반환소송' 제기, 일본에선 통일교 상대 승소 사례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17
322 100년 전 전쟁터에 울려퍼진 캐럴 "기적" 을 낳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46
321 "전도 못 하면 110만원 내라고?" 신천지의 이상한 계산법 - 신천지, 전도비 명목으로 110만원 요구하며 못 낸 신도는 탈퇴 권고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28
320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신천지 위장단체 - 전국교회앞에서 동시다발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43
319 "가나안교인 절반 이상 교회 떠난 지 5년 이하"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48
318 "동성결혼 기사는 왜 없나" 비난에 "기독인 신념 지키겠다" 호주 웨딩잡지 폐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179
317 MLB 강정호 선수 세례 받다 "하나님 인도대로 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215
316 신혼여행 대신한 밥퍼 봉사 결혼생활의 밑거름 됐죠 - 김종운·이명신씨 부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196
315 일터에서 복음 전하는 "그리스도의 대사" 될것 한직선 '2018 직장선교대회'에 1000여명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27
314 플라스틱 없는 교회 카페 가능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32
313 나쁜 인권조례 폐지네트워크 포럼 - "경남학생인권조례부터 막아야 확산 차단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254
312 신천지, 영등포 전통시장 공들이기 ?---상인들, "물건 팔아주는 데 사이비가 대수냐" vs. "현혹돼선 안돼" 시끌 ... 다음 달 4일 박원순 시장 초청 행사 계획...시 관계자, "들은 바 없다" 일축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246
311 "날 울린 사람들" ...노숙자 변장 목회자가 올린 감동 영상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357
310 '사랑의 점심' 100만 그릇 넘었어요 - 부천 복된교회 '행복 실은 밥차' 20년 만에...매주 800여명 식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299
309 사탄교 탐닉하는 미국인들 급증 "난 죄인도 악마도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52
308 美 여대생, 대학 당국 상대로 소송 - '예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밸런타인데이 카드 배포 막는 건 부당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375
307 <위대한 찬송가 작사가> 전쟁에 팔 잃고도 '하나님 은혜' 찬송가로 만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416
306 밤의 황제에서 목사로...! 10년째 효도관광 봉사하며 어르신 섬겨...이강호 서울 늘사랑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564
305 통일화합 나무 30만 그루 심으러 10월 방북 - '나무 전도사' 한반도녹색평화운동협 장헌일 상임이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594
304 "여기가 도서관이야, 교회야 ?" - 북악하늘교회 '북악하늘 도서관장' 임명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