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일천11.jpg

▲ 곽일천 서울 디지텍고 교장이 20일 서울 용산구 디지텍고 교장실에서 인터뷰하며 학생인권조례에 대해 헌법소원심판 청구서를 제출한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곽일천(63) 서울 디지텍고 교장은 최근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 심판청구서를 제출했다. 


‘미니 차별금지법’으로 불리는 학생인권조례가 헌법이 보장하는 양심·종교·사상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서울행정법원에는 서울시교육청을 상대로 학생인권조례 무효확인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기독교사 등 10여명이 각각 청구인과 원고로 나섰는데, 교장 신분으로 동참한 이는 곽 교장이 유일하다.


20일 서울 용산구 디지텍고에서 만난 곽 교장은 “한국사회에서 정치인들이 한 표라도 얻기 위한 얄팍한 생각으로 무책임한 정책을 남발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가장 대표적인 예가 학생인권조례”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2년 진보교육감이 서울시교육감을 맡고 있을 때 교장이나 교사들과 제대로 된 토론도 없이 두발자유화와 체벌금지, 혼전임신·동성애 등을 옹호하는 학생인권조례를 통과시켰다”면서 “학생인권조례가 학교현장에서 사실상 차별금지법 역할을 하며 동성애와 사이비종교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차단하고 미션스쿨이 추구하는 신앙의 자유를 심대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곽 교장은 미국 보스턴 노스이스턴대와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에서 환경정책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가천대 지역개발학과 교수를 거쳐 2000년부터 3년간 유엔 환경담당관으로 근무했다. 그는 디지텍고 설립자인 모친의 뜻을 이어 8년 전부터 교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그는 “학생 인권은 당연히 보장돼야 하지만 나쁜 학생인권조례가 보장하려는 ‘인권’은 학부모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면서 “미성숙한 청소년이 동성애 임신 출산 등을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는 자유를 주자는 개념으로, 사실상 방종에 가깝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어 “독소조항이 들어간 지금의 학생인권조례로는 학생들에게 자기절제와 책임감, 정직성이라는 정신적 가치를 가르칠 수 없다”면서 “진정한 인권과 자유에는 책임이 반드시 수반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 교장 등은 헌법소원 심판 청구와 행정소송에서 학생인권조례를 잘못 만든 지방자치단체의 월권행위와 조례의 법적 근거 미비를 집중 공략할 예정이다.


곽 교장은 “학생 기본권 관련 업무는 국가사무이며, 지자체가 학생인권조례를 만드는 건 명백한 월권”이라며 “초·중등교육법상 학교생활과 관련된 규칙제정권은 학교장에게 위임돼 있는 만큼 근거도 없는 학생인권센터와 학생인권옹호관부터 바로잡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기 광주 서울 전북에서 통과된 ‘나쁜’ 학생인권조례가 교권과 미션스쿨의 정체성을 약화시키고 있기에 무슨 일이 있어도 폐지시켜야 한다”면서 “지금이야말로 신앙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가짜 인권, 악법에 맞서 싸울 때”라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70 "문재인 정권퇴진" 구호난무 구국 기도회 - "태극기 부대와 함께한 사실상 정치집회"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8-03-07 449
1669 평창동계올림픽선교위원회 "패럴림픽 때에도 사역" kchristian 2018-02-21 399
» 학생인권조례는 양심·신앙의 자유 침해... 헌법소원심판 청구한 곽일천 서울 디지텍고 교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428
1667 교회가 '미투' 태풍 겪지 않으려면 - "성폭력 예방대책·처벌제도 보완" 교계 내에서도 목소리 커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410
1666 '성범죄' 정명석 만기출소...신도들 여전히 '숭배' - 기독교복음선교회(JMS)내 교주 우상화 실태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427
1665 평창올림픽 선수촌 종교관 주일예배 "강하고 담대한 레이스 펼치길"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422
1664 "메달 세레머니에서 하나님께 영광 드러내"... 값진 메달을 따고도 악성 댓글에 시달린 서이라 선수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410
1663 남방한계선 철책 앞 기도 "한반도에 평화를 주옵소서"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445
1662 "김하나 목사, 사임하십시오" - 이번엔 장로, 권사, 안수집사들 세습반대 kchristian 2018-02-14 422
1661 충남 인권조례 폐지, 전국 운동으로 확산 - "인권위법·인권조례 폐지 운동 지방선거 출마자 검증 추진" kchristian 2018-02-14 433
1660 예수님의 고난을 묵상해요...14일부터 사순절 - 통합·기성·기감 묵상집 발표, 예장합동·고신 등 보수교단은 고난주간에 의미 부여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407
1659 "동성애 반대 이론적 기반 제시" 26~27일 온누리 교회 kchristian 2018-02-14 429
1658 기독선수 34명 믿음의 레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419
1657 해외 파송 선교사 58% "노후 대책 없다" - 38%는 국민연금 가입 안돼, 절반 "은퇴 후 한국서 살고 싶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458
1656 입영거부 '여호와의 증인' 신도 항소심도 무죄 kchristian 2018-02-07 454
1655 교단·선교단체들이 권하는 '사순절 보내기'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443
1654 동성애 옹호 논란 EBS '까칠남녀' 조기 종영 kchristian 2018-02-07 455
1653 동성애 옹호 조례, 충남도 지자체 최초로 폐지 - '충남도민인권조례 폐지안' 통과 의미와 전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416
1652 2000여명 나라 위해 7끼 금식기도 "우리의 간구를 들으소서" - '느헤미야 국가금식기도성회' 4박 5일간 흰돌산기도원서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444
1651 사이비 '신천지' 논쟁으로 뜨거워진 청와대 게시판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