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2.JPG


최근 법조·문학·연극계 등을 중심으로 ‘미투(#metoo)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교계 내에서도 미비한 성폭력 예방 대책과 처벌 제도를 보완해 성폭력을 근절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국내선교부는 19∼20일 서울 종로구 율곡로 여전도회관에서 ‘교회 내 성폭력 예방 지도자 과정’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전국 67개 노회에서 추천을 받거나 총회 산하 기관에서 사역 중인 목회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이 참여했다.


‘교회 내 성폭력 예방 교육과정 필요성의 이해’를 제목으로 강의한 홍인종(장신대) 교수는 “사탄은 여전히 하나님의 일을 방해하며 교회 특히 목회자의 파멸을 위해서 성을 사용하고 있음을 상기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홍 교수는 “목회자들은 성도들의 고충과 고민을 듣고 상담하는 사역을 피할 수 없다”며 “이 과정에서 지나치게 감정을 이입하거나 문제에 과도하게 개입하는 실수를 범하기도 하는데 이로 인해 자칫 의지가 무너져 내담자에 대한 성적 친밀감이 형성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목회 상담의 특성상 단 둘이 만나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 반드시 자신의 위치를 알리고 보호받을 수 있는 공개된 장소에서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내 주요 교단 중에 헌법에 성범죄를 처벌 대상으로 명확히 규정한 곳은 없다. 


‘교회 내 성폭력의 예방과 극복’에 대해 홍보연(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목사는 “예장통합과 기독교대한감리회, 한국기독교장로회 등의 여성 교역자와 성도들을 중심으로 교단에 성폭력특별법을 제정할 것을 촉구하고 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교회의 상황은 국내와 대비된다.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독일 개신교회(EKD), 캐나다연합교회(UCC) 등은 교단이 앞장서 성범죄 피해 신고·상담 접수 기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성범죄를 저지른 목회자에게는 면직, 출교 등의 처벌이 뒤따른다. 


또 피해자 구제 대책과 절차 등을 자세히 안내하는 등 교단이 피해 구제 과정에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


홍 목사는 “목회자의 성폭력·성범죄는 우월적 지위를 악용하는 것”이라며 “성폭력 예방 교육뿐 아니라 사회법에 따른 처벌과 함께 파면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할 것을 교단 헌법에 명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사회 성문화와 교회의 건강한 성’에 대해 강의한 백광훈(문화선교연구원장) 목사는 “목회자들이 권위를 찾기 위해서는 일반인보다 훨씬 높은 도덕성을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예장통합은 성폭력 예방 지도자 과정을 이수한 이들에게 수료증을 발급하고 각 노회와 개교회에서 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도록 할 계획이다.


기독교 시민단체들은 정부 등에 성폭력 문화 해소책 마련을 요청했다. 


한국YWCA연합회(회장 한영수)는 최근 성명서를 발표하고 “미투 운동을 촉발한 검찰 내부의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철저한 전수조사와 민간 기업에서 여성을 성적 대상이나 오락거리로 취급하는 문화의 근절”을 촉구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5 명성교회 세습 관련 재판 어떻게 되나 - 이만규 재판국장 총회 만류에도 사임 의사..선고 미뤄질 가능성도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633
1684 예장합동, 제 102회기 이단대책세미나 개최 kchristian 2018-03-21 722
1683 "공동의회에서 목사해임 할 수 있어" 교회개혁실천연대 포럼에서 제기 돼 kchristian 2018-03-21 606
1682 세기총 대표회장에 정서영 목사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610
1681 주기철 목사 고문당한 옛 의성경찰서 - 기독역사 사적지로...예장합동, 3·1운동 100주년 앞두고 순교신앙 품은 장소들 사적지 지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647
1680 한끼 금식·미디어 절제 '사순절 고난 동참' 캠페인 - 금식한 쌀은 네팔 빈곤 가정에 전달, 물 아껴 쓰자는 '자발적 불편' 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649
1679 최근 인도 활동 한인 선교사 160여 명 추방 kchristian 2018-03-14 655
1678 김하나 목사 청빙안 통과시킨 노회 임원선거 무효판결 환영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691
1677 국제친선조찬기도회 열려 세계 기독인들 친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660
1676 성경 전체 번역된 언어 674개로 조사 kchristian 2018-03-14 588
1675 '北의 깜짝 카드'... 억류된 사역자들 조기 석방될까 ? - 교계, 석방기도·구명운동 전개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600
1674 "사순절 한끼 금식으로 北 결식아동 후원을" - 국제사랑재단...1만원 기부하면 北 아동 한달 먹여 imagefile kchristian 2018-03-07 652
1673 샬롬나비행동 "미투운동 계기로 회개운동 일어나야" kchristian 2018-03-07 655
1672 놀이미디어교육센터 미디어 금식 캠페인 kchristian 2018-03-07 652
1671 한국공공정책개발연 종교인 과세 문제점 제출 kchristian 2018-03-07 614
1670 "문재인 정권퇴진" 구호난무 구국 기도회 - "태극기 부대와 함께한 사실상 정치집회"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8-03-07 707
1669 평창동계올림픽선교위원회 "패럴림픽 때에도 사역" kchristian 2018-02-21 563
1668 학생인권조례는 양심·신앙의 자유 침해... 헌법소원심판 청구한 곽일천 서울 디지텍고 교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605
» 교회가 '미투' 태풍 겪지 않으려면 - "성폭력 예방대책·처벌제도 보완" 교계 내에서도 목소리 커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561
1666 '성범죄' 정명석 만기출소...신도들 여전히 '숭배' - 기독교복음선교회(JMS)내 교주 우상화 실태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