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암송1.JPG

▲ 성경 1000절 이상을 암송하는 김성진군(왼쪽 두 번째)이 25일 경북 구미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성경암송예배를 드리는 모습.



성경 900절을 줄줄 외워 화제가 된 김성진(13)군. 

김군은 지난 11개월 동안 100여절을 더 외워 현재 1000절 이상의 성경 말씀을 암송하고 있다.



3개월 전, 

1000절 암송 돌파


경북 구미성은교회에 출석하는 성진군은 어머니 손영화(43) 집사 지도에 따라 3세부터 성경말씀을 암송하기 시작했다. 


말씀 암송은 꿀벌이 먼 거리를 날아가는 원리와 비슷하다. 


꿀벌은 처음에 300m를 갔다가 돌아오고 다시 600m, 다시 1㎞를 날아가는 등 거리를 늘린다. 

말씀 암송 역시 하루에 1절씩 범위를 점점 넓힌다.


성진군은 26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3개월 전에 1000절 암송을 돌파했는데, 1주일 전부턴 영어성경 말씀을 암송하고 있다”면서 “외웠던 걸 잊지 않으려고 암송예배를 드리며 하루에 40분간 100절 단위로 계속 복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초등학교 2학년인 동생 영진(9)군도 400절을 외운다.


성진군은 학업성적도 우수하다. 손씨는 “성진이가 6학년 1학기 때 전 과목 100점을 맞아 전교 1등을 했고 졸업식 때는 우수장학생 상을 받을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아이들이 말씀을 암송하다 보니 사건이 생길 때마다 말씀에서 답을 찾곤 한다”면서 “암송 일기도 매일 쓰고 있는데, 삶 속에서 그 말씀이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매일 점검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강단 기도" 가 교회 부흥으로


2012년 12월 15일 부임 이후 365일 강단에서 잠을 자며 성도들을 위해 중보기도 하는 정규재(52) 서울 강일교회 목사는 여전히 10㎡(약 3평)의 강단에서 기도한다.  현재 1837일째다. 


감기 걸린 목소리로 전화를 받은 정 목사는 “기사가 나간 뒤 ‘강일교회는 기도하는 교회’로 통한다”며 “목회에 진정성이 느껴졌는지 많은 성도들이 찾고 있다. 


600여명이던 성도는 1000명까지 불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성도들의 기도제목이 적힌 중보기도 카드를 붙들고 기도한 뒤 전기매트에서 잠을 잔다. 

정 목사는 “과거엔 200명의 기도제목을 읽고 기도하는 데 2시간이 걸렸는데, 지금은 기도카드가 500장으로 늘어나면서 기도시간도 늘었지만 행복하다”며 웃었다. 


이어 “남성 부교역자 1명이 자신도 기도 목회를 배우고 싶다며 중보기도실에서 철야기도를 시작했다”면서 “내년부턴 집중적으로 기도목회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성경암송2.JPG

▲ ‘현대판 사도 바울’로 불리는 이정훈 울산대 교수(왼쪽)가 지난달 10일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에서 열린 특별집회에서 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로부터 소개를 받고 있다. 



'현대판 사도 바울' ,

"바쁘다 바빠"


‘출가했던 교회 저격수, 열혈 크리스천이 되다’의 주인공 이정훈 울산대 법학과 교수는 요즘 외부 강연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교회나 연합회 강의가 매주 4회 이상 잡혀 있다. 


출가했던 군종법사이자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의 설립 멤버로, 유령 같은 종교편향 논리를 만들어 한국교회 공격에 앞장섰던 그는 2007년 설교말씀을 듣다가 고꾸라졌다. 


‘현대판 사도 바울’처럼 말이다(행 9:1∼19).


이 교수는 “교회를 공격하는 반기독교 사상의 실체를 알려 달라며 강의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 강의를 체계적으로 만들어 온라인에 올릴 생각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만든 종자연 때문에 피해를 본 서울 사랑의교회를 지난달 찾아가 종교 편향의 실체를 소개했다. 


최근엔 부산 부전교회(박성규 목사)에 등록해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 


이 교수는 1999년 군에서 군종법사로 복무할 때 같은 부대 군종목사였던 박성규 목사를 포교 경쟁에서 꼭 이기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교수는 “조만간 연구소를 만들어 한국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는 사상에 맞설 전략과 정책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0 '가나안 성도' 5년 새 배로 늘어 - 한목협 '2017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kchristian 2018-01-03 539
1629 한국교회에 대한 호감도 "개신교 9.5%, 불교는 40.6%"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조사 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538
» '성경 암송왕' 성진이, 이젠 1000절까지 술술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539
1627 통합 목회자들의 외침 "하나님의 공의 드러나길" - 예장통합 재판국, 동남노회 선거무효소송 첫 심리.. 15명 전원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612
1626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찾아오는 "성탄 선물" - 37년째...16년째... 은혜와 감동 전하는 두 공연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610
1625 <교계, "가나안교회" 사역주목> 우리는 가나안교회 로 간다 - '새로운' 교회 찾아다니는 가나안신자 190만명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583
1624 명성 교인들 "김하나 목사님 사임하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632
1623 "민족 평화, 교회 변혁의 십자가 감당하자 " - 이홍정 NCCK 총무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592
1622 노숙인 특수목회 이병선 목사 '도둑 맞은 헌금'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602
1621 '2017년 좋은교회'를 소개합니다 - 기독교윤리실천운동, '2017년 좋은 교회상' 시상식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627
1620 "제자훈련에 미친 사람" 영화 '광인 옥한흠' 시사회...28일 극장 개봉, 18일 시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635
1619 주요 교단들로 구성된 한국교회총연합 총회 개최 - 3개로 나뉜 보수연합기관 통합 작업 앞으로 과제로 남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625
1618 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 성토 - "이제라도 뉘우쳐 돌이킬 수 있길"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656
1617 "탈북민 선교가 북한 선교 첫걸음" - 北에 고향·가족 둔 사람들 위로한 '하나로 음악제'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605
1616 "종교인 세무조사 배제해달라" - 보수교계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836
1615 "기독교인 회개로 국난 극복하자" 한기총 주최...회개와 구국기도회 - 5000여명 참석자들 굳건한 한·미동맹 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866
1614 "한국교회와 나라 위해" 원로목회자들 통성 기도 -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 재단, 충남서산 이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873
1613 23년 짧은 삶 속 큰 사랑 남겨 - 의사자 인정된 서명신씨의 살신성인, 항상 성경 지니고 다녔던 청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839
1612 "신사참배 회개 운동 대형 부흥집회 열겠다" - 한기부 새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당선 인사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850
1611 '머슴 목회자' 이자익 총회장을 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