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총연합제1회총회.jpg

▲한국교회총연합은 지난 8월 출범했지만, 사실상 정기 총회를 기점으로 정식 활동을 시작한다. 앞으로 사회 현안 등에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기독교대한감리회 등 30개 교단이 중심이 된 보수 교계 연합기구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5일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한교총의 출범은 예장통합과 합동, 대신, 감리교, 성결교, 순복음, 침례교 등 한국교회 주요교단 대부분이 동참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한국교회총연합, 정기총회 개최


공동 대표회장으로는 예장합동총회 전계헌 총회장과 예장통합총회 최기학 총회장,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기하성 여의도총회 이영훈 총회장 등 현직 총회장 4명이 선임됐다. 

당초 예장통합총회와 예장합동총회, 감리회 등 세 교단의 수장들이 공동 대표회장을 맡을 예정이었지만, 이영훈 총회장이 총회 당일 공동 대표회장에 추가로 선임됐다.


한교총은 '1인 대표회장 체제'가 아닌 4인 공동 대표회장 체제를 도입해 한국교회 병폐로 지적돼온 금권선거를 원천부터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는 분석이다.


설교를 전한 예장합동총회 김선규 전 총회장은 "교회 지도자들이 도덕적으로 회복될 때 한국교회도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교총은 또 결의문을 통해 동성애 문제 등 최근 교계 현안에 대해 각 교단의 역량을 모아 공동 대처하기로 했다.



의견 차이로 한국교회연합과의 통합 불발


주요교단들이 중심이 된 한교총은 지난 8월 16일 한국교회연합, 한교연과 하나됨을 선언하며 한국기독교연합이란 이름으로 출범한다고 선포한바 있다.


하지만, 지난 달 한교연이 한교총과 통합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이름을 '한국기독교연합, 한기연'으로 변경하면서 한교총은 혼선을 피하기 위해 출범식 당시 선포한 '한기연 이란 명칭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한교총'이란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것이다.


한교연 측은 최근 통합 불발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한교총 쪽으로 책임을 미뤘다. "대형교단 중심의 한교총이 한교연에 속한 작은 교단들을 홀대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교총이 해결해야할 과제로 제시되는 대목이다. 한교총이 공식 출범함에 따라 보수 연합기관은 현재 한기총과 한기연을 포함해 3개로 나뉘게된 상태다. 


한교총이 보수 연합기구들의 통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실이 녹록지 않아 보이는 가운데 연합의 과정을 어떻게 풀어갈지 주목된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788 '배임 증재' 징역 8개월형 법정 구속 - 총신대 김영우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23
1787 "복음 전파 방해" 사회복지사업법 개정안 철회 -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23
1786 명성교회, PD수첩에 대한 입장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20
1785 기독교계, 지진 피해 인도네시아 긴급구호 앞장서 -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식량과 생필품 전달 위한 긴급구호팀 파견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38
1784 백석대 재학생·교직원 헌혈증 7천7백 장 기증 kchristian 2018-10-03 28
1783 한교총, "한기연과의 통합 논의 계속한다" kchristian 2018-10-03 23
1782 교인수 가장 많은 교단은 예장통합총회 kchristian 2018-10-03 21
1781 감리교 9개 연회 새 감독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21
1780 "여성 총회장 시대 먼저 열어 자부심" - '예장 교단 첫 여성 총회장' 개혁총연 정상업 총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16
1779 예장합신, 전능신교 이단 규정 kchristian 2018-09-26 45
1778 "세월호 사건 배후 구원파" 명예훼손 해당 안돼 - 대법원, 기독교복음침례회의 상고 기각 kchristian 2018-09-26 39
1777 명성교회 세습문제 남은 과정은? - 다음 달 15일 재판국 첫 모임.. 재심 절차 속도낼 듯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48
1776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교회들> 생사화복의 주관자는 오직 하나님 한분 뿐 - 조상 섬긴다는 이유로 제사지내는 것은 우상숭배 행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41
1775 호남신학대의 "동성애자 입학제한" - 대교협 "절차적 문제 지적.. 신학교 특수성 침해 아냐"문제제기...교회언론회, 종교자유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8
1774 대한민국의 10대-30대, 여전히 헬조선인가? 사망원인 1위는 극단적 선택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5
1773 한국관광공사, 신천지 HWPL 행사 만찬 비용 지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2
1772 '5가지 사랑의 언어'...부부갈등 예방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25
1771 무분별한 이단 규정과 신학 사상 연구 - 임보라 목사 등 이단 규정..절차 신중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28
1770 복음주의 6개 단체 예장합동에 공개질의 kchristian 2018-09-19 43
1769 폭주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2017년 민간인 22000명 피살" kchristian 2018-09-19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