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황수안.JPG

▲ 탈북민 황수안씨가 28일 충남 천안 서평교회에서 절절했던 자신의 삶과 신앙을 간증하고 있다. 북한에서 복음을 전하다 10년간 감옥생활을 했지만 성경 말씀처럼 고난이 오히려 유익이 될 것이라고 했다.



탈북민 황수안(35·회사원)씨는 눈을 감고 감회에 젖었다. 애써 참던 눈물이 번졌다. 

성경을 품고 고향인 함경북도 무산에 들어가 복음을 전하다 체포돼 노동교화소에서 보낸 10년이 기억의 저편에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

황씨의 이야기는 1998년 1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북한 주민 대다수가 굶주림 속에 사투를 벌였던 ‘고난의 행군’ 시절, 식량배급이 끊긴 북한은 아수라장이었다. 

그의 가족도 대부분 영양실조로 사망했다.너무 배가 고파 꽁꽁 언 두만강을 건넜다. 

열여섯 살의 ‘꽃제비’였다. 


며칠 길을 헤매다 교회를 찾았다. 성경을 읽고 쓰면서 신앙체험을 했다.  예수님이 자신의 죄 때문에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셨다고 믿게 됐고 그간의 불안감이 사라졌다.  하나님이 늘 지켜주신다는 목사님 말씀이 너무나도 그의 심장을 기쁘게 했다. 성령을 체험했다. 


그때 눈앞에 클로즈업된 요한복음 3장 16절 말씀.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복음을 전해야겠다는 사명감으로 가득 찼다. 

한데 문제가 생겼다. 향수병이 난 것이다. 


밤마다 고향 생각이 났다. 


고향 친구에게 자신이 경험한 예수님을 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그는 2001년 1월 고향으로 향했다. 


안주머니에는 때 묻은 성경이 들어있었다. 성경공부를 같이 한 탈북자들은 가지 말라고 말렸다. 하지만 그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배고파 탈북했으니 북한 당국이 자비를 베풀어 줄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귀향 두 달 만에 체포됐다. 


3년 만에 나타났다고 동네 주민이 신고한 것이다. 


친구와 친구 엄마에게 복음을 전한 것도 발각됐다. 


“보안원들이 친구 엄마를 불러 제가 기독교를 전파한 것을 불라고 윽박질렀어요. 그분은 살려고 그랬는지 그렇다고 자백하더군요. 가택수색을 해 성경이 든 보따리도 찾아냈고요.”

그의 죄명은 ‘성경소지 및 종교유포죄’였다.


 징역 15년. 김일성의 생일 때 감형돼 총 9년 8개월간 복역했다. 


“북한에선 기독교를 전파하다 적발되면 사형을 당하거나 정치범수용소에 끌려갑니다. 하지만 저는 나이가 어려 그런지 일반 교화소에 갔죠. 다행이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 생각하면 억울한 일인데 말이죠. 예수 믿고 복음 전하는 게 왜 죄가 되는지….” 


교화소 생활은 처참했다. 동(銅)제련소에서 하루 8시간 일하고 감방에 갇히는생활이 계속됐다. 식사는 주먹밥이었다. 


반찬은 없고 염장무가 든 염장국이 나왔다. 먹고 돌아앉으면 배가 고팠다. 쥐와 개구리, 뱀을 잡아먹었다. 쓰레기장에 버린 염장무, 시래기도 주워 먹었다. 


소똥에 묻은 강냉이를 대충 닦아먹는 이들을 보며 서러움이 폭발해 닭똥 같은 눈물을 흘렸다. 

“교화소 생활이 힘들었지만 오히려 신앙은 좋아졌어요. 배고프지 않게 해 달라고 많이 기도했거든요.”


2010년 12월 출소 후 탄광에 배치됐다. 수백 m 땅 밑으로 내려가고 또 곁굴로 들어가 꼬챙이로 석탄을 캐고 또 캤다.


 폐병에 걸리거나 매몰돼 죽는 사람이 속출했다. 


황씨는 지난해 2월 두만강을 다시 건넜다.  인간의 존엄이 존재하지 않는 북한 땅을 떠나야겠다는 마음뿐이었다. 


먼저 온 막내누나의 도움으로 중국과 제3국을 거쳐 무사히 한국으로 건너올 수 있었다.

28일 탈북민공동체인 천안서평교회(박에스더 목사)에서 만난 그는 “고비마다 하나님이 함께해주셨다. 


지금 너무 행복하다”며 활짝 웃었다. 한국 정부가 주택과 취업장려금, 신변보호 등 탈북민에게 많은 것을 제공했다고 밝힌 황씨는 자신처럼 힘들게 이 땅에 온 탈북민과 북한 주민을 돕는 ‘북한 선교사’가 되는 게 꿈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53 북가주 오클랜드항구 선원선교, 가을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39
252 중국...한국 선교사 에 대해 추방·한인교회 폐쇄 잇따라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4
251 "교회가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 중국 목사의 외침, 종교탄압소식 극에 달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71
250 "천황이 예수 안 믿으면 일본 멸망하느냐"..."그렇다" - 박남윤 목사가 전하는 '신사참배 거부 침례교 32인 옥중 생활'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59
249 "영어 배워 북한의 실상 세계에 간증" - OMS선교회 등 통일선교단체 '탈북민 영어캠프'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68
248 "매일 도망치는 꿈을 꿨습니다, 불행한 삶이었습니다" - 북한 선교 힘쓰는 탈북민 김선희 전도사의 기구한 삶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286
247 "은퇴는 끝 아닌 새 사역의 시작...배려 아쉽다" - 은퇴목회자들의 아름다운 모본이 된 달라스원로목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57
246 안전한 '단기선교여행'을 위한 준비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325
245 억울함 호소한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 "하나님이 제 기도에 응답해 주실 것" - 기성, '필리핀 구금' 백영모 선교사 근황·육성 공개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330
244 이슬람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 " 무조건 배척해야 할까 ?" - 예장합동 총회이슬람대책아카데미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22
243 남미 아이티공화국에 176호 교회 완공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07
242 남북한 교회 곧 '한반도 평화대회' 연다 - 제네바 한반도에큐메니컬 포럼서 대표들 만나 합의 kchristian 2018-06-27 309
241 北 주민 마음에 품고 통일 위해 기도를 - 예수전도단 (YWAM) '뉴코리아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331
240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 석방 정부가 나서달라" -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342
239 "Net@Work 그물을 던져라"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31
238 교육부전임 부목사 청빙 산호세 온누리 교회 kchristian 2018-06-20 318
237 '희망과 위로의 목소리'로 소외된 이웃을 섬겨온 20년 LA 생명의 전화 kchristian 2018-06-20 308
236 권사, 집사 등 16명 임직자 세워 - 콘트라코스타 연함감리교회, 17일 감사예배 교회창립 40주년 감사 및 신령직 취임예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84
235 통일의 비전을 주시는 하나님 - 실리콘밸리 선교회 6월 정기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43
234 신간 '천국과 지옥(Heaven and Hell)' 영문저서 출간 - 박승호 유나이티드 신학대학원 조직신학교수 kchristian 2018-06-20 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