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1.JPG


지난 주 신학생들의 촛불 기도회에 이어 이번주에도 명성교회의 세습반대 기도회가 이어졌다.

 

예장통합 개혁그룹 5개 단체와 서울동남노회 목회자들이 참석한 기도회에서는 불법적 교회 세습에 대한 회개와 노회 정상화를 위한 호소가 이어졌다. 


예장통합 전 사회봉사부총무 이승렬 목사는 "이제라도 분명한 하나님의 뜻을 분별할 수 있는 은혜를 주시고 모든 잘못을 회개하며 뉘우쳐 되돌이킬 수 있는 용기도 주시기 원합니다. 깊이 병들고 망가진 명성교회와 서울동남노회를 불쌍히 여겨 주셔서 속히 치유되고, 회복될 수 있는 은혜를 주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라고 말했다.


설교를 전한 백발의 선배 목사는 선한 목자 예수님의 교회가 왜 이렇게 됐느냐며 눈물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홍성현 목사는 김삼환 목사의 힘겨운 개척 당시를 

언급하면서 교회가 커지고 돈과 정치권력이 얽히면서 그가 세상적 욕심에 끌리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변 사람들, 특히 전 총회장들을 질타했다. 


김하나 목사 위임식에 참석하는 등 김삼환 목사와 가까이 지내면서도 제대로 충고하지 않았다면서 오히려 그들이 김 목사를 망가뜨렸다고 꼬집었다. 


갈릴리신학대학원장 홍성현 목사 "왜 증경 총회장들이 말 못합니까. 가서 다 받아먹으면서 왜 말 못했습니까 차라리 증경총회장님들을 야단치십시다.그들이 잘못했어요. 잘 못 인도했어요. 선배들이 잘못했어요." 라고 말했다.


기도회에 참석한 목회자들은 총회장과 법리부서의 모든 이들이 정직하게 판결하고 하나님의 법과 질서가 회복되길 간구했다. 


신학생들의 목소리도 더욱 거세졌습니다. 


장신대를 비롯한 예장통합 산하 7개 신대원 학생들은 연대성명을 발표하고 총회의 역할을 촉구했다. 


신대원생들은 바로 지금이 총회가 나서야 할 때라면서, 명성교회의 세습이 법적으로 무효이며 명성교회가 총회법을 어겼다는 사실을 발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792 "참담하지만 한국교회 사랑할 때"...유기성 목사, 명성교회 사태 역설 new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1791 "열방과 함께하는 2018 다니엘기도회" 21일간 기도의 문이 열린다 new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1790 목회자를 건강하게 세우는 것이 한국교회 섬기는 일 - "교회에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결국 목회자의 문제" new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1789 '사랑의 점심' 100만 그릇 넘었어요 - 부천 복된교회 '행복 실은 밥차' 20년 만에...매주 800여명 식사 new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1788 '배임 증재' 징역 8개월형 법정 구속 - 총신대 김영우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25
1787 "복음 전파 방해" 사회복지사업법 개정안 철회 -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28
1786 명성교회, PD수첩에 대한 입장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23
1785 기독교계, 지진 피해 인도네시아 긴급구호 앞장서 -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식량과 생필품 전달 위한 긴급구호팀 파견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41
1784 백석대 재학생·교직원 헌혈증 7천7백 장 기증 kchristian 2018-10-03 30
1783 한교총, "한기연과의 통합 논의 계속한다" kchristian 2018-10-03 24
1782 교인수 가장 많은 교단은 예장통합총회 kchristian 2018-10-03 22
1781 감리교 9개 연회 새 감독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23
1780 "여성 총회장 시대 먼저 열어 자부심" - '예장 교단 첫 여성 총회장' 개혁총연 정상업 총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16
1779 예장합신, 전능신교 이단 규정 kchristian 2018-09-26 46
1778 "세월호 사건 배후 구원파" 명예훼손 해당 안돼 - 대법원, 기독교복음침례회의 상고 기각 kchristian 2018-09-26 40
1777 명성교회 세습문제 남은 과정은? - 다음 달 15일 재판국 첫 모임.. 재심 절차 속도낼 듯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49
1776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교회들> 생사화복의 주관자는 오직 하나님 한분 뿐 - 조상 섬긴다는 이유로 제사지내는 것은 우상숭배 행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42
1775 호남신학대의 "동성애자 입학제한" - 대교협 "절차적 문제 지적.. 신학교 특수성 침해 아냐"문제제기...교회언론회, 종교자유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42
1774 대한민국의 10대-30대, 여전히 헬조선인가? 사망원인 1위는 극단적 선택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6
1773 한국관광공사, 신천지 HWPL 행사 만찬 비용 지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