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총.jpg


총기 소지가 자유로운 미국에서는 각종 총기 사고가 끊이지 않습니다. 


미국 교회들도 총기의 안전지대가 아닙니다. 


외신에 따르면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11년 동안 미국 교회에서만 147건의 총기 사고가 났습니다. 매월 한 차례 이상(1.2건) 예배당에서 총성이 울려퍼지고 사상자가 발생한 셈입니다. 


이달 초 미국 텍사스주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일침례교회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은 끔찍했습니다. 


27명이 사망하고 30명 넘게 부상했습니다. 


주일예배 중 벌어진 총기 사고로는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됐습니다.


앞서 지난달 1일 58명의 목숨을 앗아간 라스베이거스 총기 참사 이후 한 달 여 만에 총기 참사가 터지면서 미국에선 총기규제 논란이 또 다시 불거지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내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교회가 스스로 무장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눈길을 끕니다. 


교회가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는 두려움이 강경론을 부추기고 있는 셈이죠.


최근 펜실베니아주의 한 성공회 신부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가진 인터뷰에서 “교회에 무기를 가지고 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볼 순 없지만, 교회가 교인을 보호해야 할 책임도 있다”며 자체 무장의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실제로 텍사스 교회 총기 참사 이후 목사가 착용하는 가운 속에 총기를 지닌 채 설교단에 오르는 목회자들이 생기고 있다는 현실은 큰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WSJ는 보도했습니다. 


목회자가 무장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하냐는 질문이 논란의 핵심입니다. 미국 기독교계에서도 목사의 직접 무장에 대해선 회의적입니다. 


경호업체 도움을 받는 등 간접적인 방법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대안으로 떠오르기도 합니다. 


국내 기독교윤리학자들의 반응 또한 부정적입니다. 


성석환 장로회신학대 기독교윤리학 교수는 28일 “자구책을 마련하겠다는 미국 교계의 고민은 느껴지지만, 목사가 무장을 한다는 건 매우 사적인 차원의 해법”이라며 “그리스도인이라면 총기 규제와 같이 참사 원인을 제거하는 일이 공적이면서도 근본적인 해법이 아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총기사건.JPG

▲ 한 여성이 총기 참사가 발생한 미국 텍사스 서덜랜드 스프링스 제일침례교회 앞에서 손을 들고 기도하고 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라’(사 2:4)는, 즉 ‘평화 만들기’가 이 시대 그리스도인들에게 맡겨진 사명이 아닐까요. 


더 이상 총기 참사가 일어나지 않길 바라며 두 손을 모아 봅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논 단> 교회 지키기 위해 목회자가 총 차고 설교해도 될까요? - 미국교회 월 1.2건꼴 총기 사고 대응 고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8
436 美 복음주의 대형 교회 첫 여성 리더 임명 - 윌로우크릭교회 하이벨스 목사 후임 수석목사에 40대 女 라슨, 설교 목사엔 30대 男 카터 세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130
435 교회가 마음의 치유 돕는 '선한 사마리아인' 이 되려면 - 美 크리스채너티투데이 소개, 상처에 기름·포도주 붓고 '여관 주인'까지 찾아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121
434 미국 백인 기독교인 비율 절반으로 줄어 - 종교정체성...40년전 70%가 지금은 43%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222
433 임현수 목사 환영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383
432 불법체류 2세 추방 유예 폐지 한인 청년 1만명 위기 처해 - 美 의회 차원의 구제 입법 추진에 촉각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349
431 美 공립도서관, 동성애 그림책 한 권 때문에 '시끌'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332
430 무엇이 미국을 위대하게 만드나 - '아메리칸드림', '헌법', '종교의자유', '언론의자유', '민주주의' 꼽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406
429 동성애자 감독 선출한 美감리교 지방회 '재정 위기에 빠져'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485
428 폐쇄 위기 미국교회들 "뭉쳐야 산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93
427 <성경 사랑하는 미국인들> 5명 중 1명 '한 번 이상 통독'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724
426 '성소수자 차별금지법' 역행…시민단체 '지지'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806
425 하나님 부르심이라 믿고 공직 수락...렉스 틸러슨 美 국무장관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798
424 "트럼프는 하나님을 만난 사람" - 폴라 화이트 美복음주의자문위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1099
423 美의회, 개신교 의원 줄고 가톨릭·유대교 늘었다 - 이달 개원한 제115대 상·하원 개신교인 56% 1위 지켰지만 56년 전 첫 조사보다 19% 하락 imagefile kchristian 2017-01-18 1244
422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기도하는 목사는 누구 - 프랭클린 그레이엄, 폴라 화이트, 사무엘 로드리게스 목사 등 초청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1123
421 복음의전함, 맨하탄에 8주간 복음광고 오픈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1104
420 백인 개신교인 81%가 트럼프 지지 - 미국복음주의, 트럼프 대통령 당선 견인차 역할 ......... 트럼프 당선소감에서 하나님 언급 안해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1413
419 신사도개혁운동 창시자 피터 와그너 박사 별세 imagefile kchristian 2016-10-26 1152
418 2016 코리안 퍼레이드 imagefile kchristian 2016-10-05 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