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성경을.JPG


“우리 명신이의 의로운 죽음을 인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일 오전 전화기 너머의 홍모(52·여)씨는 한참 동안 흐느끼면서도 하나뿐인 아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음에 고마움을 표했다.


홍씨 외아들 서명신씨는 지난 8월 21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린 교회 친구 3명을 구하려 뛰어들었다. 


하지만 높은 파도 때문에 친구들을 구하지 못한 채 유명을 달리했다. 그의 나이 스물셋 꽃다운 청춘이었다. 


보건복지부는 31일 살신성인의 자세로 구조행위에 임한 서씨를 의사자로 인정했다.


생전의 서씨는 항상 성경을 끼고 사는 청년이었다. 어머니 홍씨는 “명신이는 건성으로 믿는 신앙인이 아니었다”면서 “하나님을 의지하며 살려고 늘 애썼다”고 전했다. 


이런 아들의 모습을 지켜봐 온 홍씨는 아들의 종교가 자신의 종교(불교)와 달랐지만 간섭하지 않았다고 했다. 


오히려 아들의 진실한 믿음생활을 지켜보면서 “잘 믿어야 한다”고 곧잘 격려해주곤 했다고 덧붙였다. 


서씨는 초등학교 때 교회에 첫발을 들여놨다. 이후 중·고등학교 시절을 거치고 군대에 다녀오면서도 묵묵히 봉사하면서 신앙생활을 이어갔다고 했다. 


친구들을 돕기 좋아했고 어려운 일을 당하는 이들을 쉽게 지나치지 못했다. 

사고가 발생한 날은 파도가 제법 높은 날이었다. 


해변을 걷고 있던 서씨는 바다에서 높은 파도에 허우적거리는 친구들을 발견하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당시 집에서 아들의 비보를 접한 홍씨는 “우리 명신이가 혹시 다른 사람을 구하다가 그렇게 된 게 아닌가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아들 성격을 잘 알기에 혹시나 해서 던진 질문이었다. 


교회 관계자들이 고개를 끄덕이자 홍씨는 가슴을 치며 오열했다.


서씨가 출석하던 교회의 한 목사는 “서씨는 진중하고 예의바르며, 무엇보다 하나님을 알려고 부단히 노력하는 청년이었다”면서 “성도들 모두가 그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바라며 기도했는데, 의사자 결정 소식에 작은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16 "종교인 세무조사 배제해달라" - 보수교계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35
1615 "기독교인 회개로 국난 극복하자" 한기총 주최...회개와 구국기도회 - 5000여명 참석자들 굳건한 한·미동맹 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8
1614 "한국교회와 나라 위해" 원로목회자들 통성 기도 -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 재단, 충남서산 이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9
» 23년 짧은 삶 속 큰 사랑 남겨 - 의사자 인정된 서명신씨의 살신성인, 항상 성경 지니고 다녔던 청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7
1612 "신사참배 회개 운동 대형 부흥집회 열겠다" - 한기부 새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당선 인사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9
1611 '머슴 목회자' 이자익 총회장을 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2
1610 다니엘 기도회 20주년 "1만 교회 21일 동시 기도" 대장정 돌입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1
1609 올해도 동성애 옹호론자만 초청한 서울시 콘퍼런스 - 박원순 시장, 교계 지도자들에게 "동성애 지지 않는다" 말하며 해마다 '인권 콘퍼런스'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89
1608 <과세 대상 어디까지> 성가대 지휘·반주자 꾸준히 사례비 받으면 종교인 과세 가능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94
1607 영락교회 새 담임목사에 신조우 목사 청빙 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13
1606 인권조례 폐지, 할랄 도축장 건립 반대 - 19일 충남도민대회 kchristian 2017-10-11 120
1605 기윤실 "명성교회 불법 세습 중단하라" kchristian 2017-10-11 113
1604 "교회 위한 기도가 이기적이었습니다" - 원로목사 1000여명...교회 세속화 자성 회개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22
1603 "한반도에 다시 전쟁은 안돼" - NCCK 9개 회원 교단 긴급 회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11
1602 서울중앙지법 "오정현 목사 총신대 학력 문제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11
1601 잡음 없는 청빙, 아름다운 이양 - 신촌성결교회 이정익 목사 후임에 박노훈 목사 청빙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05
1600 "음란 축제 못 보겠다" 부산시민들 맞불 집회 - 부산서 열린 퀴어축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41
1599 침신대 교수들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성명서 - '침신대 동성애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교수연합' 발표, "타 신학대도 동참하길"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55
1598 " 교회가 먼저 하나되는 노력해야" - 한반도 분열에 교회도 책임 kchristian 2017-09-27 138
1597 성공회대, '성중립 화장실' 찬반 격론 kchristian 2017-09-27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