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익목사.JPG

▲  생전의 이자익 목사. 



지난달 27일 부산 영도구 대교로 땅끝교회(김운성 목사) 홀리조이센터에선 아주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제이알피문화재단(JRP·이사장 김형대 목사) 주최 ‘제1차 종교개혁 500주년 한국교회 개혁과 회복운동 머슴 목회자 이자익(1879∼1959) 총회장 리더십 포럼’이 열린 것이다. 


이 목사는 후배 목회자들에게 ‘큰 바위 얼굴’로 통한다. 


20여개 교회를 설립하고 세 차례나 장로교단 총회장을 지냈으면서도 명예나 권력, 재물에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다. 


큰 교회의 청빙을 거절하고 작은 농촌교회를 끝까지 지켰다. 

일제강점기엔 신사참배와 창씨개명을 끝내 거부했다.


1942년 장로교 총회를 재건한 그의 행정능력에 깊은 감명을 받은 함태영 부통령이 장관 입각을 제안했지만 역시 거절했다.


 “지금까지 목회자로 살았으니 앞으로도 목사로 종신하겠다”는 게 대답이었다고 한다. 

70세 고령에도 장로회 대전신학교를 설립한 열정의 목회자였다. 


교계 ‘법통’으로도 불렸다. 


교계정치 흥정에 흔들림이 없었으며, 현행 장로교 총회의 헌법은 1953년 그의 손에 의해 전면개정을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전북 김제의 대지주 조덕삼(조세형 전 국회의원의 조부)씨와의 일화는 유명하다.


 이 목사는 부모를 일찍 여의고 떠돌이생활을 했는데 그를 불쌍히 여기고 집에 머슴 겸 마부로 받아들인 이가 조씨였다. 


조씨는 어깨너머로 한글과 한자를 공부하는 그를 눈여겨봤고 자신의 아들과 똑같은 교육을 받게 했다. 


두 사람 사이가 끈끈해진 것은 미국 남장로교 최의덕(Lewis Boyd Tate) 선교사를 만나 함께 예수를 영접하면서다. 


1902년 ‘ㄱ’자 교회 금산교회를 짓고 그해 가을 동시에 세례와 집사 직분을 받았다.


1907년 장로 1명을 투표로 선출할 때 교회 설립자인 조씨를 제치고 마부 출신인 이 목사가 장로로 선출됐다. 


조씨는 이를 불쾌하게 여기지 않았고, 집사의 직분으로 잘 섬겼다. 


신분차별이 심했던 당시 상황을 감안하면 조씨의 태도는 예사롭지 않은 신앙 결단이었다.


조씨는 이 목사의 믿음을 귀히 여겨 평양신학교에 입학할 수 있도록 했고 졸업할 때까지 학비를 전액 부담했다. 


5년 뒤 그를 자신이 장로가 돼 섬기던 금산교회 담임목사로 청빙했다.  대지주가 자기 집안의 머슴이던 목사를 섬긴 셈이다. 


이번 포럼에는 이상규 고신대 교수, 허호익 전 대전신대 교수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섬김의 리더십’ 저자 김형대 목사는 강의에서 “이 목사에 주목하는 것은 그가 진실하고 겸손한 목회자였기 때문”이라며 “초심으로 돌아가 주님의 섬김의 길을 따르는 종들이 곳곳에서 들풀처럼 일어나길 기도한다”고 했다.


JRP는 내년에도 전국교회를 돌며 이 목사의 섬김 리더십 정신을 회고하는 포럼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JRP는 예수(Jesus), 부활(Resurrection), 평화(Peace)를 의미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770 복음주의 6개 단체 예장합동에 공개질의 kchristian 2018-09-19 12
1769 폭주하는 이슬람 극단주의 "2017년 민간인 22000명 피살" kchristian 2018-09-19 11
1768 <주요교단총회>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에 박종철 목사 - 동반연 길원평 위원장, NAP 독소조항 설명...교단은 NAP 반대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4
1767 <주요교단총회> 예장 합신, 제103회 총회장에 홍동필 목사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1
1766 <주요교단총회>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총회장에 김충섭 목사 - 성윤리 강령 채택 등 관심..임보라 목사 이단 규정한 교단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3
1765 신사참배 죄, 우리가 회개해야 하는가 - 소강석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3
1764 예장통합 총회, 세습금지법 개정안 폐지 - 헌법위원회가 청원한 개정안 폐기키로 결론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29
1763 시민 1000여명 "동성애 반대" 인천 퀴어행사 무산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24
1762 <한국 주요교단 2018 총회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8-09-12 23
1761 보수 개신교계 하나되나 '한기연 - 한교총 통합' 전격 선언 - 12월 첫째주에 통합총회 개최키로, 양측 회원 모두 인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19
1760 장신대, 동성애 반대 빙자한 반(反)학교 세력에 엄중경고 kchristian 2018-08-22 121
1759 중동선교사대회, 춘천한마음교회서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15
1758 북에 두고 온 여동생 가족 감격의 만남 - 최동규 최장원 목사 부자, 감격스런 이산가족상봉 꿈 이뤄.."속히 통일됐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10
1757 "동성애 고리로 대학 흔들지 말라" - '동성애 논란'에 확고한 입장 밝힌 임성빈 장신대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112
1756 "민족이 하나되는 새 역사 하나님께서 이뤄주실 것" - 교계, 정·재계 인사들 광복절 기념식 및 통일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117
1755 세습 인정 판결 후 첫 주일예배 김하나 목사,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자" kchristian 2018-08-15 99
1754 한기연·한장총, 광복절 성명 발표 kchristian 2018-08-08 149
1753 "대구를 거룩하게"... 가족과 함께 걸으며 말씀 암송 구슬땀 - 12년째 대구 외곽길 108㎞ 기도행진 엠마오교회 성도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149
1752 한국 CBMC, 15일 광주에서 한국대회 - 청년 일자리 창출 나서...청년대학생 1천여명 별도 초청 격려의 시간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206
1751 기독교계 남북교류 창구 단일화 추진중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