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세대상어디까지인가.jpg


종교인 과세 대상은 누구일까. 


이 질문에 누구도 정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과세 시행을 두 달여 앞두고 한국 내 종교계의 의문은 증폭되고 있다. 


국민일보가 17일 7대 종단(개신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에 종교인 과세 대상 파악 여부를 알아보니 종단들은 과세 대상 범위를 판단하느라 분주한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 기획재정부는 주된 업무가 무엇인지 계약 관계가 어떤지를 판단해야 한다는 답변을 내놓고 있어 종교인 범위를 둘러싼 혼란은 당분간 불가피해 보인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개신교 단체 종사자는 10만8564명이다. 


불교(2만6453명) 천주교(9426명) 민족종교(2213명) 나머지 종교(1984명)가 뒤를 잇는다.


이 가운데 개신교 대한불교조계종(조계종) 원불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민족종교) 등 4개 종단은 아직도 종교인 범위를 놓고 고민에 빠져 있다.


개신교는 원로목사와 은퇴목사, 기관목사, 담임목사, 부목사, 강도사 전도사 교육전도사 등이 종교인 과세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다만 성가대 지휘자나 반주자, 주차요원, 식당 종업원 등 성직자가 아니지만 교회 직원으로 월급을 받는 이의 경우는 과세 포함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울 수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성가대 지휘자로 꾸준히 종교의식에 참여한다면 종교인 과세 범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고 단순한 주차요원으로 종교의식이 주 업무가 아니라면 일반근로소득이 적용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특히 다른 일반 직장에서 근로소득세를 내왔던 직장인이 성가대 지휘나 예배 반주에 참여한 대가로 사례비를 받을 경우 종합소득 신고 대상이 될 수도 있어 부담이 늘어날 소지가 있다. 


한 개신교단 관계자는 “단순 봉사자는 문제될 게 없지만 평소 일부 사례비를 받아온 직장인들은 ‘투잡스’로 분류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해 혼란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16 "종교인 세무조사 배제해달라" - 보수교계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35
1615 "기독교인 회개로 국난 극복하자" 한기총 주최...회개와 구국기도회 - 5000여명 참석자들 굳건한 한·미동맹 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7
1614 "한국교회와 나라 위해" 원로목회자들 통성 기도 -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 재단, 충남서산 이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8
1613 23년 짧은 삶 속 큰 사랑 남겨 - 의사자 인정된 서명신씨의 살신성인, 항상 성경 지니고 다녔던 청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7
1612 "신사참배 회개 운동 대형 부흥집회 열겠다" - 한기부 새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당선 인사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8
1611 '머슴 목회자' 이자익 총회장을 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2
1610 다니엘 기도회 20주년 "1만 교회 21일 동시 기도" 대장정 돌입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1
1609 올해도 동성애 옹호론자만 초청한 서울시 콘퍼런스 - 박원순 시장, 교계 지도자들에게 "동성애 지지 않는다" 말하며 해마다 '인권 콘퍼런스'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88
» <과세 대상 어디까지> 성가대 지휘·반주자 꾸준히 사례비 받으면 종교인 과세 가능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93
1607 영락교회 새 담임목사에 신조우 목사 청빙 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13
1606 인권조례 폐지, 할랄 도축장 건립 반대 - 19일 충남도민대회 kchristian 2017-10-11 120
1605 기윤실 "명성교회 불법 세습 중단하라" kchristian 2017-10-11 113
1604 "교회 위한 기도가 이기적이었습니다" - 원로목사 1000여명...교회 세속화 자성 회개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22
1603 "한반도에 다시 전쟁은 안돼" - NCCK 9개 회원 교단 긴급 회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11
1602 서울중앙지법 "오정현 목사 총신대 학력 문제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11
1601 잡음 없는 청빙, 아름다운 이양 - 신촌성결교회 이정익 목사 후임에 박노훈 목사 청빙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05
1600 "음란 축제 못 보겠다" 부산시민들 맞불 집회 - 부산서 열린 퀴어축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41
1599 침신대 교수들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성명서 - '침신대 동성애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교수연합' 발표, "타 신학대도 동참하길"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55
1598 " 교회가 먼저 하나되는 노력해야" - 한반도 분열에 교회도 책임 kchristian 2017-09-27 138
1597 성공회대, '성중립 화장실' 찬반 격론 kchristian 2017-09-27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