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박왕따.JPG

▲ 에르네스트 카마로프 칸트교회 목사와 아내 끄얄씨가 지난 20일 키르기스스탄 칸트시 칸트교회 앞에 다정하게 서 있다. 칸트교회는 기아대책과 경기도 구리 교문교회의 도움으로 2007년 가정집을 개조해 만들어졌다.




뿌연 먼지 가득한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 그곳에서 30분을 자동차로 이동하면 칸트라는 이주민들의 도시가 나온다. 


사우디아라비아와 터키, 우즈베키스탄 출신 무슬림으로 둘러싸인 이곳에 30대 현지인 부부가 묵묵히 목회를 감당하고 있었다.


지난 20일 찾은 칸트교회는 도로변 가정집을 2007년 개조해 만든 교회다.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과 경기도 구리 교문교회의 도움이 있었다. 


에르네스트 카마로프(37) 칸트교회 목사는 기아대책이 세운 청년 지도자 양성학교인 추이미래지도자학교(CLS) 1기 졸업생이다.  카마로프 목사는 2005년 12월 CLS를 졸업하고 아내 끄얄(34)씨의 권유로 2007년 키르기스스탄 신학교에 입학해 5년 뒤 목사가 됐다.


페인트칠도 안돼 허름한 교회 안에선 서너살배기 아이들이 장난감을 만지며 놀고 있었다. 

키르기스스탄 어르신들은 ‘가르치려 들지 말라’며 젊은이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 카마로프 목사는 어르신을 향한 선교가 힘듦을 깨닫고 2013년 교회 안에 유치원을 세웠다. 


지금은 12명의 아이와 성도 40명이 교회에 있다.


주민 대다수가 무슬림인 이곳에서 목회하기란 쉽지 않다. 

무슬림들은 기독교인의 무덤을 파헤치며 협박을 일삼았다. 


교회에 다니고 싶어도 그들의 폭력이 두려워 주저하는 이들이 많다.

무슬림은 칸트교회에도 찾아와 협박을 늘어놓았다. 


성도들을 향해 ‘어디 가느냐’며 욕설하고 손가락질했다. 


성도들은 이웃과 함께 가축을 돌보는 일에도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배제됐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따돌림당했다. 


남편이 무슬림이고 아내가 기독교인인 경우 가정폭력도 자주 일어났다. 남편에게 맞고 쫓겨난 한 여성이 보름을 칸트교회에서 지냈다.


어린이 선교는 그나마 희망이 있다. 카마로프 목사는 “교회 안에 유치원이 있어 박해가 줄어든 편”이라고 말했다. 


이곳에 자녀를 보낸 몇몇 무슬림은 “아이를 진실하게 잘 돌본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유치원을 졸업한 아이들이 학교에서 모범을 보이며 ‘칸트교회에서 배웠다’고 소개하는 일도 큰 도움이 된다. 


기아대책이 최근 만들어준 예쁜 담장과 미끄럼틀, 그네도 아이들이 참 좋아한다.


무슬림이 기독교인의 무덤을 파헤치는 일이 빈번해지자 키르기스스탄 정부는 지난 4월 이를 금지하고 나섰다.


 교회에 대한 인식도 변화해 10년간 정부 허가를 받지 못했던 교회 다수가 두 달 전 한꺼번에 등록될 수 있었다. 


칸트교회도 정부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두려움 가득한 사역을 이어나가게 만든 힘은 사랑이었다.


카마로프 목사는 “항상 하나 돼 기도하며 이겨낼 수 있다고 뒤에서 돕는 이가 아내”라며 “아내가 없다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끄얄씨는 “남편은 인내심이 깊은 사람”이라며 “항상 그리스도를 숨기지 않고 드러내 고맙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끄얄씨는 혼자서 유치원 아이 모두를 돌봐왔다.


카마로프 부부는 지난 1일 새벽 기도를 위해 이슬람 축제 기간 인파를 헤집고 지나가야 했다. 

모스크 주변을 가득 메운 무슬림 속에 두려움이 엄습했다. 


끄얄씨는 “핍박을 피해 숨어서 하나님을 믿는 교인이 많지만 남편은 숨지 않는다”며 “무슬림 사이를 지나 교회를 향할 때 남편이 참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에스라가 여호와의 율법을 연구하여 준행하며 율례와 규례를 이스라엘에게 가르치기로 결심하였었더라.”(에 7:10) 카마로프 목사가 마음에 품고 있는 성경 구절이다.


 그는 “세상에 하나님 말씀 알리기를 소망한다”며 “신앙 안에서 자라 좋은 심성을 지니게 된 어린이들로부터 어른들과 지역사회도 변화시키는 게 우리 부부의 꿈”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57 중국 선교사 잇따라 추방, 주변국으로 확산 우려 - 중국서 지난달에만 50여명, "2025년까지 모두 내보낼 것" 소문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4
256 새로운 바울해석이 오늘의 교회에 주는 메시지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44
255 "복음통일 쉽지 않을 것...기독인이 앞서 사랑을"- 서대숙 美 하와이대 명예교수가 말하는 북한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52
254 극심해지는 中 기독교 탄압, 韓사역자들 '속수무책'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60
253 북가주 오클랜드항구 선원선교, 가을소식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178
252 중국...한국 선교사 에 대해 추방·한인교회 폐쇄 잇따라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89
251 "교회가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 중국 목사의 외침, 종교탄압소식 극에 달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213
250 "천황이 예수 안 믿으면 일본 멸망하느냐"..."그렇다" - 박남윤 목사가 전하는 '신사참배 거부 침례교 32인 옥중 생활' imagefile kchristian 2018-08-22 274
249 "영어 배워 북한의 실상 세계에 간증" - OMS선교회 등 통일선교단체 '탈북민 영어캠프' imagefile kchristian 2018-08-15 290
248 "선교란 삶과 같아"...일생을 亞 선교에 바쳐 - ... 해방 후 첫 해외 선교사 최찬영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15
247 선교사들의 올림픽 '세계선교대회' 개막 - 21일까지 부산 수영로교회서 열려...선교 전략 등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39
246 "은퇴는 끝 아닌 새 사역의 시작...배려 아쉽다" - 은퇴목회자들의 아름다운 모본이 된 달라스원로목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361
245 2018 뉴욕 할렐루야대회 - 강사에 이영훈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70
244 신간 '천국과 지옥(Heaven and Hell)' 영문저서 출간 - 박승호 유나이티드 신학대학원 조직신학교수 kchristian 2018-06-20 379
243 '희망과 위로의 목소리'로 소외된 이웃을 섬겨온 20년 LA 생명의 전화 kchristian 2018-06-20 412
242 남북한 교회 곧 '한반도 평화대회' 연다 - 제네바 한반도에큐메니컬 포럼서 대표들 만나 합의 kchristian 2018-06-27 413
241 "매일 도망치는 꿈을 꿨습니다, 불행한 삶이었습니다" - 북한 선교 힘쓰는 탈북민 김선희 전도사의 기구한 삶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414
240 교육부전임 부목사 청빙 산호세 온누리 교회 kchristian 2018-06-20 418
239 기독영화인들, "영상선교의 길 열어줍니다" - 제3회 한국기독교단편영화제 서대문 필름포럼서 26일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25
238 이슬람을 대하는 크리스천의 자세 " 무조건 배척해야 할까 ?" - 예장합동 총회이슬람대책아카데미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