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백인비율.jpg

▲ 종교별 정당 지지도 분포 



미국의 종교 인구 비율이 극적인 변화를 겪고 있다. 


한 때 미국은 백인 기독교인들의 비율이 지배적이었으나 현재는 백인 기독교인의 인구가 전 인구의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미국 내의 상당수 기독교 교파에서 인종적 다양성이 증가하고, 한때 대부분의 메인라인 개신교 교단과 카톨릭에서 다수를 차지하던 백인 기독교인의 비율이 현저히 감소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미국인들은 계속해서 기성 종교를 버리고 무신론자와 불가지론자, 신은 믿되 특정 종교를 지지하지 않는 자들, 이른바 비종교인의 인구가 늘어가고 있다. 


최근 미국 종교 관련 여론조사 기관인 PRRI(Public Religion Research Institute)이 발표한 <미국의 변화하는 종교적 정체성>이란 제목의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전 미국인 중 기독교인 비율은 70%에 이르지만 백인 기독교인은 43%로 크게 낮아졌다. 


이는 40년 전만 해도 미국인 10명 중 8명이 백인 기독교인이었던 것에 비할 때 급격히 감소한 숫자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까지 미 50개 주의 101,000만 명이 넘는 미국인의 표본을 기반으로 조사한 결과로 오차범위 ±0.4 퍼센트 포인트다.


보고서에 따르면 1976년 전체 인구의 81%를 차지하던 백인 기독교인의 비율이 현재는 43%에 불과하며, 백인 개신교인의 비율은 30%에 불과하다. 


루터교의 경우는 백인의 비율이 92%로 다른 어떤 교단보다 백인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더해 백인 기독교인들의 노령화가 진행되고 있다. 


백인 카톨릭교인과 복음주의자, 메인라인 개신교인 중 30세 이하는 약 10분의 1에 불과하다.

힌두교인과 불교인의 경우 30세 이하의 비율이 3분의 1이다. 


미국에서 가장 젊은 종교 그룹은 이슬람교인과 몰론교인이다. 


이슬람교인 중 30세 이하의 비율은 42%이며 몰몬교인들의 경우 그 비율이 약 4분의 1이다.


인종별로는 백인의 68%가 기독교인이며, 47%는 개신교인, 27%는 복음주의자다. 


흑인의 경우 75%가 기독교인이며, 67%가 개신교인, 42%가 복음주의자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경우 30%가 기독교인이고 16%가 개신교인이다. 


히스패닉계 미국인의 경우 73%가 기독교인이지만 개신교인은 25%에 불과하다. 


이들 개신교인 중 약 절반은 복음주의자다.


미국인 전체를 놓고 볼 때 복음주의자의 비율은 26%다. 


이들 복음주의자들 중 백인은 64%, 흑인은 19%, 히스패닉 10%, 아시아계 6% 이다. 현재 20개 주에서는 종교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의 수가 다른 어떤 종교 집단에 속한 사람의 수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비종교인이 비교적 많이 거주하는 주는 버몬트 41%, 오리건 36%, 워싱턴 35%, 하와이 34% 등으로 주로 해안 혹은 해안 근처에 자리잡고 있다. 


인종 및 정치와 종교 관련 분석을 보면 자신을 공화당원이라고 지칭하고 있는 응답자의 거의 4분의 3이 자신을 백인 기독교인이라고 분류했다. 


특히 3분의 1이 넘는 공화당원들이 자신을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라고 말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 당원들 사이에서는 10년 전 47%였던 백인 기독교인이 현재 29%까지 줄어들었다. 

민주당원 응답자 중 40%는 종교단체에 속해 있지 않다고 말하고 있다.


PRRI의 회장이며 <미국 백인 기독교의 종말>의 저자인 로버트 존스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백인 기독교 쇠락의 두 번째 물결에 대한 새로운 증거를 제공한다고 지적했다. 


존스 회장은 “2008년 이전에는 메인라인 개신교인과 백인 카톨릭교인들의 수가 감소하는 상황 속에서도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은 이러한 쇠락을 겪지 않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에게 이러한 변화의 흐름이 늦게 찾아온 것일 뿐임을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PRRI의 연구 이사인 대니얼 칵스는 “오늘날의 젊은이들은 미국이 기독교 국가라고 믿거나 기독교인이라는 정체성을 선호할 가능성이 훨씬 더 적다. 


젊은이들과 노년층은 사실상 다른 종교 세계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미국인 종교 성향의 극적인 변화를 지적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434 "연탄같은 목사 되겠다" image kchristian 2011-01-25 110665
433 남가주 교협 신임회장에 진유철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2-11-14 109678
432 미주 복음 방송 24시간 연속 방송 시작 kchristian 2011-03-14 108678
431 미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정기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100432
430 기독교인들을 위한 2012 대선 투표 가이드라인 imagefile kchristian 2012-10-31 99648
429 26일 남가주지역 연합기도모임, 젊은 크리스천들 자발적 참여 imagefile kchristian 2013-01-16 92778
428 미주 크리스찬 문인협회 신인상 작품 모집 kchristian 2012-07-25 89857
427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복음을 전파하라 image kchristian 2012-12-19 87628
426 오바마 대통령 재선 성공 imagefile kchristian 2012-11-07 82976
425 2012년 하반기 정부초청 해외 영어봉사장학생 모집 kchristian 2012-03-21 79663
424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성경 필사본, "사해사본" 전시회 - 밸리에 있는 '언덕의 목자(Shepherd of the Hills)교회'서 2월 25일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3-02-06 79202
423 "PCUSA 교단 나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2-05-09 78220
422 LA 미주 기독교 방송, WCBA 방송상 수상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78136
421 김창인 원로목사 소천 image kchristian 2012-10-03 77473
420 미주한인재단 자랑스러운 한국인 상 image kchristian 2012-10-10 74917
419 목회자에 대한 교인들의 희망사항 10가지, 교인사랑이 단연 으뜸 kchristian 2013-01-16 70423
418 KWMA는 20년간 Sodality 건강을 위해 image kchristian 2010-05-18 67859
417 Happy Thanksgiving! imagefile kchristian 2012-11-14 66246
416 한인유학생들, 그들은 왜 코스타로 모여드는 걸까?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57839
415 '우리 가운데 사신 예수' 애니영화 전국에 배포 imagefile kchristian 2012-05-09 57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