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신복목사.JPG

▲  송신복 하나비전교회 목사가 지난달 28일 탈북 어린이와 함께 생활하는 경기도 평택의 한 가정집에서 어린이용 학습 교재를 들어 보이고 있다.



송 목사는 새벽 4시 기도와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 


아이들을 위해 도시락을 싸고 등교를 돕고 나면 어느덧 오전 9시다. 


성도들의 심방을 다녀오고 제자교육을 한 뒤 어김없이 가정집에 돌아와 아이들 점심을 챙긴다.

중국에서 온 지 며칠 안 되는 탈북민 자녀들은 적어도 3개월은 한국어를 배워야 한다. 


이날도 4명의 아이가 학교에 가지 않고 가정집에서 송 목사의 보살핌을 받고 있었다. 

송 목사는 아이들을 직접 씻기고 큐티(QT)와 공부를 가르쳤다. 


다른 지역에서 온 13명 아이는 함께 잠자며 가족처럼 지냈다.

함경북도 한 대학의 교수였던 송 목사는 97년 전염병을 앓는 가족들을 위해 항생제를 구하러 중국으로 탈북했다. 


교회 집사가 운영하는 하숙집에 묵으며 하나님을 처음 알게 된 그다. 


조선족인 하숙집 주인의 부모는 문화대혁명 당시 하나님을 믿는다는 이유로 처형됐다.

북한 정부의 감시 범위가 좁혀지자 중국 체류가 힘들어졌다. 2002년 6월 여권을 위조해 남한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지만 중국 공안에 체포됐고 북한 보위부 감방에 보내졌다.


“하나님이 왜 바로의 마음을 강퍅하게 했나.”


보위부 요원이 송 목사에게 한 질문이다. 


요원은 수감자들로부터 압수한 성경을 읽으며 하나님에 관심을 두고 있었다. 

하지만 송 목사는 질문에 대답하지 못했다. 


송 목사는 “북한에서 하나님에 대해 이야기할 기회가 다시 찾아오기 힘든데 지금도 그 순간이 한이 맺힌다”고 말했다. 


2004년 재탈북에 성공한 그는 그 길로 총신대에 입학해 신학을 공부했다.


2010년부터 평택 비전초등학교 앞 성비전교회에서 사역하게 된 송 목사는 운동장에서 홀로 놀고 있는 아이들을 하나둘 돌보게 됐다. 


자연스레 교회는 아이들로 넘쳤고 탈북 어린이 사역도 이때 시작했다. 

맞벌이하느라 아이를 돌보기 어려운 탈북민 부부들이 전국 각지에서 송 목사를 찾아왔다.

송 목사도 한때 신학대학을 다니며 두 아이를 기르느라 한 달 15만원으로 생활해야 했다. 

그래서 탈북민 부부들의 부탁을 거절하기가 어렵다고 한다. 


송 목사는 “북한에는 고아가 60만여명, 중국에는 버려진 탈북 어린이가 3만여명 있다”며 “그들을 맞아들일 준비를 지금부터 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송 목사가 만난 한 탈북민은 북한에서 지하교인으로 10여년을 지내왔어도 살아온 환경이 다르기에 남한 목사들의 설교를 이해하기 쉽지 않다고 한다. 


송 목사는 “통일이 되면 남북한 사람들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설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 이전한 새 교회의 이름도 남북이 하나 된다는 뜻의 하나비전교회로 정했다.

 

송 목사는 “한국교회가 북한 선교부를 세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탈북민이 직접 섬기는 교회와 함께 교류하는 일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나비전교회는 지난해 10월 컴패션과 북한사역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북한 어린이에게 전인적인 양육을 제공할 때를 준비하는 모임으로 현재 108개 한국교회가 참여 중이다. 



여성탈북민2.JPG

▲  어린이들과 함께 북한이 그려진 지도 위에서 기도를 하고 있는 송 목사



송 목사는 지난 1월 북한 내 컴패션 어린이센터 설립지역 선정을 위한 파트너스소사이어티 사전 모임에서 북한의 지역별 특징과 어린이 사역의 필요성 등을 설명했다.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어떤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롬 8:39)


송 목사가 붙잡고 있는 성경 구절이다. 


송 목사는 북한 정권이 지하교회를 아무리 핍박하더라도 하나님의 사랑을 끊을 수 없었다는 것을 경험했다. 


그러기에 더욱 통일 이후의 사역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 

송 목사는 지금도 묵묵히 하나님이 만드실 북한의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309 사탄교 탐닉하는 미국인들 급증 "난 죄인도 악마도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43
308 美 여대생, 대학 당국 상대로 소송 - '예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밸런타인데이 카드 배포 막는 건 부당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50
307 <위대한 찬송가 작사가> 전쟁에 팔 잃고도 '하나님 은혜' 찬송가로 만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67
306 밤의 황제에서 목사로...! 10년째 효도관광 봉사하며 어르신 섬겨...이강호 서울 늘사랑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262
305 통일화합 나무 30만 그루 심으러 10월 방북 - '나무 전도사' 한반도녹색평화운동협 장헌일 상임이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77
304 "여기가 도서관이야, 교회야 ?" - 북악하늘교회 '북악하늘 도서관장' 임명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58
303 신의 존재를 의심하는 이들에게 - 영화, "신은 죽지 않았다 3" 개봉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294
302 "군대 다녀오니 배교자로 제명...가족·친척과 대화도 차단" <한 여호와의증인 출신 청년의 증언>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284
301 평균 나이 73세 합창단 '3927콰이어' 기쁨과 위로 필요한 곳 어디든 달려간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250
300 예수님께 더 가까이 가지 못하게 하는 소셜미디어의 공통적인 전략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275
299 JP가 직접 쓴 묘비명 전도서와 꼭 닮았네 ! - 평생의 삶 회고한 121자 행간 '모든 헛된 날에 사랑하는 아내와 즐겁게 살지어다' 구절과 상통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272
298 올해 신사참배 결의 80년 대대적인 회개운동 벌인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82
297 JYP 박진영 구원파 논란 진실은 ?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296
296 하나님의교회 재산갈취·가정파탄 표현 - "명예훼손 아냐"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292
295 건강하지 못한 영성의 10가지 증상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378
294 예수님의 "대지상명령 미국인 51% 모른다" - 미국인 성도 1010명 대상으로 바나 리서치가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16
293 새벽기도 중 참회...'주식 중독' 벗어나 -- 28억 주식부자→ 노숙인→ 7번 자살 시도→ 스타 강사...김덕희 백석문화대 겸임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391
292 "아침마다 가정예배 기도문 적어 온종일 되새기니 마음이 평안해요" - 오재화씨 국민일보 기도문 5년째 필사...온종일 묶음으로 휴대, 틈틈이 읽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332
291 <"칙필에이" 의 기독교적 운영 비결> 주일 매장 닫으니 월요일 매출 대폭 늘어 ...댄 캐티 회장이 말하는 성경적 경영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53
290 "신사는 우상이다, 나는 하나님께만 경배한다" - 일제 때 신사참배 끝까지 저항한 최인규 권사 유적지 탐방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