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선.JPG

▲  정용선 세한대 경찰소방대학장이 7일 서울 여의도공원 벤치에 앉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뼛속까지 경찰관이었던 그는 성경 말씀에 따라 사는 것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전도였다고 말했다.



정용선(53) 세한대 경찰소방대학장은 신행일치(信行一致)의 십자가를 지고 사는 사람이다. 

평생 경찰관으로 살아왔으면서도 하나님 말씀에 어긋난다고 생각되면 크고 작은 불이익을 감수했다. 


오죽하면 ‘당신이 예수님이야?’라는 조롱을 달고 살았을까.


충남 당진 순성면 출신인 정 학장은 뼛속까지 경찰이었다. 

경찰대 3기를 수석으로 졸업했다. 


서대문경찰서장과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거쳐 경찰청 수사국장에 올랐다. 

고속도로 질주하듯 승승장구했다. 


충남·대전·경기경찰청장, 경찰교육원장을 지낸 뒤 지난해 12월 경기남부경찰청장을 끝으로 경찰복을 벗었다.


경찰관 시절엔 공직자윤리법에 위배된다고 판단해 크리스천임을 적극 알리지 못했다. 


그렇다고 가만히 있을 수도 없는 노릇. 이임식 때마다 주변사람들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여러분, 전 크리스천입니다. 곁에서 지켜보니 저 어땠습니까? 제가 보여드린 삶이 괜찮았습니까? 그럼 교회 나가십시오. 예수님 믿으세요.”


그러면 반응이 크게 세 가지로 나뉘었다. 


하나는 "교회 다니는 사람들 미웠는데 이젠 예뻐 보여요" 라는 것이고, 두 번째는 “그동안 잘 버텼는데 청장님마저 교회 가라 하시니 머리가 복잡합니다”는 호소였다.


마지막은 “저 지난주부터 교회 나갑니다”는 문자였다.


퇴임 무렵 어느 날 부하 간부가 “청장님을 사람들이 ‘갓용선’이라고 부릅니다”고 귀띔했다.

 정 학장은 신성모독이라며 “농담이라도 그런 말은 다신 하지 말라”고 꾸짖었다. 

그의 신앙심은 어머니에게서 내려왔다. 


모친은 넉넉지 않은 살림에도 구걸하는 걸인에게 밥상머리를 아예 내줄 정도로 사랑이 넘쳤다. 

늘 성경 말씀대로 사는 것이 가장 행복한 삶이라는 가르침을 받았다고 한다.


“어머니는 제가 현직에 있을 때 ‘지위가 높을수록 어려운 사람을 돌봐라. 조금이라도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라’고 당부하셨어요. 그때마다 ‘네, 꼭 그럴게요’라고 대답하고 손을 잡아드리곤 했죠.”

정 학장은 지난 4월 30년 경찰생활을 돌아보며 자서전 ‘낯선 섬김’을 펴냈다.


 책에는 어린이와 노약자, 장애인, 탈북민, 결혼이주여성, 범죄 피해자들 등 사회적 약자를 섬기려고 노력한 삶이 담겨 있다. 


경찰관으로서, 아들로서, 아버지로서, 남편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나님 말씀을 실천하는 것인지에 대한 정 학장의 고민도 엿볼 수 있다.


그는 책머리에서 “예수님 따라 사는 게 항상 박수 받을 것 같지만 결코 그렇지는 않은 게 세상이치”라며 “잠시의 인기에 연연하기보다 묵묵히 제 갈 길을 가는 것이 내 숙명”이라고 밝혔다. 

책은 경찰관 지망생 사이에 입소문을 타면서 나온 지 4개월 만에 4쇄에 돌입했다.

정 학장은 9000명 넘는 팔로우를 거느린 ‘페이스북 스타’이기도 하다. 


공직에서 물러난 뒤 다양한 사람과 소통하기 위해 시작했는데 반응이 뜨거웠다. 

그가 페이스북을 열심히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바르고 행복하게 사는 크리스천의 삶을 보여주면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따라 하나님을 믿으려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다. 


“페이스북은 일기 쓰듯 올려요. 하루 일을 정리하거나 간단한 느낌을 적죠. 제가 가정과 직장에서 성실하고 책임감 있게 사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려고 하죠. 그러면 제 페친들도 그렇게 살려고 할 테니까요.”


그의 페이스북에는 존경과 감사, 칭찬과 감동이 쏟아진다. 

정 학장 책을 읽고, 강연을 듣고, 페이스북 글을 보고 감동했다는 사연이 넘친다. 

7일 만난 그에게 젊은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꼽아달라고 했다. 


정 학장은 용기 있는 사람이 되라고 조언했다.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마음을 굳건히 지키는 것, 바로 그게 진짜 용기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3 '뷰티화장품', 회장은 예수님 공장 지붕엔 대형 십자가 - '교회 같은 회사'... 화장품 업계 강소기업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1
282 교회에 안 간 진짜 이유 - 지금은 헌금을 내야 한다는 당위성에 동의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0
281 비즈니스 세계에 하나님의 나라가 - 니트 의류전문 수출회사 (주)비하임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33
280 여성 탈북민에서 탈북 어린이 섬기는 목사로...평택 하나비전교회 송신복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136
» "신행일치" 그게 제 평생의 전도법입니다" ...정용선 세한대 경찰소방대학장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94
278 하나님의 전신갑주 입은 우리 최전방 팽팽한 긴장 두렵잖아 - '서해 NLL' 서검도 해병대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326
277 '가나안 교인' 대상으로 실험목회 주목 - 손원영 목사 "특정건물없이 카페 등 활용..정상적인 교회로 돌아가길"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320
276 "성경을 밥 먹듯이 편하게 만나요" - G&M재단 운영하는 커뮤니티 성경·책 읽기 모임 활발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306
275 맨하탄에 생명의 능력 전한 ICM 뉴욕 성시화 총력전도 운동 - 미국 재부흥 운동...기도 메세지와 합심통성기도, 거리찬양전도 등 벌여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84
274 동성애자도 퀴어축제를 반대한다고? - "우리가 봐도 퀴어축제 혐오스럽다"며 다수의 게이들, 음란·불건전성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32
273 "신천지에게 두 딸을 빼앗겼어요" - 신천지 피해가족 엄마의 눈물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22
272 "섣부른 전도 삼가고 봉사·섬김으로" - 해외 단기선교 시즌 ... 철저한 사전 교육 필수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39
271 대학가 '전도거부카드' 등장 - "지나치다" VS "오죽하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497
270 한 교회의 섬김으로 전도자의 삶을 살게 된 "노숙자 이야기"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548
269 "29년째 천만그릇 건넸다" 한 끼 절실한 이들 위해 '밥퍼운동' 벌인 다일공동체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590
268 '전도불꾼' 발굴 교인들 전도의 불 일으킨다...알곡 전도집회 여는 최일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554
267 갤럭시 S8 노골적인 동성애 이모티콘 뺐다 - 시민단체 "국민정서 맞지 않는 동성애 이모티콘 즉각 삭제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576
266 "김일성 주체사상 찬양하다 이제 하나님 찬양합니다" <탈북 가수 최준휘>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619
265 연예인 100여명의 목소리 연기로 탄생한 " 드라마 바이블" - 정상급 연예인들 예수의 이름으로 재능기부 4년 작업 끝 론칭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636
264 "여러분, 인생을 주관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앞날에 대해 그분께 간절히 물으십시오 그러면 반드시 응답해주십니다." 前 미 육군 3성 장군의 '복음전도 인생 3모작' imagefile kchristian 2017-03-08 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