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선.JPG

▲  정용선 세한대 경찰소방대학장이 7일 서울 여의도공원 벤치에 앉아 인터뷰를 하고 있다. 뼛속까지 경찰관이었던 그는 성경 말씀에 따라 사는 것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전도였다고 말했다.



정용선(53) 세한대 경찰소방대학장은 신행일치(信行一致)의 십자가를 지고 사는 사람이다. 

평생 경찰관으로 살아왔으면서도 하나님 말씀에 어긋난다고 생각되면 크고 작은 불이익을 감수했다. 


오죽하면 ‘당신이 예수님이야?’라는 조롱을 달고 살았을까.


충남 당진 순성면 출신인 정 학장은 뼛속까지 경찰이었다. 

경찰대 3기를 수석으로 졸업했다. 


서대문경찰서장과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거쳐 경찰청 수사국장에 올랐다. 

고속도로 질주하듯 승승장구했다. 


충남·대전·경기경찰청장, 경찰교육원장을 지낸 뒤 지난해 12월 경기남부경찰청장을 끝으로 경찰복을 벗었다.


경찰관 시절엔 공직자윤리법에 위배된다고 판단해 크리스천임을 적극 알리지 못했다. 


그렇다고 가만히 있을 수도 없는 노릇. 이임식 때마다 주변사람들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여러분, 전 크리스천입니다. 곁에서 지켜보니 저 어땠습니까? 제가 보여드린 삶이 괜찮았습니까? 그럼 교회 나가십시오. 예수님 믿으세요.”


그러면 반응이 크게 세 가지로 나뉘었다. 


하나는 "교회 다니는 사람들 미웠는데 이젠 예뻐 보여요" 라는 것이고, 두 번째는 “그동안 잘 버텼는데 청장님마저 교회 가라 하시니 머리가 복잡합니다”는 호소였다.


마지막은 “저 지난주부터 교회 나갑니다”는 문자였다.


퇴임 무렵 어느 날 부하 간부가 “청장님을 사람들이 ‘갓용선’이라고 부릅니다”고 귀띔했다.

 정 학장은 신성모독이라며 “농담이라도 그런 말은 다신 하지 말라”고 꾸짖었다. 

그의 신앙심은 어머니에게서 내려왔다. 


모친은 넉넉지 않은 살림에도 구걸하는 걸인에게 밥상머리를 아예 내줄 정도로 사랑이 넘쳤다. 

늘 성경 말씀대로 사는 것이 가장 행복한 삶이라는 가르침을 받았다고 한다.


“어머니는 제가 현직에 있을 때 ‘지위가 높을수록 어려운 사람을 돌봐라. 조금이라도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라’고 당부하셨어요. 그때마다 ‘네, 꼭 그럴게요’라고 대답하고 손을 잡아드리곤 했죠.”

정 학장은 지난 4월 30년 경찰생활을 돌아보며 자서전 ‘낯선 섬김’을 펴냈다.


 책에는 어린이와 노약자, 장애인, 탈북민, 결혼이주여성, 범죄 피해자들 등 사회적 약자를 섬기려고 노력한 삶이 담겨 있다. 


경찰관으로서, 아들로서, 아버지로서, 남편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나님 말씀을 실천하는 것인지에 대한 정 학장의 고민도 엿볼 수 있다.


그는 책머리에서 “예수님 따라 사는 게 항상 박수 받을 것 같지만 결코 그렇지는 않은 게 세상이치”라며 “잠시의 인기에 연연하기보다 묵묵히 제 갈 길을 가는 것이 내 숙명”이라고 밝혔다. 

책은 경찰관 지망생 사이에 입소문을 타면서 나온 지 4개월 만에 4쇄에 돌입했다.

정 학장은 9000명 넘는 팔로우를 거느린 ‘페이스북 스타’이기도 하다. 


공직에서 물러난 뒤 다양한 사람과 소통하기 위해 시작했는데 반응이 뜨거웠다. 

그가 페이스북을 열심히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바르고 행복하게 사는 크리스천의 삶을 보여주면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따라 하나님을 믿으려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다. 


“페이스북은 일기 쓰듯 올려요. 하루 일을 정리하거나 간단한 느낌을 적죠. 제가 가정과 직장에서 성실하고 책임감 있게 사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려고 하죠. 그러면 제 페친들도 그렇게 살려고 할 테니까요.”


그의 페이스북에는 존경과 감사, 칭찬과 감동이 쏟아진다. 

정 학장 책을 읽고, 강연을 듣고, 페이스북 글을 보고 감동했다는 사연이 넘친다. 

7일 만난 그에게 젊은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꼽아달라고 했다. 


정 학장은 용기 있는 사람이 되라고 조언했다.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마음을 굳건히 지키는 것, 바로 그게 진짜 용기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4 北선교 '이단·사이비' 경계령...조직적 침투 움직임 / 신천지, 한국교계 비난하며 위력 시위 - 남북 화해 틈타 '발톱' 드러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19
323 "신천지에 속아 허비한 세월 돌려달라" - 신천지 탈퇴자들, 신천지 상대로 '청춘반환소송' 제기, 일본에선 통일교 상대 승소 사례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41
322 100년 전 전쟁터에 울려퍼진 캐럴 "기적" 을 낳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72
321 "전도 못 하면 110만원 내라고?" 신천지의 이상한 계산법 - 신천지, 전도비 명목으로 110만원 요구하며 못 낸 신도는 탈퇴 권고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151
320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신천지 위장단체 - 전국교회앞에서 동시다발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69
319 "가나안교인 절반 이상 교회 떠난 지 5년 이하"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173
318 "동성결혼 기사는 왜 없나" 비난에 "기독인 신념 지키겠다" 호주 웨딩잡지 폐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194
317 MLB 강정호 선수 세례 받다 "하나님 인도대로 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234
316 신혼여행 대신한 밥퍼 봉사 결혼생활의 밑거름 됐죠 - 김종운·이명신씨 부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211
315 일터에서 복음 전하는 "그리스도의 대사" 될것 한직선 '2018 직장선교대회'에 1000여명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42
314 플라스틱 없는 교회 카페 가능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48
313 나쁜 인권조례 폐지네트워크 포럼 - "경남학생인권조례부터 막아야 확산 차단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277
312 신천지, 영등포 전통시장 공들이기 ?---상인들, "물건 팔아주는 데 사이비가 대수냐" vs. "현혹돼선 안돼" 시끌 ... 다음 달 4일 박원순 시장 초청 행사 계획...시 관계자, "들은 바 없다" 일축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279
311 "날 울린 사람들" ...노숙자 변장 목회자가 올린 감동 영상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375
310 '사랑의 점심' 100만 그릇 넘었어요 - 부천 복된교회 '행복 실은 밥차' 20년 만에...매주 800여명 식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315
309 사탄교 탐닉하는 미국인들 급증 "난 죄인도 악마도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9-26 367
308 美 여대생, 대학 당국 상대로 소송 - '예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밸런타인데이 카드 배포 막는 건 부당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391
307 <위대한 찬송가 작사가> 전쟁에 팔 잃고도 '하나님 은혜' 찬송가로 만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434
306 밤의 황제에서 목사로...! 10년째 효도관광 봉사하며 어르신 섬겨...이강호 서울 늘사랑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582
305 통일화합 나무 30만 그루 심으러 10월 방북 - '나무 전도사' 한반도녹색평화운동협 장헌일 상임이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