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교회.JPG

▲ 중국의 한 지하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는 성도들. 최근 중국 정부의 종교 통제가 강화되

면서 생존을 위해 소규모로 쪼갠 가정교회가 늘고 있다.



“예전에는 교회 이름이 적힌 문패도 있었고 벽에는 십자가도 걸어 뒀었는데 지난해 11월부터 모두 치웠다. 

거실의 (예배용) 의자들도 치우고 대신 소파를 들여놨다. 가족이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꾸미면 신고를 못하기 때문이다.” 


중국 광둥성 주하이의 한 개신교 교회 신도의 전언이다.


최근 중국 정부의 종교 통제가 강화되면서 개신교 교회도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다. 


탄압을 피하기 위해 외관은 교회로 보이지 않도록 하고, 신도 수도 쪼개서 소규모로 운영하는 가정 교회가 확산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내년 2월부터 모든 종교 감시를 한층 강화하는 ‘종교사무조례’가 시행되면 교회 활동이 더욱 위축될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조례는 미인가 종교행사를 주관한 사람에게 10만∼30만 위안(약 1730만∼52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런 종교행사를 위해 장소를 제공한 사람에겐 2만∼20만 위안(약 350만∼3490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또 비인가 단체는 기부를 받거나 온라인으로 종교정보를 제공하는 행위, 종교적 신념과 관련된 교육행사를 주관하는 것도 금지된다. 


3년 전 개신교로 개종한 프로그래머 에노크씨는 “교회가 곧 문을 닫을까 걱정”이라며 “정부가 인가한 교회에 가면 (재미없는) 강의를 듣는 기분인데, 가정 교회에서는 사람들끼리 너무 잘 알고 서로 아껴준다”고 말했다.


미국 퍼듀대 양펑강 교수는 “중국에는 9300만∼1억1500만명 정도의 개신교 신자가 있는데, 정부인가 교회에 다니는 수는 3000만명이 안 되고, 나머지는 거실이나 공장건물 등에서 예배를 보는 미등록 교회에 속해 있다”고 말했다.


미국 메릴랜드 로욜라대학의 카슨 발라 교수는 “벌금은 가정교회 활동을 위축시킬 것”이라며 “지하교회 수천만명 신도들의 신앙을 억누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수많은 교회는 중국 정부의 종교통제 강화에 고통을 겪어 왔다. 미국의 기독교 변호단체인 ‘차이나 에이드’에 따르면 2015년 500여명의 가정교회 목사가 체포됐고, 지난해에도 600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한다. 


교회는 살아남기 위해 소규모 모임을 활성화하고 있다. 


지난해 50명이 예배를 봤다면 지금은 20명 이상은 모이지 않고, 새로운 소규모 장소를 빌려 예배를 보는 식이다. 


또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의 신도 모임도 150명가량의 대화방에서 최근엔 30∼40명으로 쪼개고 있다.


현지 교회의 한 신도는 “중국 정부가 기독교의 성향을 파악한 뒤로는 통제하는 전략도 더욱 정교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04 12월 9일은 '성서주일' 지구촌 이웃에 성경을… kchristian 2012-11-28 108115
103 『교황의 사순절 메세지』 자선은 하나님의 사랑의 연장 kchristian 2013-02-13 43165
102 아시아를 위한 기도의 시간 kchristian 2010-10-21 33259
101 세계적인 신학자들이 '분단의 현장'을 찾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0-11-15 23699
100 중국發 사이비종교 "전능신교" 주의보 - 한국교회언론회, 기독교와 아무 상관없은 "동방번개파"라고 설명, 중국에서 발생. 중곡공안당국도 사교로 규정하고 단속 imagefile kchristian 2013-02-06 22881
99 '신성모독법 반대' 파키스탄 바티 장관 피살 imagefile kchristian 2011-03-07 20988
98 중국, 가정교회 일제조사탄압 우려 kchristian 2013-03-27 19075
97 교회개척학교 kchristian 2010-05-20 18941
96 [3만원의 기적] 한끼 벌려고 온종일 구걸하다 목숨잃어 imagefile kchristian 2013-04-18 13085
95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에 교계, '우려'와 '애도' 뒤섞여 image kchristian 2011-12-21 10105
94 2012 베스트 공관장 선정 imagefile kchristian 2012-06-13 10062
93 중국 사이비종교 '전능신교'근거지는? - 구로동 일대 종교시설 갖추고, 기성교회 부정하며 포교활동 벌여 imagefile kchristian 2013-04-03 9572
92 7월은 세계 선교대회의 달 image kchristian 2012-05-23 8100
91 리비아 선교사 구금 50일째, 대책은? imagefile kchristian 2010-08-09 7924
90 전 세계 성서 2,538개 언어로 번역 image kchristian 2012-05-30 7877
89 2013년 기독교 인구 23억 5400만명 - 美 IBMR 1월호 예측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1-30 7751
88 영국 폭동 속 기도의 불 지펴 imagefile kchristian 2011-08-10 7608
87 지구촌 화교교회 9600여개 imagefile kchristian 2011-04-18 7426
86 '영국 복음화의 불씨를 보다' image kchristian 2012-08-08 7398
85 올해 수천 교인들, 천주교로 넘어갈듯 kchristian 2012-01-04 6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