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교회.JPG

▲ 중국의 한 지하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는 성도들. 최근 중국 정부의 종교 통제가 강화되

면서 생존을 위해 소규모로 쪼갠 가정교회가 늘고 있다.



“예전에는 교회 이름이 적힌 문패도 있었고 벽에는 십자가도 걸어 뒀었는데 지난해 11월부터 모두 치웠다. 

거실의 (예배용) 의자들도 치우고 대신 소파를 들여놨다. 가족이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꾸미면 신고를 못하기 때문이다.” 


중국 광둥성 주하이의 한 개신교 교회 신도의 전언이다.


최근 중국 정부의 종교 통제가 강화되면서 개신교 교회도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다. 


탄압을 피하기 위해 외관은 교회로 보이지 않도록 하고, 신도 수도 쪼개서 소규모로 운영하는 가정 교회가 확산되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1일 보도했다.


내년 2월부터 모든 종교 감시를 한층 강화하는 ‘종교사무조례’가 시행되면 교회 활동이 더욱 위축될 것으로 우려된다. 


특히 조례는 미인가 종교행사를 주관한 사람에게 10만∼30만 위안(약 1730만∼52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했다. 


이런 종교행사를 위해 장소를 제공한 사람에겐 2만∼20만 위안(약 350만∼3490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또 비인가 단체는 기부를 받거나 온라인으로 종교정보를 제공하는 행위, 종교적 신념과 관련된 교육행사를 주관하는 것도 금지된다. 


3년 전 개신교로 개종한 프로그래머 에노크씨는 “교회가 곧 문을 닫을까 걱정”이라며 “정부가 인가한 교회에 가면 (재미없는) 강의를 듣는 기분인데, 가정 교회에서는 사람들끼리 너무 잘 알고 서로 아껴준다”고 말했다.


미국 퍼듀대 양펑강 교수는 “중국에는 9300만∼1억1500만명 정도의 개신교 신자가 있는데, 정부인가 교회에 다니는 수는 3000만명이 안 되고, 나머지는 거실이나 공장건물 등에서 예배를 보는 미등록 교회에 속해 있다”고 말했다.


미국 메릴랜드 로욜라대학의 카슨 발라 교수는 “벌금은 가정교회 활동을 위축시킬 것”이라며 “지하교회 수천만명 신도들의 신앙을 억누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수많은 교회는 중국 정부의 종교통제 강화에 고통을 겪어 왔다. 미국의 기독교 변호단체인 ‘차이나 에이드’에 따르면 2015년 500여명의 가정교회 목사가 체포됐고, 지난해에도 600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한다. 


교회는 살아남기 위해 소규모 모임을 활성화하고 있다. 


지난해 50명이 예배를 봤다면 지금은 20명 이상은 모이지 않고, 새로운 소규모 장소를 빌려 예배를 보는 식이다. 


또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의 신도 모임도 150명가량의 대화방에서 최근엔 30∼40명으로 쪼개고 있다.


현지 교회의 한 신도는 “중국 정부가 기독교의 성향을 파악한 뒤로는 통제하는 전략도 더욱 정교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트럼프의 '예루살렘 선언' 신학적으로 어떻게 봐야 하나 - "성경적 예언의 성취" vs"지나친 문자적 해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0
105 "아내와 3살 아들 강제북송 막아주세요" - 정부 "탈북자들 원하면 신병 접수"...중국 측 "알아 보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6
» 中 교회, 십자가 숨기고 예배 모임 쪼개고 - 정부 종교 통제 강화되며 개신교 교회 살아남기 발버둥...내년 2월 '종교사무조례' 시행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73
103 "시진핑 정권 기독교 탄압, 문화혁명 이래 최악 상황" - 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 설립 밥 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287
102 코란 불태웠다는 이유로 파키스탄 기독인 소년 사형 위기 kchristian 2017-08-23 297
101 영국 교회, 첫 동성 결혼식 치러지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316
100 중국 "공산당원에게 신앙은 불법"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90
99 죽음 앞둔 5세 어린이, 산타할아버지와 마지막 포옹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71
98 75년 동안 살아온 잉꼬 부부, 그 비결은 ? - 계속된 애정, 즐거운 시간, 좋은친구, 지금 얻은것에 감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270
97 유진 피터슨 목사, 동성혼 지지 논란 "기도해보니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7-19 392
96 한달에 21만원 버는 청소부, 장애인에 밥 사주며 "나는 당신의 손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12 528
95 영국 15년새 500개 교회 문닫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537
94 예수 무덤 200년 만에 복원 종료 kchristian 2017-03-22 573
93 "잡히면 죽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754
92 지난해 전세계 기독교인 6분에 1명씩 박해 사망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688
91 "원조 산타 나라서 성탄 캐롤 금지" - 터키 교육부 통보 file kchristian 2016-12-21 682
90 영국 성공회, 신천지 '사기성 숭배' 경계령 - 한인교회 피해 속출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646
89 도널드 트럼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753
88 북한 성경에는 '하나님' 이 없다 - 북한이 만든 '성경전서' imagefile kchristian 2016-10-12 829
87 미국 입국 시리아 난민 가운데 1만 명 중 56명만 기독교인 imagefile kchristian 2016-09-07 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