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JPG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내 불법체류자 2세 청년의 추방을 유예하는 '다카(DACA)' 프로그램을 공식 폐지하기로 했다.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은 5일 법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유지되는) 다카 프로그램은 위헌"이며 "미국인의 일자리를 침해한다"고 말해, 프로그램 폐지 이유를 밝혔다.


다카 프로그램은 불법 입국한 부모를 따라 미국에 들어온 불법체류 2세 청년들, 이른바 드리머(Dreamer)들이 추방 걱정 없이 학교를 다니고, 노동허가증을 받아 취업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다카 프로그램이 신설된 이후 최대 80만명이 혜택을 받고 있다. 


수혜자는 80% 가량이 멕시코 국적자로 가장 많으나, 재미한인 청년도 최대 1만명이 다카 프로그램의 수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트럼프 행정부의 다카 프로그램 폐지 결정에 따라 미 국토안보부는 프로그램 폐지절차에 돌입했다. 


다만 당장의 혼선을 막기 위해 6개월의 유예기간을 두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자신이 다카 프로그램 폐지로 추방 위기에 처한 청년들을 유념하고 있다면서 "바라건대 의회가 이들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아닌 의회의 입법을 통해 이들을 구제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

의회에서는 민주당 의원 전원이 다카 프로그램에 대해 찬성 입장을 나타내고 있고, 상당수 공화당 의원들도 우호적인 의견을 갖고 있어, 다카 프로그램을 대체할 입법이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반 이민정책을 옹호하는 보수파 의원들의 반대도 예상돼, 실제 입법화까지는 쉽지 않은 과정이 예상된다.


한편, 오바마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성명을 발표하고, 다카 프로그램 폐지 결정은 "자기 패배적인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들은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고 우리의 연구실에서 일하고, 우리 군대에서 복무하고 우리가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헌신하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이 젊은이들의 미래를 위협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애플과 구글, 페이스북 등 실리콘 밸리의 주요기업들도 다카 프로그램 폐기에 반대 입장을 나타내면서, 의회를 상대로 다카 폐기 무효화 로비를 진행하겠다고 공언하는 등, 미국 내에서 반대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9 UMC 총감독회, 새로운 동성애 정책으로 PCUSA 방식 채택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56
448 "성경 속 하나님 믿고, 삶에 영향 받는다" - 미국인 2명 중 1명...퓨리서치센터 4729명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62
447 남편·아들 대통령 만든 美 '국민 영부인' - 부시 前 대통령 부인 바버라 여사, 연명치료 중단 이틀 만에 별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80
446 "오늘의 제가 있게 된 건 어머니의 기도 덕입니다" - 美 여론조사기관, 남녀 종교성 사회학적 분석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106
445 백악관의 성경 열공 매주 60∼90분 공부 - 트럼프는 참석 않고 교재 받아 느낀 점 적어 목사에게 보내 ... 드롤링거 목사, 펜스 부통령,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각료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105
444 기독교인 2명 중 1명 "지난 1년간 전도한 적 없다" - 19세 이상 성도·목회자 800명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142
443 탈북자 7명, 강제북송 위기 자유의 문턱에서 중국 공안에 잡혀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135
442 미국 CCM뮤지션의 감동실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134
441 통일교...미국에서 반자동 소총 들고 합동결혼식 진행 - 문선명 씨 막내아들 문형진 씨 주례...내부에서도 황당 지적 나와 imagefile kchristian 2018-03-07 186
440 '기도는 중요하다' 美서 벌어진 티셔츠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190
439 2018 씁쓸한 美 기독교의 위상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243
438 2018년 미국 교회 주요 트렌드 10가지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307
437 <논 단> 교회 지키기 위해 목회자가 총 차고 설교해도 될까요? - 미국교회 월 1.2건꼴 총기 사고 대응 고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23
436 美 복음주의 대형 교회 첫 여성 리더 임명 - 윌로우크릭교회 하이벨스 목사 후임 수석목사에 40대 女 라슨, 설교 목사엔 30대 男 카터 세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589
435 교회가 마음의 치유 돕는 '선한 사마리아인' 이 되려면 - 美 크리스채너티투데이 소개, 상처에 기름·포도주 붓고 '여관 주인'까지 찾아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548
434 미국 백인 기독교인 비율 절반으로 줄어 - 종교정체성...40년전 70%가 지금은 43%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681
433 임현수 목사 환영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756
» 불법체류 2세 추방 유예 폐지 한인 청년 1만명 위기 처해 - 美 의회 차원의 구제 입법 추진에 촉각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1342
431 美 공립도서관, 동성애 그림책 한 권 때문에 '시끌'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639
430 무엇이 미국을 위대하게 만드나 - '아메리칸드림', '헌법', '종교의자유', '언론의자유', '민주주의' 꼽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3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