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성차별발언.jpg


국내 성결교 신자 10명 중 8명은 목회자들의 성(性)적인 문제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신자 4명 중 3명은 교회 안에서 성차별적 언어가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고 답해 교회 안팎의 개선 과제로 떠올랐다.


서울신학대 한국기독교통일연구소(소장 박영환 교수)는 지난 3월 13일부터 4월 10일까지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소속 목회자 402명과 장로·집사 623명 등 1025명을 대상으로 서면 및 이메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목회자의 성적 비행(성적 불쾌감, 성희롱, 성추행, 성범죄 등)을 예방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중 79.7%가 ‘그렇다’고 답했다.


설교나 회의, 상담 등 교회 안팎의 활동에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교회에서 성적인 비행(非行) 피해로부터 안전한가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65%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렇다’는 응답은 35%였다. 또 평소 교회에서 ‘여자가 저러면 안 돼’ 같은 성차별적 언어가 되고 있느냐에 대해 74.7%가 ‘그렇다’고 답했다. 


교회에서 성차별 언어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사람으로는 일반 성도(48.4%)와 목회자·교회 중직자(34.5%), 청년·학생(17.1%) 등이 꼽혔다.


성범죄와 관련된 목회자에 대해서는 단호한 입장이 엿보였다. 성범죄 전력이 있는 목회자에게 목회 기회가 주어져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77.4%였다. 

목회 기회를 부여할 경우, ‘철저한 검증과 재교육 후 기회를 줘야 한다’는 응답이 80.6%로 가장 많았다.


동성애 이슈와 관련, 가족이나 친지 등 지인이 동성애자라면 어떻게 대할 것인가에 대해선 응답자 중 87.3%는 치료를 위해 돕겠다고 답했다. 


‘상담과 심리치료 등으로 돕겠다’(60.0%) ‘기도원 등 신앙적 치유 지원’(7.2%) 등의 순이었다. 교회 내 동성애자에 대한 태도를 묻는 질문에는 ‘동성애자들을 위한 상담과정 개설’(52.7%) ‘동성애자 치유 위한 작정기도’(21.1%) ‘동성애자를 교인으로 환영한다’(19.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이 밖에 이혼자 및 재혼자 목사 안수와 관련해 찬성이 58.3%, 반대가 41.7%였다. 찬성 이유로는 차별조항이기 때문(31.3%)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와 관련, ‘전도사의 자격으로 이혼한 자는 목사안수를 불허한다’는 기성 교단 헌법 42조 2항에 대해 개정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56.7%를 차지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29 천주교 유교도 서울광장 퀴어축제 반대 - 동성애문제대책위 15일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기자회견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254
1528 '동성애 옹호' 임보라 목사 이단성 조사 받는다 - 예장합동 이대위서 조사...퀴어축제 설교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279
1527 "생명은 소중한 선물입니다" - 낙태합법화 반대주장...생명 대행진 코리아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265
1526 종교인 과세유예ᆞ세무사찰 배격 - 기독교계 입장 선언문 채택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272
1525 "고위공직자 윤리기준 더 강화해야" - kchristian 2017-06-14 311
1524 동성애축제 올해도 서울광장서. vs 교계, 퀴어축제 폐해 부각 방침 - 내달 14∼15일 서울광장 개최 앞두고 반대 광고 게재·앱 개발 등 대응 논의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313
1523 김진표 의원, 차기 국회조찬기도회장 - 정기국회 시작되는 9월 예배 때 정식 취임 예정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331
1522 법원 "전병욱 목사의 성추행 의혹 사실로 인정돼"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309
1521 97년 전 우리나라 최초의 설교집 '백목강연' - 평신도·여성도 설교 강단에...지금보다 더 개혁적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331
1520 "누가 더 잘 챙기나" - 가난한 교회 사역자들의 치열한 경쟁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319
1519 주안장로교회, 페루에 성경 4만여권 보내 - 개포동 4개 교회는 연합해 쿠바에 4608권 보내기 후원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311
1518 영안교회 성도 864명 장기기증 서약 kchristian 2017-06-07 300
1517 "불신자 구원 위해 기도해요" - 에스더기도운동 콘퍼런스 7월 4~8일 수원 흰돌산기도원서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312
» 교회에 성차별적 언행이 있나요?... '네' 가 74%!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286
1515 바람직한 예배 순서와 형식을 조명해 본다 - 한국 개신교회 예배순서는 설교와 성만찬의 조화 아닌 설교중심 · 은사와 경험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295
1514 성소수자와 맞서기' 보다 '가정과 자녀출산의 소중함' 강조로 ! - 기독교계의 동성애 대하는 방식 달라져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291
1513 사랑의 종교인데... 교회 안에 못된 성도 있는 까닭은?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269
1512 "한반도를 열강의 각축장에서 세계평화운동의 거점으로" - 기도회로...심포지엄으로... 통일 해법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294
1511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 교계 움직임 활발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362
1510 주안장로교회, 장로 선거 문제로 잡음 일어 - 고발인들, 장로선출 개표 기계에 오류 발생.."교회는 문제없다며 덮으려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