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직한예배순서.JPG

▲ 예배의 순서는 형식에 치우치기 보다는 하나님께로 나아가는 구원의 영적 의미가 담겨 있어야 한다.




'열린예배'에서 '전통적예배' 로 돌아오는 추세 


성도를 지칭할 때 다른 말로 예배자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이는 성도의 삶에 있어서 그만큼 예배가 중요하기 때문일 것이다. 


또한 성도가 한주간의 예배를 어떻게 드렸나에 따라 한주간의 삶이 결정되어진다. 


그래서일까?  


전에는 교회를 예배당이라고 부르기도 했다. 


각 교회들 마다의 예배 순서를 보면 개 교회가 가지고 있는 신앙고백과 신앙의 특징을 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한동안 미국과 한국의 많은 교회들 사이에서 시대의 유행을 따라 ‘구도자 예배’라는 소위 열린 예배 형식을 선호한 때가 있었다. 


물론 지금도 그런 교회들이 적지 않지만 최근의 흐름 중의 하나는 이렇게 단순하고 현대적인 예배 순서를 좋아했던 교회들이 조금씩 전통적인 예배로 돌아온다는 것이다.


열린예배는 전통적 예배에 적응을 힘들어 하는 젊은 세대나 초신자들에게 친밀하게 다가서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열린예배 형식을 지향하는 미국의 대형 교회들의 경우 낯선 감정을 최대한 제거하려는 노력으로 기독교적 상징을 제거했다. 


기독교적 용어를 사용치 않고, 성례전을 실시하지 않는 교회도 있다. 

예배당의 외곽이나 내부를 구도자들의 취향에 맞게 설정하고 드라마를 보여준다든지 또는 멀티미어를 즐겨 사용한다. 


설교는 일상생활과 직결되는 주제를 설정해 접근하는 방식이 강하다. 


좀 더 가까이 한인 교회들의 경우에도 적지 않은 교회들이 묵도, 신앙고백, 교독문 등을 예배 때 사용하지 않기도 한다.


조기연 교수(서울신학대학교 예배학)는 전통적 의미에서 볼 때 열린예배는 예배가 아닌 일종의 전도집회로 보아야 한다고 말한다. 

조 교수는 “구도자 예배는 하나님을 위한 회중의 봉사가 목적이 아니라, 구도자를 위한 봉사 즉, 인간을 위한 인간의 봉사가 그 본질적 목적이다. 


회중이 예배에 참여한다고 보기보다는 구경한다고 하는 표현이 더 정확하다. 다시 말해 고객 지향적인 예배라고 볼 수 있다”고 열린예배의 문제점을 지적한다.


실제로 하나님보다는 인간에게 더 초점이 맞춰진 열린예배의 파격에서 오는 문제점들이 부각되면서 인간중심적 예배에서 다시 하나님 중심적 예배로 돌아가려는 시도들이 늘어가고 있다.


한때 열린예배 형식을 도입해 예배를 드렸다가 다시 전통적 예배를 드리고 있는 샌퍼난도 밸리 지역의 S교회 L목사는 전통적 예배로의 귀환은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말한다. 


L목사는 “전통적 예배의 형식이 다소 진부해 보이는 면은 있지만 그 안에는 오랜 역사를 통해서 걸러진 신앙의 깊은 내용들이 담겨져 있다. 


열린예배가 자유로워 보이고 트랜드해 보여 청년층을 대상으로 실시해 보았지만 예배 후에 느끼게 되는 영적인 공허감이 있었다. 


지금은 다시 전통예배를 드리는데, 예배순서가 갖는 의미를 예배의 순서 때마다 성도들에게 상기시킨다. 


예배순서에 대한 이해가 없을 때는 단순 반복으로 여겨 지루해 했지만 지금은 그런 성도들이 전혀 없다”며 예배순서의 의미를 성도들에게 교육시킬 것을 조언했다.


LA한인타운의 N교회 K목사 또한 성도들이 예배에 임할 때 전통예배의 순서가 가지는 의미를 늘 새길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예배는 묵도 또는 예배에의 부름으로 시작하는데 이것은 우리 예배의 시작이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시작된다는 의미입니다.  모든 것의 시작과 끝이 그러하듯 예배도 하나님의 부름으로 시작해서 하나님의 축복으로 끝나야 합니다.”

K목사는 이어 “묵도 혹은 예배에의 부름을 통해 예배에 들어온 성도들은 먼저 하나님 앞에 사도들이 고백했던 사도신경이 우리의 동일한 신앙임을 고백합니다. 

이 고백의 중심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입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교독문을 통해 성도와 하나님과의 대화를 엽니다. 

대화가 끝나면 성도들은 하나님을 높이는 찬양을 드리고 이어서 성도들의 마음을 담아 대표자가 나와 기도를 드립니다. 

그러면 찬양과 기도를 받으신 하나님께서 성도들을 향해 말씀하십니다. 이것이 설교입니다. 설교를 통해 하나님의 말씀을 받은 성도들은 말씀대로 살겠다는 헌신과 다짐의 찬양을 드리며, 받은바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헌금을 드립니다. 

헌금은 모든 것이 주께로 왔음을 고백하고 주를 더욱 더 의지하여 오직 주의 은혜와 인도하심 가운데 살겠다는 믿음의 고백이자 선포입니다. 

이제 그 믿음의 고백을 받으신 주님께서 성도들을 축복하시고 새 힘을 주신 후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축복기도를 하시고 성도들은 다시 세상을 향해 힘차게 나아갑니다. 이것이 예배의 마지막인 축도입니다.”


미주한인교회의 대표적 교단인 해외한인장로회(KPCA)의 나성영락교회 주일 예배순서를 살펴보면 예배의 부름, 개회송, 찬송, 개회기도, 참회의시간, 신앙고백, 찬송, 대표기도, 성경봉독, 찬양대 찬양, 말씀, 찬송, 봉헌, 소식, 주기도문송, 축도의 순으로 철저하게 예장통합 측의 예배순서를 따르고 있다.


감리교의 경우 LA연합감리교회(UMC)의 예를 들면 입례찬양, 예배의 부름, 신앙고백, 경배 찬양, 대표기도, 성경봉독, 찬양, 환영과 광고, 설교, 봉헌기도, 봉헌찬양, 폐회찬양, 축도 등의 순으로 예배를 드린다.


미남침례회(SBC) 소속 로스앤젤레스 한인침례교회의 예를 들어 침례교 예배순서를 살펴보면 예배의 부름, 찬양, 대표기도, 환영/소식, 헌금, 찬양팀 찬양, 말씀, 초청/헌신, 찬양, 축도 순으로 장로교나 감리교에 비해 많은 부분에서 순서가 간소화되어 있다.

교회는 예배의 분명한 과정을 성도들에게 가르쳐 줌으로써 신앙생활의 지표로 삼고 순서마다 비전을 가지고 바른 신앙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바람직한 예배 순서와 형식을 조명해 본다 - 한국 개신교회 예배순서는 설교와 성만찬의 조화 아닌 설교중심 · 은사와 경험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9
1514 성소수자와 맞서기' 보다 '가정과 자녀출산의 소중함' 강조로 ! - 기독교계의 동성애 대하는 방식 달라져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6
1513 사랑의 종교인데... 교회 안에 못된 성도 있는 까닭은?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5
1512 "한반도를 열강의 각축장에서 세계평화운동의 거점으로" - 기도회로...심포지엄으로... 통일 해법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5
1511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 교계 움직임 활발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09
1510 주안장로교회, 장로 선거 문제로 잡음 일어 - 고발인들, 장로선출 개표 기계에 오류 발생.."교회는 문제없다며 덮으려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04
1509 "하나님을 기뻐하는 것이 복음이다" - 존 파이퍼 첫 한국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15
1508 승동교회, 예장합동 한국기독교 역사사적지 1호 지정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98
1507 故 강영우 박사 부인 석은옥 여사 '신사임당 상' 수상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07
1506 대북방송 진행 경험 살려 신간 '대북방송' 출간 - 조수진 교수, 대북방송 의미와 역사, 방송 특징과 주요 프로그램 다뤄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78
1505 "세계교회들 새 정부 들어 한반도 평화에 관심 고조" - WCC 트베이트 총무 방한, 문 대통령 예방·교계 인사들 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95
1504 이요나 홀리라이프 대표 탈동성애 가이드북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99
1503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 위임 결의 하자 없다 - 법원, 항소심 기각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80
1502 대법원 '하나님의교회' 확정판결 "이혼·가출 조장하는 교리 있다" - 피해자 4명 명예훼손 무죄… 최종 승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99
1501 변화될 대북정책 - 전략적 대북 선교 고민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95
1500 교회, 산불 피해 주민들 눈물 닦아주다 - 강릉시기독교연합회, 삼척·강릉 산불 이재민 위로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307
1499 동성애·이슬람 포교·북핵 위기 한국 사회 각성 위해 뜨겁게 기도 - '대한민국 축복 기도성회' 보신각서 7시간 동안 열려 kchristian 2017-05-10 278
1498 예장합동 전국목사장로기도회 - '개혁교회의 책임' 주제로 성경의 가르침 따라 살기를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87
1497 새 대통령에게 권하는 말씀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405
1496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교계 인맥은 ?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