섣부른.jpg


해외 단기선교 시즌이 본격 시작됐다.


통상 6∼8월에는 지역교회나 선교단체들의 단기선교 활동이 봇물을 이룬다. 


단기선교는 직접 타문화권 국가를 방문해 “온 천하에 다니며 만민에게 복음을 전파하라”(막 16:15)는 예수 그리스도의 지상명령을 수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하지만 무작정 ‘온 천하에’ 다닌다고 선교는 아니다. 철저한 준비와 교육이 필요하다. 


미션파트너스(대표 한철호 선교사)와 한국위기관리재단(이사장 김록권)은 4일 ‘단기선교를 위한 열 가지 지침’과 ‘위기관리 요령’을 각각 발표하고 효과적 단기선교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준비된 단기선교가 돼라


서울 A교회는 다음 달 아프리카 탄자니아로 10일간 단기선교활동을 떠난다. 

아동 전도활동, 선교사 돕기, 마을 방문 등이 목적이다. 미션파트너스 한철호 선교사는 “다양한 목적을 갖고 단기선교를 가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주된 목적을 정하고 이에 따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적이 복합적일 경우 혼란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주된 목적은 선교가 무엇인지 충분히 인식할 때 명확해진다. 


한 선교사는 “선교는 그냥 멀리 가는 게 아니라 다른 문화권에 가는 것”이라며 “문화를 넘어간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인지 충분히 생각하고 떠나라”고 조언했다.

현지인들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배우겠다는 자세도 중요하다. 


한 선교사는 “현지인과 함께 서로 배우고 경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워십 댄스를 보여줘도 단기팀만 하지 말고 준비 단계부터 현지인과 함께하면 서로 관계가 깊어진다“고 말했다. 


미션파트너스 지침에 따르면 여러 명이 갔더라도 현장에서는 3∼4명씩 나눠 이동하는 게 필요하다. 그래야 모든 팀원이 다양한 상황을 경험할 수 있다. 


한 선교사는 “10∼20명이 한번에 움직이면 리더 외에는 현장 상황에 참여하지 못한다”며 “리더만 따라다니는 것은 선교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위기 대응 교육은 필수


한국위기관리재단에 따르면 매년 한국교회 성도들 중 해외 단기선교에 참여하는 규모는 5만∼10만명으로 추산된다. 


많은 인원이 오가기 때문에 안전사고도 끊이지 않는다. 지난해 외교부가 집계한 한국인의 해외 사건사고 피해는 총 9293건이었다. 


이는 2012년의 4594건보다 두 배 가량 늘어난 수치다.


단기선교팀에게 닥칠 수 있는 위기들은 질병 감염, 안전사고, 천재지변, 기타 사건사고 등이다. 이 밖에 팀 내 갈등과 문화 충격, 현지 일정 지연에 따른 어려움 등도 있을 수 있다.


한국위기관리재단 김진대 사무총장은 “단기선교를 떠나기 전에 선교단체나 교단선교부를 통해 사전 교육을 하는 건 필수”라며 “해당 국가에 대한 위험정보 분석과 문화정보 공유는 물론 위기상황을 예방할 수 있는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종교와 문화를 존중하고 겸손한 태도를 가져야 한다”며 “섣부른 전도행위를 삼가고 최대한 봉사와 섬김으로 선교활동에 참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방문 국가별 안전수칙과 신변안전 유의사항 등은 외교부 홈페이지(0404.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74 동성애자도 퀴어축제를 반대한다고? - "우리가 봐도 퀴어축제 혐오스럽다"며 다수의 게이들, 음란·불건전성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30
273 "신천지에게 두 딸을 빼앗겼어요" - 신천지 피해가족 엄마의 눈물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21
» "섣부른 전도 삼가고 봉사·섬김으로" - 해외 단기선교 시즌 ... 철저한 사전 교육 필수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8
271 대학가 '전도거부카드' 등장 - "지나치다" VS "오죽하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94
270 한 교회의 섬김으로 전도자의 삶을 살게 된 "노숙자 이야기"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134
269 "29년째 천만그릇 건넸다" 한 끼 절실한 이들 위해 '밥퍼운동' 벌인 다일공동체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194
268 '전도불꾼' 발굴 교인들 전도의 불 일으킨다...알곡 전도집회 여는 최일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182
267 갤럭시 S8 노골적인 동성애 이모티콘 뺐다 - 시민단체 "국민정서 맞지 않는 동성애 이모티콘 즉각 삭제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184
266 "김일성 주체사상 찬양하다 이제 하나님 찬양합니다" <탈북 가수 최준휘>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216
265 연예인 100여명의 목소리 연기로 탄생한 " 드라마 바이블" - 정상급 연예인들 예수의 이름으로 재능기부 4년 작업 끝 론칭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274
264 "여러분, 인생을 주관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앞날에 대해 그분께 간절히 물으십시오 그러면 반드시 응답해주십니다." 前 미 육군 3성 장군의 '복음전도 인생 3모작' imagefile kchristian 2017-03-08 250
263 "37년간 특별새벽기도회 개근했어요" - 명성교회 김옥환 은퇴권사 가족 imagefile kchristian 2017-03-08 227
262 불교국가 태국서 4000여명에 복음 메시지 - 조용기·이영훈 목사, 태국 축복·기적의 대성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294
261 "변화하지 않는 교회는 결국 고착되거나 쇠퇴할 것" 밸리중앙연합감리교회, 이상훈 교수 초청 교회비전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270
260 '이런 교회 사라진다' - "올해 교회가 주의해야 할 6가지"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259
259 "동성애·동성결혼 절대 용인 못해" - 가톨릭·유교...동성애, 동성결혼에 반대 목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02-08 278
258 미주이민교회의 바람직한 전도와 교회내 갈등 극복 - 교인들의 수평이동과 쟁탈전 과열 양상은 "전도 아냐" imagefile kchristian 2017-02-01 269
257 "지난해 어떤 성경말씀이 삶에 힘이 되셨나요" - 성경 어플 '유버전' , 가장 좋아하는 성경구절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7-01-18 322
256 "하나님 사역에 은퇴란 없다" - 한국교회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325
255 크리스마스 이브, 청량리 쌍굴다리의 따스했던 하루 - '밥퍼' 다일공동체, 무의탁 노인, 노숙인 위한 29번 째 거리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