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퍼.JPG  

▲ 서울 동대문구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2일 열린 ‘나눔잔치 오병이어의 날 행사’에서 최일도 목사(오른쪽 다섯 번째)등 참석자들이 1000인분 대형 비빔밥을 비비고 있다.


김성태(77) 할아버지의 삶은 내내 가난했다. 


어려서부터 공장에서 일하며 근근이 생활을 이어갔지만 빚은 늘어만 갔다. 

유일한 버팀목이었던 아내마저 세상을 떠나자 술로 날을 지새웠다. 


집세를 내지 못해 쪽방에서도 쫓겨났고 청량리역 인근에서 노숙 생활을 시작했다. 


“그런 나의 생사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생겨났어요. 식사도 대접해줬죠. 내가 잘되길 바라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이 눈물 날 정도로 감사했어요. 살아야겠다는 의지를 찾고 일용직이지만 다시 일을 시작했습니다.” 


이종순(76) 할머니는 다음 주면 생애 처음으로 대통령 선거에 유권자로 참여한다. 

그 동안은 주민등록번호가 없었다. 


부모가 호적 등록을 하지 않은 탓이었다. 


청소년 시기에 전남 목포에서 상경한 후 줄곧 떠돌이 노숙인으로 살았다. 

소일거리로 파지를 수집하거나 동네 마실 나가는 게 전부였다. 


그런 할머니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대접하고, 가족관계등록 성본창설신청을 통해 70여년 만에 주민번호를 찾아 준 이들이 있다. 


이 할머니는 도움을 준 이들에게 진심을 담은 한마디를 건넸다. 


“사랑합니다.”


의지할 곳 없던 이들 두 사람에게 손을 내민 곳은 다일공동체다. 


1988년 11월 최일도 목사가 서울 청량리역 광장에서 굶주려 쓰러진 노인에게 라면을 끓여 대접한 것을 계기로 시작한 ‘밥퍼 나눔운동’이 올해로 29년째를 맞았다. 


머물 곳도, 돌봐줄 가족도 없이 한 끼의 식사가 절실한 이들에게 최 목사와 다일공동체가 건넨 밥 한 공기는 어느새 1000만 그릇을 넘어섰다. 


다일공동체는 이를 기념해 2일 서울 동대문구 황물로 밥퍼나눔운동본부에서 ‘오병이어의 날’ 행사를 열었다. 


본부 앞 공터에 마련된 의자 1000석은 축하하러 온 인파로 가득 찼다. 


대부분 이곳에서 매일 밥을 먹던 노숙인과 독거노인들이었다. 


이차술(61)씨는 29년 전 밥퍼 나눔운동 초창기에 최 목사와 만났던 장면이 떠올라 가슴이 벅차다고 했다. 이씨가 어렸을 때 아버지는 수감생활을 했고 생활고를 못이긴 어머니는 가출을 했다.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한 그는 열두 살 때 농약을 먹고 자살을 시도했다. 성인이 돼서도 술에 찌들어 살며 방탕한 생활을 이어갔다. 


“세상이 나를 버렸고 누구도 나에게 관심이 없다고 생각했죠. 하지만 최 목사님을 만나고 밥을 얻어먹으며 따뜻한 위로를 받았어요.” 


이씨는 17년간 다일공동체를 찾았고 삶도 점차 변했다. 

작은 노점을 시작하며 노숙 생활을 접었다. 


그는 매일 아침 다일공동체를 찾아 청소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최 목사는 “가난한 이웃을 품고, 그들의 ‘밥’이 되기 위해 오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다일공동체는 국내외에서 복음과 밥을 전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임성빈 장로회신학대 총장, 배우 김보성씨 등 등 각계 인사들도 참석했다. 


행사 마지막에는 지름 2m의 대형 솥에 쌀밥과 갖가지 나물, 호두와 잣 등을 넣어 1000인분의 비빔밥을 만드는 시간도 가졌다. 


참석자들은 최 목사의 선창에 따라 “밥이 답이다. 밥이 평화다. 밥부터 나누세”라고 외친 뒤 식사를 나눴다. 


다일공동체는 현재 미국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네팔 탄자니아 우간다 등 10개 국가에 17개 분원을 열어 빈민구제활동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와 함께 어려운 이웃의 생애 전반에 걸쳐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스톱 종합복지시설’ 건립도 추진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8 美 여대생, 대학 당국 상대로 소송 - '예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밸런타인데이 카드 배포 막는 건 부당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0
307 <위대한 찬송가 작사가> 전쟁에 팔 잃고도 '하나님 은혜' 찬송가로 만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9-19 10
306 밤의 황제에서 목사로...! 10년째 효도관광 봉사하며 어르신 섬겨...이강호 서울 늘사랑교회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190
305 통일화합 나무 30만 그루 심으러 10월 방북 - '나무 전도사' 한반도녹색평화운동협 장헌일 상임이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197
304 "여기가 도서관이야, 교회야 ?" - 북악하늘교회 '북악하늘 도서관장' 임명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03
303 신의 존재를 의심하는 이들에게 - 영화, "신은 죽지 않았다 3" 개봉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231
302 "군대 다녀오니 배교자로 제명...가족·친척과 대화도 차단" <한 여호와의증인 출신 청년의 증언>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228
301 평균 나이 73세 합창단 '3927콰이어' 기쁨과 위로 필요한 곳 어디든 달려간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194
300 예수님께 더 가까이 가지 못하게 하는 소셜미디어의 공통적인 전략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229
299 JP가 직접 쓴 묘비명 전도서와 꼭 닮았네 ! - 평생의 삶 회고한 121자 행간 '모든 헛된 날에 사랑하는 아내와 즐겁게 살지어다' 구절과 상통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212
298 올해 신사참배 결의 80년 대대적인 회개운동 벌인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227
297 JYP 박진영 구원파 논란 진실은 ?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241
296 하나님의교회 재산갈취·가정파탄 표현 - "명예훼손 아냐"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234
295 건강하지 못한 영성의 10가지 증상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304
294 예수님의 "대지상명령 미국인 51% 모른다" - 미국인 성도 1010명 대상으로 바나 리서치가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350
293 새벽기도 중 참회...'주식 중독' 벗어나 -- 28억 주식부자→ 노숙인→ 7번 자살 시도→ 스타 강사...김덕희 백석문화대 겸임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329
292 "아침마다 가정예배 기도문 적어 온종일 되새기니 마음이 평안해요" - 오재화씨 국민일보 기도문 5년째 필사...온종일 묶음으로 휴대, 틈틈이 읽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285
291 <"칙필에이" 의 기독교적 운영 비결> 주일 매장 닫으니 월요일 매출 대폭 늘어 ...댄 캐티 회장이 말하는 성경적 경영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68
290 "신사는 우상이다, 나는 하나님께만 경배한다" - 일제 때 신사참배 끝까지 저항한 최인규 권사 유적지 탐방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87
289 봄 되면 기승... 캠퍼스 이단 주의보 - 학복협, 대학가 주의해야 할 주요 이단 종류와 특징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21